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ur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미 한 마리가 거미줄에 걸려
꼼짝을 못하고 있다.
그렇게 뜨겁던 여름은 간절한 몸부림을 쳐 보지만
이제 서서히 종말을 고하고 있다.
그렇게 또 시간은 지나가고 있다. 어김없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푸르름을 한껏 뽐내던 나뭇잎들도
붉은색의 새치가 나기 시작하고...
이제 곧 가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일, 이제 더 이상 더위를 피해서가 아니라
달라진 공기를 즐기러 온 듯하다.
공원에서의 대화가 도란 도란... 귀를 간질인다.
그들의 무르익은 대화만큼 밤송이도 잘 여물고 있겠지...

'Na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팔공산의 단풍  (0) 2007.11.05
감나무  (0) 2007.11.05
시간  (0) 2007.09.10
자연 - 1  (0) 2007.06.18
결실 - 2  (0) 2007.02.16
마루  (0) 2007.01.30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