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wer




뜨거운 낮에는 어디엔가 숨어 있다가 밤만 되면 나타나는

아프리카 왕달팽이(Achatina fulica).

백와달팽이라고도 하며 야행성으로 습기를 좋아하고 

못먹는 것이 없을 정도로 잡식성이다.







땅 밖으로 드러난 나무의 뿌리에는 

열매 같은 것들이 주렁주렁...







나뭇가지 위에는 

다크써클을 진하게 한 새들로 분주하고...







물 위에는 수련이...







                               그리고 허공에는 청아한 꽃들이 

                               산들산들 바람을 따라 그네를 타고 있었다.







한결같이 여유로운 풍경이다.







보기만 해도 상처받은 마음이 치유될 것만 같은 꽃,

히비스커스(Hibiscus).







소반(小盤) 위에는 하얀 쌀밥을 닮은 꽃들이 놓여 있기도 했고,







                               플루메리아(Plumeria)는 정성을 더해 높다란 탑이 되기도 했다.

                               보는 사람들의 마음까지도 환해지는 순간이었다.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50  (8) 2013.05.08
꽃 - 49 (봄꽃)  (12) 2013.04.03
발리(Bali) - 자연  (6) 2012.12.19
꽃 - 48 (연꽃, 수련, 고마리, 바늘꽃)  (6) 2012.11.06
꽃 - 47 (계요등, 배롱나무, 시계꽃, 부용 등)  (8) 2012.09.18
꽃 - 46 (연꽃)  (8) 2012.08.15
6 0
  • BlogIcon 복돌이 2012.12.21 10:09    

    달팽이가 잡식성인줄은 몰랐네요..^^
    다크서클 눈가의 새라는 말씀에 웃음이..^^
    꽃들은 어느나라 꽃이든 참 이쁜듯 해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2.12.22 18:52 신고  

      몸이 느리다보니 이것저것 가려 찾아 먹을 수 있겠나 싶기도 합니다만...ㅋㅋㅋ
      아마도 그래서 잡식성일 수 밖에 없는 게 아닐까 하고 제 멋대로 생각해 봤습니다.^^;;
      인간에게 있어 꽃의 이미지는 한결 같은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2012.12.21 17:09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12.22 18:59 신고  

      어찌보면 제가 시간을 재촉하는 것 같기도 하네요.
      일주일 단위로 말이죠.ㅎㅎ
      유난히 추울 것이라는 올 겨울... 내내 따뜻한 사랑과 행복으로 건강하게 잘 지내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그러고 보니 올해도 며칠 남지 않았네요.;;;

  • BlogIcon 라오니스 2012.12.23 22:53 신고    

    역시 섬세한 spk님입니다...
    이런 자연의 모습을 하나하나 놓치지 않고 바라보는 모습 ..
    꼭 사진으로 찍지 않아도 ..
    그것을 바라보는 시선과 여유.. 그것이 멋집니다...ㅎㅎ
    소반위에 올려진 꽃잎의 모습이 무척 와닿습니다... ^^

    • BlogIcon spk 2012.12.28 18:04 신고  

      이런 모습외에 특별히 담을만한 소재가 없었기 때문일런지도...ㅋㅋ
      마음이 급하면 눈앞에 두고도 보지 못하는 경우가 제법 있지요.
      저 뿐만 아니라 그 어느 누구라도 여유로운 눈길만 보낼 수 있다면
      충분히 볼 수 있는 풍경일겁니다.
      사실, 제가 섬세한 면이 좀 있긴 합니다.ㅎㅎ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