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산 정상까지
발에 흙 하나 뭍히지 않고 오를 수 있는 곳이자,
이전에 지뢰를 매설했던 지역이라는 경고표지판이 나붙어
은근히 겁을 주기도 했던 이 곳에 또 다시 올랐다,

오랜만에 보인 쾌청한 하늘을
좀 더 가까이에서 느껴보기 위해서였다.








그리고 확 터진 곳에서
크게 심호흡이라도 한번해 볼 요량으로...








                               이곳은 딱히 시선을 끄는 것은 없지만
                               가끔 한번씩은 그냥 가벼운 마음으로 올라 
                               마음을 비우고 내려갈 만한 그런 곳인 것 같다.








넋나간 놈 마냥 한 곳에 멍하니 서 있다가 보니
하늘 멀리 저쪽부터 구름덩어리가 많아져
서서히 이쪽으로 밀려오는 느낌이다.
그때서야 다시 몸을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래도 아직은 많이 남은 푸른 하늘 덕분에 
                               가슴이 뻥 뚫린 기분을 맘껏 느낄 수 있는 그런 날이었다.








올라갈때는 무심결에 지나쳤지만,
내려오다 보니 온통 갈색뿐인 이곳 한켠에 초록이 묻어났다.
누군가의 정성이 엿보이는 배추밭이 시야 가득히 들어온 것이다.
그 위로는 구름조각이 온갖 형상을 만들어 내면서
저 먼 곳으로 황급히 달아나기만 하고...








                               비탈진 곳에서 마치 열병(閱兵)을 하듯.
                               씩씩하게 자라나는 배추들이 유난히 싱그럽다.


                               지난해의 최정산은 이곳으로...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풍경 - 1  (8) 2009.02.17
정월대보름에는 연을 날려보자  (2) 2009.02.06
또 다시 최정산에서...  (0) 2008.12.19
대구 금호강에서 - 1  (2) 2008.12.09
대구 달성습지에서  (12) 2008.12.06
계절이 보이는 풍경  (6) 2008.12.02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