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림을 통해 오르는 산길.
초입은 너무나 편하다.
마치 여느 동네산처럼 산책하듯 오른다.

단지 다른 것이 있다면
거림계곡을 따라 오르며
맑은 물소리가 쭈욱 이어진다는 것과
산림이 깊고 풍부하다는 것 정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석대피소.

이곳까지는 중간 일부구간을 제외하고는 큰 어려움이 없다.
거림에서의 거리는 6km.
그런만큼 시간이 많이 걸린다는 게 흠이면 흠이다.
약 3시간여 정도로...

이번 산행의 경로는
거림매표소를 통해 세석산장 → 촛대봉 → 연하봉 →
제석봉을 거쳐 지리산의 최고봉인 천왕봉에 올라
중산리로 내려오는 총 23km정도의 거리로,
하산 시간을 감안한다면
제법 부담스러울 수 있는 여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석대피소에서 식사를 하고 나서
목적지인 천왕봉을 향해 발걸음을 옮긴다.
능선을 타고가는 길이기 때문에
그다지 큰 힘은 들지 않으나
워낙 초보수준의 산행실력이다 보니
벌써 숨이 콱 차 오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들어오던 말 그대로
명산은 명산인지라
등반객의 발길은 계속 이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능선에서 바라 본 산청방향.
흐린 날씨 때문에 시계가 썩 좋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만 보면서 쉼없이 내딛는 발길...

일정이 빠듯하다보니 마음이 바빠
주위에 크게 신경쓸 여유가 없다.
사실, 그보다도 원래 성질이 급해서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터목 대피소.

세석에서의 거리는 3.4km로 2시간여 거리다.
이곳을 그냥 스치듯 지나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중, 중간 중간에
고사목들이 조금씩 보이기 시작한다.

큰 군락을 이루듯 형성된 것이 아니어서
그다지 감흥은 없다.
아니, 하산까지의 시간계산에 바빠
여유를 느끼지 못한 때문인 것도 같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리산에 오르다 -3  (2) 2008.06.21
지리산에 오르다 -2  (0) 2008.06.20
지리산에 오르다 -1  (6) 2008.06.19
강구항  (0) 2008.05.28
백암산 - 2  (0) 2008.05.26
백암산 - 1  (0) 2008.05.24
6 0
  • BlogIcon 희희아빠 2008.06.19 09:30    

    아직 가 보진 못했지만 말씀대로 명산은 명산이군요. 확 터여진 푸르름의 경치가 시야에 들어오는 듯 합니다.
    꼭 시간내서 가봐야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

    • BlogIcon spk 2008.06.19 22:04 신고  

      감사합니다.
      매일 매일 즐겁고 소중한 기억들을
      듬뿍 담아가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피앙새♡ 2008.06.19 09:55 신고    

    작년 여름에 남편과 함께 화엄사부터 대원사까지 종주를 했는데, 또 가고 싶네요.
    올핸 지리산 대신 설악산 종주로 계획을하고 있는데, 산장 예약이 될지 모르겠어요.
    늘 산에 갈때마다 산장예약때문에 고생하곤 했는데...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spk 2008.06.19 22:00 신고  

      올해로 결혼 20주년이라구요?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예정하신 설악산 종주,
      무사히 잘 마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고땡2 2009.05.15 11:11 신고    

    ㅋ 얼마전에 지리산 다녀왔는데 이렇게 보니깐 또 색다르네요.

    • BlogIcon spk 2009.05.15 21:35 신고  

      오호~ 산을 무척이나 좋아하시는 분인 것 같네요.
      종주를, 그것도 여러번이나 해 보셨다구요?
      보잘 것 없는 포스트로 괜히 부끄러워지는 듯한...;;;

      주말, 또 다른 좋은 추억들을 많이 만나시길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