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ural




한치의 온기도 전혀 허용할 것 같지 않은...








흐르던 물이 추위에 붙들려 버렸다.
비록 지금은 그대로 멈추어 흔적으로 남아 있지만,
곧 가던 길을 서두를 것이다.








혹독한 추위만큼이나 따뜻함은 더 간절해지고...








쉽게 놓아줄 것 같지 않은 겨울이라는 긴 그림자...








미련이 남아서일까.
처마 끝으로 깊이 숨어든 겨울은 떠날줄을 모르고...








감각을 잃은지는 이미 오래지만,
눈의 무게 또한, 삶의 무게만큼이나 버겁게만 느껴진다.








그러나... 시간이 흐른 지금은 아니다.
추위에 눈으로 내려 앉기는 했지만,
이내 몸은 녹으면서 그대로 미끄러져 내리고 만다.
겨울은 겨울이되 이미 겨울은 아닌 것이다.








아무리 버텨봐야 땅에서 올라오는 기운은 자연이 더 잘 아는 것,
비록 차가운 눈을 뒤집어 쓰기는 했지만 어느새 꽃망울은 맺혀있고,
그 중에서 성급한 몇몇 개는 살포시 봉오리를 열어 보이고 있다. 
그러기에 흔히들 자연을 두고 정직하다고 말하지 않았던가.








이미 너무나도 가까이 와 버린 봄이란 존재,
누가 뭐라해도 이제는 봄이다.
아니,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다.




'Na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그 빛에 취하다 - 2  (20) 2010.11.18
가을... 그 풍성함을 위하여  (19) 2010.09.20
봄의 예감  (17) 2010.03.15
결실 - 11  (12) 2009.12.17
결실 - 10  (21) 2009.12.14
결실 - 9  (16) 2009.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