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c
사용자 삽입 이미지





뼈 속에 스며드는 추위를 겪지 않고서야
어찌 매화향기를 얻으리오...  

여러분의 올 한 해는 어땠나요? 
세상을 살아가면서 어찌 즐거운 일만 있겠습니까만,
행여 지금 기억하고 싶지 않은 일들로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면
또 다른 즐거움이 주위의 가까운 어느 한 곳에서
우리를 향해 미소를 짓고 있음을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부디 내년, 2008년에는
우리 모두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다시 12월입니다.
한 해가 지나가고
또 다른 한 해가 시작되는 길목이라는 의미입니다.
시시각각 시간의 흐름은 변함이 없건만
일정한 햇수의 의미를 부여하고 나니 느낌이 달라지네요.
아쉽다는 혹은 차라리 잘 됐다는...

어쩌면 이런 설정은 시간의 일정기간을 토막내어
스스로의 삶의 방식을 되돌아보라는 선현의 가르침,
혹은 지혜에서 나온 게 아닌가 싶습니다.
이 시기를 기점으로 한 해를 정리하고
그리고 또 다른 계획을 하고...
그렇게 말입니다.
 
온고지신 - 지나온 발자취를 되돌아 보고 공과를 가려
내일의 성장의 디딤돌이 되게하는 - 의
의미를 되살릴 때가 바로 지금인 것 같습니다.
코 앞에 들이닥친 2008년!
원하는 바 모두 모두 성취하십시오.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잡초  (0) 2008.05.30
방문자 1만명 돌파  (0) 2008.01.30
송년  (0) 2007.12.22
시간의 흔적  (0) 2007.11.27
Bottle  (0) 2007.10.15
우리네 옛집  (0) 2007.10.15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