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ural




식물들은 대게 결실로서 자신의 존재를 증명해 보인다.







꿀풀과의 갈잎 떨기나무인 좀작살나무.

한국이 원산이며 일본과 중국에도 분포한다.







벼과의 한해살이풀인 조를 닮았다.

하지만 사초속 식물을 총칭한다는 사초(莎草)류 중 하나일런지도 모르겠다.







어릴 때 식용하는 먹물버섯.

봄부터 가을까지 풀밭, 길가 등에서 자생하며 균모(菌帽)는 자루의 반 이상에 덮여있다.  

성숙한 주름살은 흑색인데 균모의 가장자리부터 먹물처럼 녹는다.







영어 명칭으로 독일어 kohl(양배추)과 rabic(순무)의 합성어인 콜라비(Kohlrabi).

양배추에서 분화된 두해살이풀로 원산지는 북유럽의 해안지방이다.

주로 샐러드에 이용하며 비타민C 함량은 상추나 치커리 등의 엽채류에 비해 4~5배 높다.







가막살나무와 덜꿩나무는 동일하게 꼭두서니목의 인동과에 속하는

낙엽활엽관목인데다가 꽃, 잎, 열매 모두 흡사하여 구별이 쉽지않다.

덜꿩나무는 잎이 가지에 바짝 붙어 있고 가막살나무는 잎자루가 길다고 하는데,

구분의 포인트가 되는 잎마져 떨어져 버렸으니...







물푸레나무과에 속하는 이팝나무의 열매.

열매는 9~10월에 검게 익는다.

보통 정원에 심으며 땔감으로도 이용한다.









'Na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적(集積) - 8 (먹거리)  (8) 2014.06.04
군집(群集) - 3  (4) 2013.12.17
열매, 결실  (8) 2013.12.04
결실의 계절, 가을을 보내며...  (6) 2013.11.13
군집(群集) - 2  (8) 2013.11.05
자연, 그 절정의 시간에서...  (6) 2013.10.29
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