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지난 2월 24일, 경북 청도군 청도읍 청도천 둔치에는 

새하얀 연기가 피어 올랐다. 







                               2013 계사년 정월대보름 민속문화축제행사장의 모습으로 달집을 태우고 있는 중이다.

                               지역민들의 안녕과 화합을 도모하고 풍년농사를 기원하고자 마련된 이 행사는

                               청도문화원과 달집짓기 전승보전회의 주관으로 매년 개최되어오고 있다.







                               가족의 안녕과 건강을 기원하는 소원문 수천여 개가 매달린 달집에는

                               이미 불이 붙여진 상태이다.

                               모여든 사람들은 활활 타오르는 달집을 보며 한 해의 무사안녕를 기원한다.







솔가지 250t(5t트럭 50대분)과 볏집 200단, 새끼 30타래, 지주목 100여개가 소요된

이 달집은 높이 15m, 폭 10m로 전국 최대 규모라고 한다.

청도군내 각 마을 주민들이 직접 야산 등에서 모아온 솔가지를 

달집태우기 전승보존회에서 연인원 500명으로 지었다고 한다. 







정월대보름날 달이 떠오를 때면 사람들은 달맞이를 나갔다.

될 수 있는대로 먼저 보는 사람이 길하다 하여 서로 먼저보기 위해 

경쟁하듯 산 위로 올라가 달을 보며 기원하는 풍속이 있었다.

달집태우기는 정월대보름날의 세시풍속으로 달맞이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







다소 쌀쌀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달집 주위는 뜨거운 열기로 가득하다.







하얀 연기 사이로 두둥실 연은 날아오르고...


이날의 행사는 쥐불놀이와 더불어 연날리기 시연, 소원문 써주기, 농악공연, 

윷놀이, 투호, 세시음식 나누어먹기 등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민속놀이 위주로 진행되었다.








달이 뜰 무렵에 붙여진 불은 제법 시간이 지났는데도 꺼질줄을 모른다.

아니 오히려 시간이 지날수록 불길은 더 거세지는 듯한 느낌이다.


이 달집이 활활 잘 타야만 마을이 태평하고 풍년이 들며, 

달집에 화기만 있고 도중에 불이 꺼지거나 잘 타지 않으면 

마을에 액운이 들고 농사도 흉년이 든다고 한다. 







대보름달을 보며 1년 농사를 미리 점치기도 했는데

달빛이 희면 강우량이 많고 붉으면 한발의 우려가 있으며,

달빛이 진하면 풍년이 들고 달빛이 흐리면 흉년이 든다고 한다.

또한 달이 남쪽으로 치우치면 해변에 풍년이 들고 

북쪽으로 치우치면 산촌에 풍년이 들 징조로 보았다.


하늘을 수 놓은 불꽃 아래 옅은 구름 사이로 보름달이 떠 올랐다.

하지만 정월대보름날인 24일에 뜬 달은 완전하게 둥근 달은 아니었다.

실제 둥근달은 그 다음날인 25일에야 볼 수 있었다.

이날 행사는 대보름 하늘을 불꽃놀이로 수 놓으면서 마무리 되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청도군 청도읍 |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  (0) 2013.03.06
거제도  (8) 2013.03.05
2013 청도 정월대보름축제  (8) 2013.02.26
부산 자갈치시장  (8) 2013.01.23
김해 신어산  (8) 2013.01.22
인도네시아 발리(Bali)를 떠나며...  (9) 2013.01.09
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