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굴이 까매서
좀처럼 표정을 알 수 없는,

그리고 머리가 커서
귀여워 보이기도 하는
새 한 마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양새가 제비를 무척 닮아있는
(그러고 보니 제비인 것 같다.)
한 마리의 새가
축구골대위에 내려와 앉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잔디위를 노니는,
심심하면서도
가냘퍼 보이기도 하는 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구를 찾는걸까.
야자수위로 내려와
무언가를 외쳐대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릿색이 희어서인지
머리카락이 없어보인다.
쪼금은 안스러워 보이는 인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시다시피 이 넘은
새가 아니라 나비다.

꽃위를 남실대며 날아오르는 폼이
시선을 사로잡길레 카메라를 들이댔다.
그러나
때마침 계속 불어오는 제법 강한 바람이
그를 붙들어 두는걸 가만두지 않았다.

계속 추적하면서 따라다녔으나
결국 찍은 사진 중에서 고른 건 이것.
역시나 초점이 명확하지 않다.
아쉬운 순간이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