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대왕암공원 산책중 마주친 전망대.

옛 임금의 휴양지였다는 일산해수욕장이 한 눈에 들어온다. 


대왕암공원은 1906년에 설치된 울기등대가 있어서 울기공원이라 불렀으나,

1962년 공원으로 결정된 이후 2004년 2월부터는 대왕암공원으로 부르고 있다.

옛 선비들이 제2의 해금강이라 불렀을 정도로 아름다운 이곳에는 

울산 12경의 하나인 해송림과 함께 근대문화유산인 울기등대 구 등탑,

그리고 용에 관한 전설이 있는 용굴 등 볼거리가 많다.







                               부부소나무.

                               일산 앞바다의 거친 바닷바람을 견디며 척박한 바위에 

                               뿌리를 내린 모습이 한평생 서로를 의지하며 살아가는 

                               금슬 좋은 부부 같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밀려온 파도가 기암괴석을 사정없이 때려댄다.

대왕암공원 북쪽은 12개의 화강암 파식동으로 이루어져 있다.

파식동은 해안 절벽이 파도에 깨져 구멍이 난 지형을 말한다.







                               해변가는 화강암으로 이루어진 바윗돌 투성이로

                               기암과 송림이 어우러져 멋진 풍광을 만들어 낸다.







마치 바다로 부터 돌들이 떠밀려와 육지에 층층이 쌓인 것 같다.

화강암은 수직, 수평으로 쪼개지는 특성이 있다.







                               송림을 통해 바라보는 바닷가의 풍경도 꽤 운치가 있다.







                               시원한 바람과 함께 바다를 끼고 걷는 재미가 제법 쏠쏠하다.

                               물론, 산책로는 크게 불편함이 없도록 잘 정비되어 있다.


                               조선시대에는 말을 기르던 목장이었던 이곳에 러일전쟁 이후 

                               해군부대가 주둔하면서 바닷바람을 막기위해 15,000여 그루의 

                               해송림을 조성했다고 한다.







우측 바다에 홀로 떨어져 있는 작은 바위는 마치 

갓 속에 쓰는 '탕건' 같다고 하여 탕건암이라 부르고,

보는 각도는 다르지만 바로 앞의 바위는 거북바위라고 부른다.

건너편으로는 현대중공업이 위치해 있다.







대왕암.

신라 30대 왕인 문무왕은 지의법사(智儀法師)에게 "나는 죽은 후에 

호국대룡(護國大龍)이 되어 불법을 숭상하고 나라를 수호하려 한다"고 했다.

문무왕이 돌아가신 후 왕비도 세상을 떠나 호국룡이 되었고, 

이곳 대왕교 아래 수로로 잠겼다고 한다. 

문무왕의 해중릉은 경주시 양북면에 있다.







                               육지와 대왕암 사이를 대왕교라 부르는 철제 다리가 이어주고 있다.

                               멀리 언덕 위로는 울기등대 신등탑이 보인다.


                               울기등대는 1906년 3월에 처음으로 불을 밝혔다.

                               일본이 1905년 2월 이곳에 등간(燈干)을 설치하면서 '울산의 끝'이라는 

                               뜻을 그대로 옮겨 울기등간(蔚崎燈干)이라고 하였으며, 

                               이곳 지명 또한 울기로 부르게 되었다.

                               이후 높이 6m인 돔형의 등대를 설치하였고, 1972년 11월에는 

                               기존의 등탑에 3m 수직 증축하였다. 

                               그러나 주변 해송이 자라남에 따라 해상에서 등탑이 보이지 않게 되자 

                               1987년 12월, 높이 24m의 신등탑을 구등탑에서 50m 정도 떨어진 곳에 

                               새로이 건립하게 되었다.





                               참고/ 현장안내판 등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울산광역시 동구 일산동 | 대왕암공원
도움말 Daum 지도
6 0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2.07.04 17:54 신고    

    바위 형세가 특이한 곳이군요
    다리까지 놓여있어 즐기기엔 그만이군요 ^^

    • BlogIcon spk 2012.07.06 16:18 신고  

      오랜만에 시원한 바다를 보니 좋더군요.^^
      바위는 덤이었구요.ㅎㅎ

  • 2012.07.05 21:30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07.06 16:55 신고  

      글쎄말입니다.^^
      지층이 저렇게 뒤틀어지고 깎이고 하는데 얼마나 오랜 세월을 거쳤겠습니까.
      그리고 거기에 더해 지금도 여전히 보이지 않는 변화를 겪고있을 살아있는 이 땅...
      그런 자연을 눈 앞에 두고 좀 더 겸허해져야겠다는 생각도 해보게 되었습니다.
      인간이란 존재를 어찌 감히 자연에 비할 수 있겠습니까.ㅎㅎ

  • BlogIcon 라오니스 2012.07.06 00:38 신고    

    하이얀 화강암과 푸른 바다가 절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군요..
    우리나라의 금수강산이 아름다운 것이 .. 화강암 덕분이지요..
    우리나라에서는 너무 흔하게 볼 수 있지만.. 상당히 귀한 암석이랍니다.. ㅋㅋ
    화강암 규모가 상당하네요.. 이거 직접 보면 .. 눈을 뗄수가 없겠습니다..
    더운 여름 .. 시원한 바다바람과 함께 거닐고 싶은 길입니다..
    해송림 조성 역사가 .. 씁쓸하네요...

    • BlogIcon spk 2012.07.06 17:16 신고  

      흔하면서도 귀한 암석이라 하셔서 네이버지식사전을 두들겨보니,
      특히 상주에 있는 구상구조의 화강암은 천연기념물로도 지정, 보호되고 있다고 하네요.^^
      그리고 화강암이 분포된 지역은 산림이 우거지고 농사가 잘되기 때문에
      일찍부터 도시가 발달하였다는 흥미로운 내용도 보이구요.
      서울, 광주, 대전, 부여, 경주 등이 그런 경우라고 합니다.ㅎㅎ

      한때나마 여름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는 그런 곳이었습니다.
      저도 해송림 대신, 원래 목장을 그대로 두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해 봤습니다.
      그것도 괜찮을 것 같던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