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해를 굽어보며
스스로 고독에 잠기는 등대 하나,
가끔 저 멀리 지나가는 배들만이
그 마음을 알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또 하나의 친구...
가끔 머리위를 스쳐 지나가는 갈매기 들이다.
그들이 조심스럽게 위로의 말을 걸어온다.
외롭지 않냐고
아니, 얼마나 외로우냐고...
지난 여름, 꽃지해수욕장에서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행  (0) 2008.05.06
바다, 그리고 배  (2) 2008.05.03
등대  (0) 2007.11.28
도시의 안개  (0) 2007.11.09
달, 떠 오르다.  (2) 2007.10.30
흐르는 강물따라  (2) 2007.08.22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