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포항 영일대 해수욕장에서 전시되고 있는 '2013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의

프레전시물, 그 중에서 일부를 담아봤다.







■ 손규호

풍경 / 스테인리스, 동, 화강석, 우레탄 / 270×60×17cm / 2012 

오늘날 기적적인 경제성장의 주역인 포항의 미래 생태적 공업도시로의 꿈을 담고 있다.







■ 문 신

올림픽-화합 / 스테인리스 스틸 / 400×125×125cm / 1988 

1988년 서울올림픽을 기념하여 제작한 작품으로 반구체가 연속적으로 

하늘 위로 치솟는 듯한 형상을 이루고 있다.







                               ■ 김택기

                               바이올린 연주자 / 스테인리스 스틸, 우레탄 / 330×180×110cm / 2013  

                               지금까지 로봇이 정당화된 폭력을 통해 인류를 구원하는 존재였다면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로봇태권V'는 예술적인 감수성과 따뜻한 감성을 가진

                               인간적인 로봇으로 변신을 꾀하며 제작되었다.







                               ■ 최성철

                               바람불어 좋은 날 / 스테인리스 스틸, 우레탄 / 370×420×63cm / 2013

                               가족, 친구, 혹은 연인을 연상할 수 있는 두 사람이 마주 보고 있는 듯한

                               단순한 형상으로, 적절한 공간감과 함께 주위 환경과 조화를 이루도록 제작된 작품이다.







                               ■ 고재춘

                               김 여사의 나들이 / 스테인리스 스틸, 우레탄 도색 / 300×100×80cm / 2013  

                               한껏 차려입고 애완견과 함께 현관을 나서는 김 여사를 표현했다.







                               ■ 백윤기

                               나들이 / 브론즈 / 145×100×65cm / 2013 

                               작가가 집 밖으로 나설 때 강아지가 발뒤꿈치에 따라붙던 어린시절의 기억을 떠올리며

                               제작한 작품이다. 







■ 변대용

너는 나다. 나는 너다 / 브론즈, 우레탄 / 225×350×130cm / 2010  

탁구경기의 한 장면을 표현한 조각으로 스포츠가 가지고 있는

부정적인 면을 뒤로하고 꿈과 희망을 키워나가는 사람의 표현에

집중하며 자아성찰의 기회를 삼고 있다. 







                               ■ 김래환

                               러브 쇼핑 / 브론즈, 우레탄 / 240×180×85cm / 2012  

                               소비시대에 사는 우리의 모습을 친근하고 익살스러운 모습의 고양이로

                               의인화하여 표현한 작품이다. 







■ 김정민

장사의 꿈 / 브론즈 / 300×330×200cm / 2002  

삶을 짓누르는 세상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인간의 힘을

최대한으로 끌어올린 역동적이고 힘이 넘치는 인물상으로 표현된 작품이다.







                               ■ 소현우

                               2050 비너스의 탄생 / 스테인리스 스틸 / 320×70×70cm / 2013  

                               이탈리아 르네상스의 대표적인 작가 보티첼리의 '비너스의 탄생'을

                               스틸 퀼트(Steel Quilt) 기법으로 제작한 작품이다.




                               ▶ 작품 설명은 팸플릿에 기재된 내용을 그대로 옮긴 것이다.

                                   '2013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의 본전시는 11월 3일부터 11월 30일까지

                                   포항운하를 배경으로 전시될 예정이라 한다.

                                   같은 작품이라도 이곳과는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올 듯...









6 0
  • BlogIcon 복돌이^^ 2013.09.26 09:56 신고    

    바이올린 연주자는 태권브이인게 재미나네요~~ ^^
    탁구경기모습도 재미나구요..~~

    요즘처럼 날씨좋을때 요런곳 산책하면 재미나면서
    너무 즐거울듯 싶네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3.09.26 11:08 신고  

      이제 낮기온도 보아하니 제법 가을 날씨답게 많이 선선해진 것 같던데요.
      따라서 바깥 나들이하기에는 아주 좋은 계절이 돌아온 것 같습니다.^^
      주위에서 열리는 문화행사에도 관심을 가지시어
      마음도 살찌우는 좋은 시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09.26 10:20 신고    

    이름만 보아도 포항의 특징을 알리는 전시회네요
    작품이 예사롭지 않은 멋진 작품들이 전시되고 있네요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 BlogIcon spk 2013.09.26 11:13 신고  

      그렇습니다. 포항은 철강의 도시인 만큼
      그런 이미지에 딱맞는 전시회인 것 같습니다.
      지역의 특성에 맞춘 이런 개성있는 전시회가
      앞으로도 더 많이 열렸으면 좋겠습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3.09.29 18:23 신고    

    포항에 운하가 만들어졌나보군요 ..
    새로만들어진 운하와 조형물들이 어떻게 조화를 이룰지도 관심사입니다..
    여러가지 미술 형태가 있지만 .. 이런 조형물 만드는 작가의 상상력은
    실로 대단합니다.. 어떻게 저런 상상을 매끄럽게 표현했는지 말입니다..
    저는 바이올린 연주자하고, 러브핑이 인상적입니다..
    페스티벌의 성공을 기원합니다..

    • BlogIcon spk 2013.10.02 21:30 신고  

      포항운하는 형산강 입구에서 동빈내항까지 연결하는 물길로 1.3km 구간입니다.
      공정률이 90%를 넘었지만 아직 완공상태는 아니라고 하네요.
      11월 초에 통수식을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 때에 맞추어 자리를 바꾸어 전시되면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리라 생각됩니다.^^
      조형물을 바라보는 재미는 제법 솔솔했습니다.
      특히 로봇태권V 작품은 한때 독도에 조형물을 세우려다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던
      바로 그 분의 작품이기도 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