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입 주위가 하얀 어린 후투티 한 마리가 조그만 정자 위 

둥지 안에서 오매불망... 길게 고개를 빼고 앉아 

어미가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보아하니 안쪽에는 녀석 외에 몇 마리가 더 있는 것 같다.

후투티는 한 번에 5~8개의 알을 낳는다고 한다.


후투티는 주로 숲속 고목이나 인가의 처마 밑에서 번식하며
산란기는 4~6월로 여름 철새 중 제일 먼저 우리나라에 와서 
번식을 한 후 제일 먼저 남쪽으로 이동한다.






그런 새끼의 마음을 알기라도 하는지 

어미 후투티가 서둘러 돌아왔다.


후투티는 머리깃을 세우면 인디언 같이 보여 

'인디언 추장 새'라고 불리며, 뽕나무 주위에 주로 

서식하기 때문에 '오디새'라는 이름도 갖고 있다.

머리깃은 자유롭게 눕히고 세울 수 있으며 위협을 느끼거나 

경계를 할 때는 머리깃을 세운다.







어디서 구했는지 긴 부리에는 통통한 땅강아지가 물려있다.

아닌게 아니라, 후투티의 먹이는 80%가 땅강아지라고 한다.

후투티는 길고 아래로 휜 부리를 땅 속에 찔러넣어 

곤충류와 무척추동물들을 잡아 먹는다.







크게 벌려진 새끼의 조그만 입 안으로 조심스레 먹이를 넣어준다.

인간에 비해 결코 뒤지지 않는 새끼에 대한 사랑이다.

어쩌면 동물이라고 함부로 무시해서는 안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는지도 모른다.

후투티는 포란(抱卵) 중일 때는 수컷이 먹이를 물어다 주고, 

부화 후에는 암수가 함께 먹이를 물어다 새끼를 키운다.







먹이를 전해주는 짧은 순간에도 따스한 눈맞춤은 잊지 않는다. 

그리고는 잠시의 여유도 없이 또 다시 먹이 사냥에 나선다.







하루종일 먹을 것을 찾아 나르느라 분주하다.

물론 어미에게는 고단한 일이겠지만, 한편으로는 성장하는 

새끼를 보는 뿌듯함도 클 것이다.







파랑새목 후투티과에 속하는 후투티(hoopoe)는 머리에 화려한 

댕기가 있고, 날개와 꼬리에는 검은색과 흰색의 줄무늬가 있다. 

유럽,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온대지역에 분포하며, 한국 중부 이북 

어디에서나 볼 수 있지만 흔치 않은 여름철새이다. 







또 다시 먹이를 물고온 어미 후투티가 둥지 앞 나무둥치에 멈춰 서서

혹여 있을지도 모르는 위협에 주위를 살피고 있다. 

하필이면 인적이 끊이지 않은 곳이라 마음 고생이 더 심해 보인다.


지금 이 새는 사랑하는 새끼에 대한 마음 하나 뿐이다.

그런 이유로 분명 새끼 후투티가 이소(離巢)하는 약 25일 정도의 

육추(育雛)기간 동안만은 지금과 같은 먹이사냥은 계속될 것이다.





참고/ 위키백과 등.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 - 16 (갈매기, 백로, 해오라기)  (10) 2012.08.21
곤충 - 21 (나방)  (8) 2012.07.26
새 - 15 (후투티의 육추)  (8) 2012.06.27
동물 - 9 (거미)  (14) 2012.06.19
동물 - 8 (강아지, 개)  (12) 2012.04.25
새 - 14 (쑥새, 멧새, 되새, 붉은머리오목눈이...)  (12) 2012.03.29
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