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철사를 엮어 세워둔 곳에 참새 한 마리가 날아와 앉았다.

그런데 자세히 보니 입에 뭔가가 물려져 있다.







순간, 그들이 보살펴야 될 누군가가 주위에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머리를 스치고 지나갔다.

그래서 관심있게 지켜보기로 했다.

이리저리 주위를 살피더니 좀 더 가까운 전깃줄 위로 자리를 옮기고...







한참이나 그렇게 주위를 살피더니 또 다시 컨테이너 위로 자리를 옮겼다.







점점 더 가까이 이번에는 홈통으로...

이미 인기척이 있음을 눈치챘는지 여전히 경계는 풀지 않는다.

가까이에서는 새끼들의 울음소리가 새어나오고

어미 참새의 눈빛에는 안타까움으로 가득하다.

본의 아니게 훼방꾼이 된 것 같아 미안해진다.







한참을 그러다가 이대로는 안되겠다고 판단을 했는지 과감하게 

목표물을 향해 자리를 옮긴다. 

아닌게 아니라 며칠 전부터 여린 새소리가 감지되었지만 

그저 그런가보다 하고 무관심하게 넘겨버렸던,

대략적으로 추측만 하고 있었던 바로 그 자리였다.


구조상 안쪽의 모습은 확인할 수 없는 상태... 지금에서야 비로소 

상황 파악이 되는 순간이다.

그런데 이 녀석은 입이 찢어질 정도로 먹이를 잔뜩 물고왔다.







결국 녀석이 꼬리를 보이며 새끼들이 기다리고 있는 홈통 속으로

쏙 들어가 버렸다.

먹이를 전해주는 짧은 순간, 덤으로 보여주었을 사랑의 눈길도 눈에 훤하다.







그러나 그도 잠시, 이내 몸을 돌려 밖으로 나왔다.

또 다시 새끼들을 위해 맛있는 먹거리를 찾아 나서야 하기 때문일 것이다.


참새는 2~7월이 산란기이나, 3~6월에 흔히 사람이 사는 집이나 건물에 

둥지를 틀고 산란하며 4~8개의 알을 낳는다.

그리고 알을 품은지 12~14일이면 부화하고 13~14일이 지나면 둥지를 떠난다.







그러기를 몇 차례... 

더 이상 가까이에서 계속 지켜보는 것은 녀석들에게는 큰 고통이 될 것 같아

서둘러 자리를 떴다.


참새는 가을과 겨울철에는 무리생활을 하지만 번식기에는 암수가 짝지어 

함께 생활하면서 새끼를 돌본다.



▶ 관련 / 2010/03/25 - [Animal] - 새 - 6 (참새, 딱새)







참고 / 위키백과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곤충 - 24 (파리)  (0) 2014.10.19
바다낚시  (10) 2014.07.30
새 - 17 (참새의 육추)  (6) 2014.06.10
곤충 - 23 (하루살이, 박각시, 나비)  (8) 2014.05.14
동물 - 14 (어류)  (8) 2014.03.19
동물 - 13 (고양이)  (6) 2014.01.14
6 0
  • 2014.06.11 09:11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6.11 18:33 신고  

      불청객이 가까이 있으니 접근을 못할밖에요.
      그래서 주위를 오가며 안절부절 못하는게 안쓰럽기만 하더라구요.
      그것도 먹이를 잔뜩 물고서 말이죠.
      계속 지켜볼래야 지켜볼 수가 없더란...;;
      잠시나마 괴롭힘을 줬던 것에 미안함을 표시해 봅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4.06.12 10:10 신고    

    앗..요녀석 어찌 계속 사진을 찍으실수 있는지 궁금해 지네요..ㅎㅎ
    몇년전에 저도 황당한 일이 있었죠...
    여름이라 보일러를 틀일이 없긴한데...
    집안에서 새소리가 나서 확인해 보니
    보일러 연통(!?)안에 새집을 만들어 새끼를 키우는 녀석을 보고 난감했었던적이 있었어요

    • BlogIcon spk 2014.06.12 13:41 신고  

      방법은 딱 하나... 둥지를 찾아 그 주위에서 기다리는 것입니다.
      다만 상대적으로 녀석들에게는 엄청난 고통을 주는 행위라는 것은
      꼭 기억해 두어야겠습니다.

      본문에서 언급되었듯이 녀석들은 둥지를 사람 가까이에 짓는다고 하니
      충분히 그럴법하다는 생각입니다.
      아닌게 아니라 참새는 그만큼 우리 인간과 아주 친숙한 동물이기도 하지요.
      그런만큼 따뜻한 보살핌도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4.06.12 22:28 신고    

    엄마(아니면 아빠)참새가 부지런히 움직이고 있군요 ..
    새끼들을 위한 따뜻한 마음이 잘 느껴집니다..
    요즘 도심지에서 새를 보기가 쉽지 않더군요 ..
    다들 어디로 갔는지, 먹을것이 없어서 그런것 같기도 하고요 ..
    참새가족이 밥 잘먹고 건강하게 잘 지내길 바랍니다..

    • BlogIcon spk 2014.06.13 13:57 신고  

      그런데 한가지 재미있는 사실은 먹이를 물지않은 다른 한 녀석은
      둥지쪽으로 몇번 후다닥 오가면서 시선을 분산시키는 교란작전을 펼치더라는...
      아니면 방해에 대한 항의의 표시였거나...ㅎㅎ

      도심에서 정착하기 위해서는 일단 먹이부터 확보해야할테니
      그러기엔 쉽지 않을 것 같네요.
      따라서 도시는 점점 더 삭막해져가기만 하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