etc




우리가 쓰는 인도-아라비아 숫자가 발명된 이후에도

유럽에서는 오랫동안 로마숫자가 사용되었다.







시계...







눈에 보이지 않는 세월의 흐름을 수치화하여 보여주는 장치.







인간들은 하루하루의 삶을 온전히 시간이라는 절대적인 틀에 

얽메여 살아간다.

시계를 통해 보여지는 시간은 모든 행동의 기준이며 약속이 되는 것이다. 







시시각각, 보이지는 않지만 시간이라는 숫자는 

공간속에서 나타났다가 사라지기를 반복한다.







물론 인간들은 그 시간을 인지하고 행동으로 이어간다.







누구에게나 똑 같이 주어지는 시간...

하지만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서 그 시간은 길게 느껴지기도, 

혹은 짧게 느껴지기도 한다.














값으로는 메길 수 없는 시간이라는 가치...

빈부를 판단하는 것은 물질적인 기준일 뿐,

시간은 누구에게나 똑같이 소중한 것이 아니겠는가.


그나저나 2016년 한 해도 속절없이 저물어가고 있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7.01.13
불꽃놀이  (0) 2017.01.05
시계  (0) 2016.12.30
전투기, 전함  (0) 2016.06.28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2)  (0) 2016.01.22
비행기  (0) 2015.03.29
0 0
Animal




방울실잠자리 수컷.







왕잠자리.







네발나비.







배추흰나비.







양봉꿀벌.







땅벌.







등검은말벌.







보라금풍뎅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Landscape













.....................................................................................................................................................................................................





바늘꽃과의 다년초인 가우라 (나비바늘꽃).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다시.. 봄 - (1)  (0) 2017.04.09
하늘의 표정  (0) 2017.02.17
꽃이 있는 풍경  (0) 2016.12.13
가을의 끝을 부여잡고...  (0) 2016.11.22
대구스타디움의 가을  (0) 2016.11.19
해와 달이 있는 풍경 - 슈퍼문  (0) 2016.11.15
0 0
Animal




다람쥐.









.....................................................................................................................................................................................................





두꺼비.









.....................................................................................................................................................................................................





고양이.














하필이면

육지와 조금 떨어진 어느 바닷가 바위 아래에

자리를 잡은 고양이 일가족.







초겨울의 매서운 바람을 그대로 맞으며,

잔뜩 웅크린채 서로 몸을 파고들며 체온을 나누고 있었다.







당장 새끼 고양이들의 생존부터 걱정해야 될

처지에 놓인 고양이 한 쌍.

그러나 아무리 주위를 둘러봐도 무섭게 철썩이는 바다와 커다란 바위 투성이 뿐,

먹을 것이라고는 눈을 씻고 찾아봐도 없다.

아마도 이번 겨울은 이들에게 있어 아주 혹독하고도

더 길게 느껴질런지도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Flower




코스모스.







메리골드.







산국.







해국.




.....................................................................................................................................................................................................





덩굴성 상록다년초인 호야(Hoya).







동남아시아에서 오스트레일리아에 이르는 열대, 아열대에

걸쳐 100여종이 분포한다.




.....................................................................................................................................................................................................





수분감이 적어 드라이플라워로 만들기에 적합한 로단세(Rhodanthe).

로단테, 종이꽃으로도 불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