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부도를 연결하는 소로(小路)를
달리는 차안에서 본 뻘.
아직 바닷물이 들어오지 않아 확 트인 시야가 시원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부도에서 본
세개의 암석바위층 중의 하나,
황량한 황무지에 홀로 우뚝 서서
새로운 랜드마크를 형성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주 거대한 규모는 아니지만
가파르게 솟아오른 모양의 형성과정이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이 두개의 바위덩어리는
원래 하나에서 떨어져 나온 것이리라.
자연적이거나 혹은 인위적으로 만들어 놓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부도의 스카이라인,

때마침 불어오는 매섭고 세찬 겨울바람에
몸을 가누기가 어려웠지만
탁트인 시야 만큼은 춥다기보다
시원하기까지 했다.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 떠 오르다.  (2) 2007.10.30
흐르는 강물따라  (2) 2007.08.22
제부도  (2) 2007.02.16
하늘  (0) 2007.02.06
등대  (0) 2007.02.06
충전  (0) 2007.01.30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