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 건너 불구경? 
오른쪽 두 마리가 눈을 부라리며
입이 찢어질듯 고성을 지르며
서로 싸우는 듯한 표정이지만 왼쪽의 한 마리는
멀찌감치 떨어져 나 몰라라
아주 무관심해 보인다.  

- 밖이 소란스러워 나가봤다.
아직 어려 독립하지 못한 어린 새들이 창공을 주시하고 있었다.
잠시후 어미인듯한 새 한마리가 날아들더니
순식간에 어린 새끼들 입속으로 먹이를 물려주고는
어디론가 사라져 버렸다.
그러기를 몇차례 반복한 후 모두들 시야에서 벗어나 버렸다 - 
아마 이들의 다툼은
먹이를 서로 차지하려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 아닌가 싶다.
정확한 원인은 이들에게 물어봐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까이 더 가까이 ...
언제 그런일이 있었냐는 듯
세마리 모두 다정하게 몸을 밀착시켜 우애를 과시하고 있다.
모두가 한 가족이기에 이제부터는 서로 다툼이 없을 것이다.
마치 사이좋게 재밋는 이야기를 나누는 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나 저나 엄마는 언제쯤 돌아올까? 
먹이를 기다리며
하염없이 허공을 응시하는 모습이 귀엽고도 재미나다.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람쥐와의 조우  (0) 2007.06.30
곤충 - 3  (0) 2007.06.18
제비 이야기  (0) 2007.06.16
훔쳐보기 - 3  (0) 2007.06.16
진돗개  (11) 2007.05.29
변태(變態)  (0) 2007.02.13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