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적한 6월 어느날의 강가 풍경.
강물은 언제나 한결같은 마음으로
쉼없이 흘러내리고...
인간이 버려놓은 오염물 조차도 그대로 포용하는
큰 그릇으로, 넓은 가슴으로,
도도하게 당당하게 제 갈길을 재촉한다.  /070617, 동곡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쩡하던 하늘에서 소낙비가 스쳤다.
그리고 이내 이전의 그 표정을 되찾는 하늘,
그리고 구름무리...








보라!

자연앞에 인간은
하나의 작은 생물에 불과하지 않는가? 
그 누가 인간을
이 세상의 주인이라 했는가?

만물은 각자 제자리를 찾아 지키고 있을때
가장 보기 좋은 법,
오늘의 산은 어제의 그 산으로
언제까지나 그대로 남아 있었으면 좋겠다.

인간은 한 시절일 뿐,
결코 영원하지 않을 것이므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를 뜨겁게 달구다
조용히 식어가는 빛...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시의 안개  (0) 2007.11.09
달, 떠 오르다.  (2) 2007.10.30
흐르는 강물따라  (2) 2007.08.22
제부도  (2) 2007.02.16
하늘  (0) 2007.02.06
등대  (0) 2007.02.06
2 0
  • BlogIcon mark 2010.02.05 15:07    

    뚝길을 혼자 걸아ㅓ 가는 것하고 언덕 넘어 가는 저녁 해가 참 좋습니다.

    • BlogIcon spk 2010.02.05 23:27 신고  

      고즈넉한 여름날의 저녁무렵...
      여유있을 때 찍은 거라서 그렇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