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자유를 향한 갈망, 혹은 그리움.







오고 가던 지난 날, 그 기억의 단절.







그리고 아련한 기억의 저편...







오래된 기억은 새로운 추억으로 덧칠해지고,







매번 지워지고 또 채워지기를 반복한다.








                               하지만 아픈 기억은 오롯히 자신만의 몫,

                               그 누구에게도 들어설 자리를 허락하지 않는다.







                               아픈 기억은 망각속에 묻혀지고 따뜻한 기억들만 살아남기를...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식  (0) 2016.06.07
빛, 궤적  (0) 2016.05.24
단절  (0) 2016.04.14
  (0) 2016.04.05
이미지 - 12  (0) 2016.03.30
작품  (0) 2016.03.15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