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분주함으로 가득하던,
그러나 이제는 고요함으로 자리매김하기 시작한...








저마다의 현란한 색으로 눈을 어지럽힌다.
시선을 끌기위한 몸짓은 숨죽여 바스락거리는 것에 그치지 않고 
크나 큰 아우성으로 들려올 것만 같고...








이미 겨울로 몰입한, 그러나 한 편으로는 
여전히 가을의 기억을 떨쳐버리지 못한 채 방황하고 있는...
공존하는 계절의 그 교차로에 서다. 








혼자가 아닌,
함께라서 더 따뜻하게 느껴지는 이 길...








                              떠나가는 가을과, 
                              또 다시 맞이하게 될 겨울의 막다른 길목에서 
                              누군가의 삶도 함께 익어가고 있다.








                              전염병처럼 번져 나가는, 그러나 이제는 그 막바지...
                              뒤늦은 가을의 열병을 앓다.
                              물론, 시간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치유가 될 터이지만...








푸른 하늘을 머리에 이고 서 있는 가을.
구름에게 가야 할 길을 묻다.








아직 얼굴도 제대로 보지도 못했는데,
어느새 보이고 있는 가을의 뒷 모습...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난 초겨울을 회상하며...  (0) 2010.01.04
감나무, 지난 가을을 추억하며...  (18) 2009.12.07
가을의 뒤안길에서  (14) 2009.11.26
겨울예감  (26) 2009.11.16
감나무  (30) 2009.10.12
바다  (21) 2009.08.30
  •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09.11.26 15:56 신고    

    우와~~가을의 진면목을 담으셨네요^^
    너무너무 아름다워요^^

    • BlogIcon spk 2009.11.26 22:26 신고  

      진면목이라 하기엔 많이...^^;;;
      방문해 주셔서 고맙구요. 이쁘게 봐 주셔서 더 고맙습니다.^^

  • BlogIcon 유 레 카 2009.11.26 17:06 신고    

    초가집 너무 정겨워요 ^^

    사진 아주 잘 봤습니다.아 이거 보니 사진 찍으로 나가고 싶어집니다.아흑~^^

    • BlogIcon spk 2009.11.26 22:02 신고  

      사진에 중독^^되신 유레카님 다우시네요.ㅎㅎ
      유레카님의 그런 적극적인 자세가 그저 부러울 뿐 입니다.^^;;;
      아마도, 그런 마음가짐이 좋은 작품의 원동력이 되었으리라 생각해 봅니다.^^

  • 2009.11.26 20:5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09.11.26 22:10 신고  

      보시는 눈이 있으시군요.ㅋㅋ
      시는 아무나 쓰는 것이 아닌데... 그저 마음만 담아 흉내 한번 내어봤습니다.^^;;;
      다른 분 들도 안목이 있으시니, 서툰 것도 바르게 고쳐 받아들이실 걸로 믿습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09.11.27 11:59 신고    

    마지막에 노오란 은행나무잎 사진을 보니 떠나가는 가을이 더 아쉬워집니다..
    첫눈도 왔으니.. 이제 겨울이겠군요.. 겨울이라니까.. 마음이 더 허해지는 것 같습니다.
    저도 가로수길을 함께 걸어가고 싶은데.. 구름한테 물어보면.. 짝 있는 곳을 알려줄까요? ㅋㅋ

    • BlogIcon spk 2009.11.27 22:29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그런데, 조금만 더 있다가 물어보시죠. 아마 지금도 여기저기 떠돌면서 수소문을 하고 있을 겁니다.
      구름이 높이 떠 있는 만큼 눈도 워낙 높아서 말이죠.ㅋㅋ

      올해도 막바지를 향해 치닫고 있으니 겨울이 맞겠네요.
      어서 빨리 라오니스님의 계단 메인이미지가
      두 분이 함께 걸어오시는 모습으로 바뀌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ㅎㅎ
      그래서 따뜻한 겨울이 되셨으면 더 더욱 좋겠습니다.^^

  • BlogIcon raymundus 2009.11.29 23:06 신고    

    초가집의 전경이 왜이리 푸근하게 다가오는지 모르겠습니다. 배추도 아주 속이 꽉차보이는게 김장용으로는 최고인듯하고(배추를 보니 최근의 사진은 아닌거같아요..저희 시골은 지난주에 내려가봤더니 겉은 좀 얼었는지 말이 아니게 되었더라구요^^)
    저렇게 바싹 마른 나무가지가 버티는게 용케느껴질만큼 정말 가득 달린 감들..집주인이 아주 덕이 많으신가봅니다.^^
    마지막 은행잎의 황금빛깔은 일전에 금옆이라 올린 제 포스팅이 부끄러워질만큼,,정말 아름답게 보여요..

    오늘을 마무리하면서..아름다운 사진으로 행복해지고 갑니다.^^
    아 저 오늘 11주년 결혼기념일이었습니다 축하해주세요 ㅎㅎ

    • BlogIcon spk 2009.11.30 22:47 신고  

      11월 초순의 사진들입니다.^^;;;
      그 쪽은 아무래도 눈도 오고 추위도 있었기에 농작물에 피해가 없진 않았을 거라 생각이 되네요.
      힘들여 지은 것도 그렇지만, 지금이 한창 김장철이다보니 더 많이 안타까울실 것 같습니다.

      은행잎은 인적이 드문 차로 옆이라서 그런지 그다지 많이 밟히지 않은 것 같습니다.
      잎이 어디에 쓰이는지는 몰라도 차를 갓길에 세워놓고 트렁크에 퍼담는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아~~ 그랬었군요. 당연히 축하드려야지요.^0^
      그런데 미리 알았더라면 축하 케잌이라도 보내드리는건데...
      그냥 말로만 하니 오히려 더 섭섭하기만 한데요. 생각이 있으시면 메일로...ㅎㅎ

  • BlogIcon 하양눈꽃 2009.11.30 22:31 신고    

    안녕하세용~ㅋ 잘 지내셧어요?
    여긴 언제와도 자연이 한결 가까이 느껴지네요 ~~ .
    블로그 배경도 스파크님이 좋아하시능.. 감으로다가.. ^^; 가을 분위기인데요?
    날 많이 춥죠?

    전... 태어나서 저렇게 많은 은행잎이 이쁘게 떨어진 곳에 가보질 못했답니다. ㅠㅠ
    많이 부럽습니다.

    • BlogIcon spk 2009.11.30 23:08 신고  

      낯이 많이 익은 분이신데요.ㅋㅋ
      몇 번을 찾아가다가 업뎃을 안하시길레 바쁘신가 하고.. 저도 따라서 쉬다보니 지금까지 와 버린 것 같습니다.
      그래도 잊지 않고 찾아주셔서 고맙습니다.ㅎㅎ
      꽃님도 건강하게 잘 지내고 계시는거죠?

      이제 내일이면 달력도 달랑 한 장만 남게 되겠네요.
      때맞춰 눈꽃의 계절도 돌아 왔으니, 활발한 운동으로 건강도 지키시고 취미활동도 부지런히 하셔서
      한 해의 마무리가 더 뜻깊었으면 합니다.^^

  • BlogIcon mark 2009.12.07 11:07    

    사진이 아니고 꼭 그림갔네요. 이런 작품 만들 날을 고대하면서... ^^

    • BlogIcon spk 2009.12.07 23:07 신고  

      매번 긍정적인 시선으로 바라봐 주셔서 항상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편안한 저녁이 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