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빅토리아 시계탑(Victoria Clock Tower).

다이아몬드 쥬빌리(Diamond Jubilee) 시계탑으로도 알려져 있다.

빅토리아 여왕 즉위 60주년을 기념해 건축가 벤자민 마운트포트에 의해 설계되었다.

 

남섬 동쪽에 있는 캔터베리 지방의 주요 도시로,

남섬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도시, 크라이스트처치(Christchurch).

 

 

 

 

 

 

 

 

 

크라이스트처치 명물 중 하나인 트램(Tram)이 시내 주요 관광지를 오가고 있다.

 

 

 

 

 

 

 

 

 

크라이스트처치 미술관.

 

 

 

 

 

 

 

 

 

거리 곳곳에서는 많은 공연들이 펼쳐지고 있다.

 

 

 

 

 

 

 

 

 

이 지역은 1850년대에 조성되기 시작했는데, 그때 이 도시의 창시자였던

존 로버트 고들리(John Robert Godley)의 동상이 1867년에 세워졌다.

크라이스트처치는 존 로버트 고들리가 공부한 옥스포드 단과대학의 이름에서 따온 이름이라고 한다.

 

 

 

 

 

 

 

 

 

크라이스트처치의 랜드마크였던 크라이스트처치 대성당(Christchurch Catherdral).

2011년 대지진으로 파손된 후 당시의 모습 그대로 남아있다.

 

 

 

 

 

 

 

 

 

크라이스트처치 대성당 앞에 설치된 구조물.

많은 이들의 염원을 담아...

 

 

 

 

 

 

 

 

 

해글리공원을 끼고 흐르는 에이번 강(Avon River).

 

크라이스트처치는 크라이스트처치 식물원과 해글리 공원 등 넓고

아름다운 공원이 많아서 '정원 도시'라는 별명이 붙었다.

 

 

 

 

 

 

 

 

 

숙소로 이용된 노보텔(Novotel) 크라이스트처치 에어포트.

 

 

 

 

 

 

 

 

 

노보텔 숙소에서 본 크라이스트처치 공항.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