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나비목 밤나방과의 곤충인 맵시곱추밤나방의 유충.
가시상추, 고들빼기 등의 잎을 가해한다.
섭식량이 많으므로 유충이 조금만 발생해도 작물에 끼치는 피해가 크다.








벌목 말벌과의 곤충인 장수말벌.








공중에서 정지비행을 하고 있는...
파리목 꽃등에과의 어느 한 종으로 보인다.








노린재목 노린재과의 풀색노린재.
모양은 조금 다른, 풀색노린재의 이형이다.








배 위로 줄이 나 있으니 '등줄기생파리'라고 불러야 할까.
정확한 이름을 불러주면 좋겠지만 이름을 찾기가 그리 쉽지만은 않으니
일단, 그냥 '파리'(집파리, 쉬파리 및 똥파리 무리등을 통틀어 부르는 이름)라고 해 두자.








모양새가 다소 다르긴 하지만,
네줄범하늘소를 많이 닮은 녀석이 꽃놀이를 나왔다.








늦은 가을, 서로 몸을 연결한 채 산란을 위해 자리를 찾아나선 고추좀잠자리. 
암컷은 농수로, 늪, 물논 등에 1,000여개의 알을 낳아 알로써 월동하고
다음해 4~5월에 부화한다. 

고추좀잠자리와 여름좀잠자리는 매우 비슷해서 구분하기가 어렵다.
고추좀잠자리는 아랫입술의 가운데 조각이 검은색이며 여름좀잠자리는 노란색이다. 
또한 몸통 옆면의 검은색 띠가 여름좀잠자리는 고추좀잠자리에 비해 더 짧다.
또 하나의 차이점이라면 고추좀잠자리는 성숙기가 되면 수컷은 가슴과 머리가
적갈색으로, 배는 붉은색으로 변하는 반면에 여름좀잠자리는 가슴과 얼굴까지
온통 빨간색으로 변한다.
(고추잠자리 수컷의 경우, 노란색 날개 기부를 제외하고는 투명해진다.)


관련/ 2009/10/09 - [Animal] - 곤충 -8








너무나 쉽게 볼 수 있는 곤충들이지만, 이름을 모르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래서 이리저리 자료를 뒤적이다 보면, 어느 한 쪽이 닮았으면
또 다른 한쪽은 다른 모양이다.
곤충이란 유충에서 성충으로 성장해 가는 과정에서 보여지는 모습이
전혀 다른 경우가 비일비재하니, 하나의 모습만 보고서는 종류를 구별하기가
꼭 쉽지만은 않은 것 같다. 게다가 전문가 또한 더더욱 아니니...
그래서인지 어쩌다가 똑 같은 모습을 하고 있는 녀석이 보이기라도 하면
그렇게 반가울 수가 없다.

모양새로 보아 귀뚜라미 무리로 보이지만. 아무튼...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비 - 5  (18) 2010.11.01
동물 - 6  (16) 2010.10.28
곤충 - 18  (14) 2010.10.01
새 - 11 (찌르레기, 어치, 금강앵무, 모란앵무)  (16) 2010.07.26
새 - 10 (꾀꼬리, 굴뚝새, 곤줄박이)  (2) 2010.07.08
새 - 9 (귀제비, 박새, 쇠박새, 직박구리, 까치)  (18) 2010.06.28
  • 2010.10.01 14:09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0.10.02 20:30 신고  

      님은 숲을 보시지만, 저는 나무만 보는 아주 편협한 시각만을 가진터라...^^;;;
      매크로렌즈는 아주 오래전부터의 희망사항이었습니다.
      그런데 아직까지도 여전히 그렇네요.
      비 오는 주말 밤... 편안히 보내시면서 뜻깊은 내일을 설계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허벅다리 2010.10.01 21:54 신고    

    첫 번째 사진. 애벌레에 스티커가 붙여져 있는 줄 알고 한참을 보다가
    스크롤을 내리니 알겠네요. 하하. ^^

    • BlogIcon spk 2010.10.02 20:32 신고  

      ㅎㅎ 제가 점 찍어둔 넘이라서...
      그래서 모든 녀석들에게 스티커를 붙여 두었습니다.
      제가 좀 욕심이 많습니다.^^

  • BlogIcon 원 디 2010.10.02 14:04 신고    

    처음 보는 곤충들이 많네요 ㅎㅎㅎ
    분명 저는 모르지만 저를 한번씩 지나친 녀석들이겠조? :)

    • BlogIcon spk 2010.10.02 20:36 신고  

      당연하죠. 너무나 흔해서 주위를 조금이라도 신경을 써서 바라보신다면
      금방이라도 만나 보실 수 있을 겁니다.ㅎㅎ

  • BlogIcon 비바리 2010.10.02 22:22 신고    

    나방의; 유충은 볼때마다 징그러워요..
    으``~~

    • BlogIcon spk 2010.10.04 17:28 신고  

      저 역시 예외는 아니랍니다.
      사실, 많은 용기가 필요했다는...ㅎㅎ

  • BlogIcon 라오니스 2010.10.03 08:09 신고    

    저는 벌레 들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 인지
    이런 사진은 못 찍을 것 같아요... 벌레가 무서버... ㅋㅋ
    노란 은행잎 위에 고추잠자리 사진이 인상적입니다..
    이제 거리에는 노란 은행잎이 가득하겠군요...
    건강한 가을날 보내시길 바래요.. ^^

    • BlogIcon spk 2010.10.04 17:37 신고  

      사진을 찍다보면 종종 맨눈으로 보는 것 하고 파인더를 통해서 보는 것 하고는
      뭔가 차이가 있다는 것을 느끼곤 합니다.
      아무래도 파인더를 통해서 피사체를 보게되면 두려움이 덜 한 것 같습니다.
      위의 사진도 그 결과물이 아닐까 하는...ㅋㅋ
      그러니 라오니스님도 한번 시도를 해 보시죠.ㅎㅎ

  • BlogIcon 복돌이^^ 2010.10.04 18:01    

    요즘 시골에는 말벌이 기승입니다....배나 사과등등의 과실까지도 이녀석들이 다 망가뜨리고 있어요..
    갑자기 말벌보니 딴생각이..ㅎㅎ

    • BlogIcon spk 2010.10.06 22:33 신고  

      제가 혼을 내주고 싶지만...ㅋㅋ
      말벌은 기승을 부리고, 꿀벌은 질병으로 인해 죽어간다고 하니..
      생태계의 균형이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

  • BlogIcon 원영.. 2010.10.05 14:46 신고    

    잠자리 빼고는 제가 다 가까이 할 수 없는 무시무시한 녀석들이로군요.
    저는 곤충이 왜 그렇게 무서운지 모르겠어요. ㅠ.ㅠ
    요즘엔 메뚜기 같은 것도 죽어도 못잡겠네요;;;

    • BlogIcon spk 2010.10.06 22:39 신고  

      메뚜기 볶아 먹으면 고소한게 참 맛있는데...ㅋㅋ
      사실, 곤충은 자세히 뜯어보면 그렇게 징그러울 수 없어요.
      그래서 저는 메뚜기나 번데기를 먹을 때 그저 입안으로
      바로 던져넣어 버립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