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봄의 훈풍에 기지개를 켜다.







길 한 모퉁이, 지나가던 노루가 급했나 보다.

혹시 노루오줌?

노루오줌은 산에서 자라는 여러해살이풀이다.







능소화.

옛날에는 양반집에만 심을 수 있어 양반꽃으로 부르기도 했다지...

원산지는 중국.







우리의 꽃, 무궁화.

더 크고 더 넓게, 거침없이 뻗어나가기를...







뜨거울수록 강인해진다.

노랑코스모스.







나른함이 몰려드는 오후, 한여름의 뒤안길...







또 다시 풍요의 계절, 가을을 맞이하다.







                               생의 절정, 꽃으로 노래하다.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속으로... (1)  (0) 2015.11.12
대구스타디움의 가을  (0) 2015.11.02
꽃이 있는 풍경  (0) 2015.10.16
소소한 풍경들...  (0) 2015.09.23
건축물  (0) 2015.09.10
지난 봄의 회상  (0) 2015.06.01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