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미지 - 17 (가을)  (0) 2017.11.20
단풍, 낙엽...  (0) 2017.11.17
여름 바다  (0) 2017.08.16
이미지 - 16 (기계)  (0) 2017.07.18
이미지 - 15 (불교)  (0) 2017.05.02
집적(集積) - 13 (바다)  (0) 2017.04.20
0 0
Travel




설 명절을 포항에서 보내면서 지난 2013년 11월 2일 통수식을 가진 바 있는

포항운하를 찾아보았다.

국내 최초로 도심속 운하로 건설된 포항운하는 1970년대 초 포항제철소 준공으로 

물길이 막혔던 형산강 ~ 동빈내항 물길을 40년만에 복원한 것이다.







죽도시장 쪽 동빈내항.

동빈내항은 1900년대 초까지 장어, 망둥어, 전어 등 많은 물고기가 잡혀

어선들이 몰려드는 항구였다.

또한 포항 유일의 갯벌지역으로 철새들의 도래지요, 주변마을은  

염전을 일구는 삶의 터전이기도 했다.







설 연휴동안에는 시범운항중인 크루즈선도 볼 수 있었다.

이 배는 17인승 리버크루즈선으로 정식운항은 3월부터로 예정되어 있다. 

전체적으로 물은 맑아보이지는 않았지만 막혔던 물길이 터진 때문인지 

다행히도 악취는 나지 않았다.







폭 13~25m, 길이 1.3km, 수심 1.7m 규모의 운하를 따라 산책로가 마련되어 있다.

하지만 주변은 아직 완전히 다듬어지지 않은 모양새이다.







운하의 끝이자 시작 지점인 형산강 합류지점에는 

포항운하관이 기다리고 있었다.







포항운하관에서 내려다본 포스코 방향.

바로 아래에는 조그마한 요트 계류장이 위치해 있고,

포스코 앞 형산강 위로는 유람선이 쉴새없이 내달리고 있다.







포항운하관을 들어서면 포항의 과거모습과 형산강에 대한 추억, 그리고

동빈내항의 복원사업 등에 대한 전시물들을 볼 수 있다.







포항지역 모형도.

불이 밝혀진 지역은 기존의 동빈내항, 바로 그 아랫부분 청색라인이 둘러진

부분은 바로 이번에 새로 복원된 형산강 하류 좌안측에서 동빈내항간 1.30km 구간이다.  







포항운하관 아래에는 크루즈선을 탈 수 있는 선착장이 위치해 있고...







46인승의 연안크루즈선은 손님을 가득 태운 가운데 이제 막 출발하고 있다. 







                               포항의 새로운 명물이 된 포항운하, 그 위를 크루즈선이 쉴새없이 내달리고 있다.


                               포항운하 크루즈는 선착장 ~ 동빈내항 ~ 송도해수욕장 ~ 형산강을 돌아오는 

                               8km 길이의 A코스와 선착장 ~ 동빈내항 ~ 죽도시장을 왕복하는 6km 길이의 

                               B코스로 이뤄져 있다.

                               특히 2월 7일부터는 경북 관광순환 테마열차 투어 노선 중에서 포항운하관 관람은 물론,

                               크루즈를 타고 포항운하와 영일대, 포스코 야경과 포항바다를 모두 즐길 수 있는

                               야간관광상품이 신설되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해도동 | 포항운하 물관리센터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 범어사  (8) 2014.07.08
강정 ·고령보 - 디아크(The ARC)  (8) 2014.02.25
포항운하  (8) 2014.02.11
함월산 기림사  (8) 2014.02.04
포항 구룡포에서...  (6) 2014.01.28
경주 토함산  (8) 2014.01.21
8 0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4.02.12 08:10 신고    

    포항운하는 처음알게되었네요
    크루즈선이 운행되면 더욱 관광명소로 알려지겠네요
    좋은 곳 소개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 BlogIcon spk 2014.02.13 14:05 신고  

      개통한지가 그리 오래되지는 않았으니 모르시는 분들이 많은 것은 당연하리라 생각됩니다.
      하지만 머지않아 포항하면 운하를 떠올리게 될지도 모를 일이네요.ㅎㅎ
      감사합니다.^^

  • 2014.02.12 09:27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2.13 14:14 신고  

      알짜 스케줄을 제대로 잡으셨네요.^^
      그대로 따라하면 포항을 제대로 '맛'본 셈이 되겠습니다.ㅎㅎ
      무엇보다도 물길이 관통됨으로써 악취가 나지 않는다는 점이 마음에 들더군요.
      크루즈의 경우 그냥 보기로는 그다지 매력적이지는 못할 것 같지만,
      저도 기회가 되면 한번 타봐야겠습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4.02.13 10:30 신고    

    포항에 운하가 있는줄 몰랐네요...
    40년만에 복원이라니 좋은 용도로 많이 이용되었으면하는 바램이네요
    또한, 포항에 염전이 있다는 것도 몰랐구요^^
    산책로가 참 좋네요 ..요런곳은 가족들과 가뿐하게 산책해야 맛일텐데요^^

    • BlogIcon spk 2014.02.13 14:25 신고  

      가까이 계시는 분들도 모르는 사람이 많을 것 같습니다.
      하물며 멀~리 계시는 분들이야 어련하시겠습니까.ㅎㅎ

      운하의 개통으로 관광자원화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 같은데,
      볼꺼리 즐길꺼리가 마땅치 않은 포항으로 봐서는 좋은 시도로 보입니다.
      그리고 과거에는 이곳에도 염전이 있었다고 하네요.^^
      요즘 염전 노예가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고 있는데 말입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4.02.14 12:22 신고    

    저 물길을 따라 배를 타고 왔다갔다하면 ..
    즐거운 추억여행이 될 것 같습니다...
    예전에 포항 어느 언덕가에서 야경을 본 적이 있는데 ..
    크루즈를 타고 포항의 또다른 야경을 만난다면 ..
    아주 재밌는 시간이 될 듯 합니다..
    운하를 따라서 걸어보고도 싶어집니다.. ㅎㅎ

    • BlogIcon spk 2014.02.19 13:24 신고  

      어느 지역이든 저는 야경에는 그다지 익숙하지가 못하네요.
      어둠이 무서워서 말이죠.ㅎㅎ
      하지만 어쩌다가 조금 높은 곳에 올라 밤풍경을 보게 될 때면
      그 불빛에 묘한 감정을 느껴보기도 했었지요.
      크루즈는 타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적어도 그냥 무작정
      걸어보는 것은 괜찮은 것 같습니다.^^

Travel




거제어촌민속전시관과 거제조선해양문화관이 위치한 

거제시 일운면 지세포리의 지세포항.

그 한켠으로는 거제요트학교가 자리하고 있다.

거제요트학교는 2009년에 설립되었으며 요트체험교실도 운영하고 있다.

먼 남의 나라에서만 이루어지는 특별한 레저로 인식되어온 요트...

이제는 동호회를 중심으로 점차 확산되어가고 있는 추세라고 한다.







                               아주 많은 숫자는 아니지만 이곳 요트계류장에는 몇 척의 요트가 정박되어 있다.

                               그 중에 휴(休)라고 쓰여진 요트는 태평양을 건너 미국에서 이곳까지 

                               직접 운항해 온 것이라 한다.


                               유람선이나 크루즈는 정해진 항로를 다니지만 요트는 누구의 간섭이나 

                               구애를 받지 않고 자유롭게 자연과 교감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최대의 장점이라고 한다. 







요트를 타고 바다로 나가봤다.

역시나 방파제가 괜히 있는 것은 아니었다.

이곳을 벗어나니 금새 파도가 거칠어졌다.







포구를 안전하게 지켜주는 든든한 방파제...







바다쪽에서 바라본 지세포.

이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성 싶은 하얀 건물이 유난히 눈에 크게 들어왔다.







2013년 6월 13일 개관 예정인 대명리조트 거제의 건설현장이라고 한다.

리조트의 트랜드가 단순 숙박이 아닌 체류, 체험의 형태로 

휴양문화가 전환되는 추세여서인지 이 리조트도

3대의 요트를 운행할 예정이라 한다.







드넓은 바다 위에는 커다란 배들이 각자 자리를 잡고 휴식에 들어갔고...







작은 배들은 스치듯 날렵하게 어디론가로 멀어져 간다.







1~2명이 타는 요트를 딩기요트(topaz)라고 하던가.

한 떼의 무리들이 잔잔한 바다위를 미끄러져 갔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일운면 |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도 와인터널  (8) 2013.03.27
거제도 망산(望山)으로...  (8) 2013.03.19
거제도 지세포에서...  (8) 2013.03.13
거제도 가라산  (6) 2013.03.12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  (0) 2013.03.06
거제도  (8) 2013.03.05
8 0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03.14 11:02 신고    

    푸른바다를 보니 거제도에도 가고 싶은 마음이...
    거제도에 가본지도 오래된 것 같네요
    즐거운 하루보내세요 ^^

    • BlogIcon spk 2013.03.14 18:05 신고  

      드래곤님은 발걸음이 가벼우신 분이니 머지않아 이곳에도
      족적을 남기실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남은 오후시간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3.03.14 11:44    

    방파제의 빨간색과 하얀색 등대가 함께 있는것이 이색적이네요..^^
    아~~ 바다 보니 너무너무 좋네요~~ ^^
    지난번에 이야기 한것처럼 거제도는 꼭 한번 시간내서 들려 봐야 겠어요~~
    요트도 멎쥐고~~ 거대한 배들의 위용도 느껴지네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3.03.14 18:24 신고  

      만약 바다 가까이에서 살고 있다면 바다가 무덤덤하게 느껴지겠지요?ㅎㅎ
      바로 그런 무감각에서 탈출하게 해 주는 것이 바로 여행이 가진
      가장 큰 미덕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시간이 나신다면 꼭 이곳이 아니더라도 새로운 경험을 찾아 한번 나서보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2013.03.14 14:2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3.03.14 18:46 신고  

      어찌보면 물과 인간의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에서 그렇게 비치는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요트가 그렇게까지 대단하고 매력적인 취미생활이었는지는 몰랐습니다.^^;;
      취미생활의 종착지에 해당된다고 하시니.. 그래서 요트가 여태까지 누구나가 쉽게
      범접하지 못하는 취미생활로 남아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해보게도 됩니다.

      아닌게 아니라 산에 올라 점점이 떠있는 섬들을 보면서 저도 같은 생각을 해 봤습니다.
      저런 섬 하나를 통째로 사서 그곳에서 생활해보고 싶다구요.^^
      동행하신 분이 말씀하시기를 그 분 친구는 동남아 어느나라의 섬을 사서 그곳에서 살고 있다는데...
      그 말을 듣는 순간 무척이나 부러웠습니다. 물론 쉽게 믿어지지는 않았지만 말이죠.
      제 생각에도 아무래도 로또밖에는 믿을 것이...^^;;;

  • BlogIcon 라오니스 2013.03.23 20:38 신고    

    요트를 타고 바다로 나가신가요?
    와우.. 저는 물을 무서워하는지라...
    요트는 구경만 해봅니다.. 직접 타 볼 엄두를 못 내요 .. ㅎㅎ

    거센 파도 속으로 뛰어드는 요트 .. 분명 매력있습니다..
    서양에서는 요트가 골프보다 더 인기가 있다고도 하더군요 ..
    거제도의 푸른 바다와 하이얀 요트의 만남은 아주 평화롭습니다.. ㅎㅎ

    • BlogIcon spk 2013.03.29 14:50 신고  

      그냥 몸을 실어본 것이지요.^^
      물론 제가 직접 운항까지 해본 것은 아니랍니다.ㅎㅎ
      저 역시 물을 무서워하기는 하지만 기회는 자주 찾아오는 것은 아니라서
      잠시 용기를 내어봤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생각보다 우리나라에도 마리나가 많이 생겨난 것 같더군요.
      아마도 머지않아 우리나라에서도 이런 이국적인 풍경을 더 많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Landscap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는 모든게 여유로와 보인다.
서두를게 전혀 없다.

물도 나무도
바다도 하늘도 땅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한가로이
그 자리에 그대로 머물러 있으면 될 뿐...
다른 것은 아무것도 필요치 않다.
아무것도 요구하지 않는다.
그래서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월은 흘러 간다지만
이곳에서는 느낄 수 없다.

아니, 어느 시점에
자리에서 일어나게 되면
그때서야 깨닫게 된다.
어느새 시간은
저만치 멀리 가 있다는 사실을...

그래서 사람들은
여행을 찾아서 떠나는가 보다.
이제껏 살던 곳에서는 
알지도 알 수 도 없었던 그런
경험의 순간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에...


- 코타키나발루에서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을 걸으며 -1  (0) 2008.06.25
비행  (0) 2008.05.06
바다, 그리고 배  (2) 2008.05.03
등대  (0) 2007.11.28
도시의 안개  (0) 2007.11.09
달, 떠 오르다.  (2) 2007.10.30
2 0
  • BlogIcon mark 2010.02.05 15:10    

    우리나라에서는 저런 배 보기 쉽지 않지요. 어디인가요?

    • BlogIcon spk 2010.02.05 22:57 신고  

      아니, mark님도 보시지 않으셨나요?
      위에도 적어두었지만, 키나발루...ㅎㅎ

Trave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타키나발루 앞 바다를 매립하여 조성된 수트라 하버 호텔의 

종합 리조트 단지는 1999년 9월 1일부터 고객을 맞이하고 있는
최고급 리조트이다.
사진은 마젤란 수트라 리조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립한 바다, 그 위에 특급 리조트와 비즈니스 호텔,
                               마리나 요트 클럽, 스포츠 센타, 27홀 골프장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오른쪽은 요트 정박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내에 마련된 쾌적한 분위기의 수영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광이 아닌 휴양도시인 만큼  
                               세상의 고단함을 잊기에는 충분하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양스포츠가 시작되는 선착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질 무렵의 숙소에서 바라 본 남지나해의 모습.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말레이지아 | 코타_키나발루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타키나발루 여행 3 - 수트라하버의 일몰 1  (0) 2008.04.28
코타키나발루 여행 2 - 마누칸 섬  (0) 2008.04.27
코타키나발루 여행 1 - 수트라 하버 리조트  (0) 2008.04.26
문무대왕릉의 갈매기들 -1  (0) 2008.02.15
호미곶  (4) 2008.02.11
겨울바다  (0) 2008.02.11
0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