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지난 12월 10일, 밤하늘에는 달이 사라졌다.
바로 개기월식이 행해졌기 때문이다.
개기월식이란 태양과 지구, 달이 일직선으로 늘어설 때 발생하는 현상으로,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져 빛을 잃게되는 현상을 말한다.

월식은 매년 1~2회 정도 일어나지만, 우리나라에서 개기월식의
전 과정을 지켜볼 수 있는 것은 2000년 7월 16일 이후 처음이며,
이후에는 2018년 1월 31일이 되어야만 다시 볼 수 있다고 한다.






■ 한국천문연구원이 밝힌 개기월식의 과정

▶ 20시 31분 48초 / 반영식(태양빛이 일부 보이는 반그림자) 시작, 
▶ 21시 45분 24초 / 부분월식 시작.
▶ 23시 05분 42초 /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 시작.
▶ 23시 31분 48초 / 개기월식 최대.
▶ 23시 58분 00초 / 개기월식 종료.
▶ 11일 01시 18분 18초 / 부분월식 종료.
▶ 11일 02시 31분 42초 / 반영식 종료.


낮 동안 맑던 날씨가 일몰 후에는 서쪽 하늘로 부터 구름이 몰려오기 시작한다.
그러나 그 구름은 제법 빠른 속도로 지나가고 이내 쾌청한 하늘을 보인다.
달이 지구의 반그림자에 들어간다는 20시 32분을 앞두고 집 밖으로 나갔으나, 
그 시간을 훌쩍 넘긴 시간에도 외관상으로는 별로 달라진 것은 없다.
그러나 21시 30분경, 달의 왼쪽 아랫부분에서부터 뭔가 심상치 않은 기운이 감지되고,
이후로 달은 서서히 그림자에 침식(侵蝕)되어진다.
그러면서 개기월식은 절정기에 접어들고, 지구 대기에 굴절된 일부 햇빛이
달에 비침으로써 달은 점점 붉은 기운이 강해진다.
그러나 지구의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오른쪽 아랫부분에는 밝은 기운이 그대로 남아 있다.

한동안 그런 상태가 지속되는 것을 지켜보다가 23시 35분쯤 자리를 옮겨
집 안으로 들어왔고, 이후로는 베란다에서 손각대로 촬영한 관계로
다소 흔들린 사진이 되어버렸다.
다음날인 11일 00시가 가까워지면서 오른쪽 아랫부분부터
서서히 밝아오기 시작하고...
그러나 그즈음 또 다시 구름떼가 몰려오면서 달과의 숨바꼭질은 계속된다.
그러다가 결국 11일 00시 55분을 마지막으로 촬영을 포기해버렸다.
밤이 늦었기도 하거니와 구름떼가 계속해서 몰려올 기세였기 때문이다.






이렇듯 인간들이 하나 둘씩 잠자리에 드는 시간에도 우리가 딛고 선
지구를 비롯하여 광대한 우주공간은 끊임없이 움직이고 있었다.
그것도 일정한 규칙을 지켜가면서 질서정연한 모습으로 말이다.


■ 일식과 월식에 관한 전설

더보기



참고/ 한국천문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