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c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가운 여름날의 햇볕,
그리고 가끔씩 자나가는
한바탕 소나기...







막힌 숨통을 틔어주는
감칠 맛 나는 청량제다.







세차게 퍼붓는 여름장마,
그 비를 온뭄으로 즐기는 ...
그러나
혼자는 외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도 그랬듯이,
붉게 물든 하늘한켠에
어김없이 모습을 드러내는
일군의 새 무리.

아마도 그들만의
하루를 마무리하고
어딘가에 있는
그들의 보금자리를 향해
날아가고 있는 중이리라.
그래서인지 그 날갯짓이
무척이나 고단해 보이면서도
아름답게 느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여름...
땅만 뜨거운게 아니다.
하늘도 덩달아 달아 올랐다.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해, 새 희망...  (2) 2008.12.23
보름달  (0) 2008.09.18
여름날의 소경(小景)  (0) 2008.08.12
비행기  (0) 2008.06.09
잡초  (0) 2008.05.30
방문자 1만명 돌파  (0) 2008.01.30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