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운동이란 크게 분류해 보면 

강하고 빠르게 해서 근력을 증강시키는 무산소 운동과
상대적으로 천천히 지구력을 고려하면서 체지방 감량을 가져오는 

유산소 운동으로 구분해볼 수 있다.














무산소 운동은 웨이트트레이닝, 단거리 달리기, 팔굽혀펴기 등이 해당되고,

유산소 운동은 걷기, 조깅, 수영, 자전거타기, 에어로빅 등이 대표적이다.














반면에 노동이란 어떠한 형태의 자세 또는 움직이는 방법,  

방향, 노력의 강도 등을 일정하게 하루 8시간 이상 움직이는 것을 말한다.














운동이란 세포의 왕성한 움직임으로 혈액순환이 촉진된다거나
신진대사가 증가하는 등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되지만,
노동은 반복되는 움직임으로 피로가 축적되어 무력감과 함께 관절의 무리를 불러와
육체적, 정신적 고통을 안겨주기도 한다.







여기에 더해 한 때 감정노동이라는 것이 사회 이슈로 떠오르기도 했는데, 

이는 자신의 감정과 무관하게 직무를 행해야 하는 노동을 말하며

스트레스를 동반하기도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개개인의 마음의 자세라고 할 수도 있을텐데, 

노동도 즐기는 측면으로 접근하면 운동의 효과를 볼 수는 없을까?

하지만 노동은 기본적으로 책임과 의무가 주어지기 때문에 

현실적으로는 어려운 이야기가 될 것 같다.








'Peop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시 들러본 '대구 국제바디페인팅 페스티벌 2019' 행사장  (0) 2019.08.26
2016 청도 반시축제 & 코아페 (폐막식)  (0) 2016.10.11
운동 혹은 노동  (0) 2016.07.01
물놀이  (0) 2015.08.04
2014 개나소나 콘서트  (0) 2014.08.05
2013 개나소나 콘서트  (8) 2013.07.16
0 0
Travel





추가/ 2012년 4월, 광화문 광장에서 바라본 광화문.








궁궐 안쪽에서 바라다 본 광화문.

사적 제117호로 지정된 경복궁은 1395년에 창건된 조선왕조 제일의 법궁이다.
명칭은 '시경'의 '군자만년 개이경복(君子萬年 介爾景福)'이란 글귀에서 따왔다.
북으로 백악산을 기대어 자리 잡았고, 정문인 광화문 앞으로는 넓은
육조거리(지금의 세종로)가 펼쳐져 왕도인 한양(서울)의 중심이었다.
1592년 임진왜란으로 인해 전소되었다가 고종때인 1867년에 이르러서야 중건되었다.
경복궁 안에는 국보인 근정전, 경회루 외에도 왕과 관리들의 정무시설, 왕족들의
생활공간, 휴식을 위한 후원 등 문화유산이 즐비하다.
궁내에 준성된 전각은 총 390여 칸이었다.








경복궁의 중문이자 구중궁궐로 들어가는 두번째 문인 흥례문(興禮門).
흥례문은 경복궁 창건 당시에는 없었던 것으로 보이며 세종 때에
처음 지은 것으로 추정된다.
국권피탈 후 경복궁은 철저히 짓밟히기 시작하여 일제는 조선총독부를
건립하기 위해 이 일대를 전부 헐어버림으로써 궁궐로써의 면모를
완전히 잃게 만들었다.
이후 1995년 광복 50주년을 기념하여 식민지 정책의 표상이었던
조선총독부 건물이 사라지고, 2001년이 되어서야 이 자리에 본래의
전각들을 복원하면서 경복궁은 조금씩 제 모습을 찾아간다.








                               영제교 남쪽에서 바라본 근정문(勤政門).
                               근정문에서는 왕과 문무백관이 조참의식(소조회)을 행하였으며
                               즉위식을 거행하기도 하였는데 단종은 근정문에서 즉위를 한 첫 번째 왕이다.








                               입궐하는 신하들의 마음을 씻고 액을 물리치는 역할을 한 금천(禁川),
                               그리고 이를 지키는 천록(天鹿). 
                               천록은 중국의 공상적인 동물의 이름으로, 노루를 닮아 꼬리가 길고
                               외뿔(一角)인 것은 천록, 두뿔(雙角)인 것을 벽사(僻邪)라고 한다.

                               흥례문 일곽의 가운데에는 백악으로부터 흘러 내려온 물,
                               즉 금천이 서에서 동으로 흐르도록 한 어구가 있고, 어구의 중앙에
                               영제교(永濟橋)라는 다리가 놓여있다.
                               어구와 영제교는 근정문에서 이루어지는 왕과 신하들의 조회시에
                               신하들이 도열할 위치를 구별하는 경계이기도 했다.








남쪽 행각의 가운데에 위치한 근정문(勤政門).
그 좌우에는 일화문(日華門)과 월화문(月華門)이 있고, 동쪽 행각에는
융문루(隆文樓)가, 서쪽 행각에는 융무루(隆武樓)가 있다.
정전 영역의 입구에 해당한다.








                               국보 제223호로 국가의 중요한 의식을 치르고 신하들의 하례와
                               사신을 맞이하던 장소로 쓰이던 근정전의 조정. 
                               조정이란 넓은 마당을 의미하는데 넓은 박석을 깔고 좌우로 품계석을 설치하였다.
                               이 마당에서는 노인들을 격려하는 기로연(耆老宴)이나 과거시험도 치뤄졌다.
                               정전인 근정전은 궁궐 내에서도 가장 규모가 크고 격식을 갖춘 건물로
                               면적도 가장 넓게 차지하고 있다.








                               정전의 안쪽에는 바닥에 전돌을 깔고 북쪽 가운데에 임금님의 어좌를 설치하였다.
                               어좌 뒤에는 왕권을 상징하는 해와 달, 그리고 다섯봉우리의 산이 그려진
                               '일월오봉도'를 놓았고 천장에는 칠조룡(七爪龍)을 조각하여 장식하였다.








왕과 신하들이 정사를 논하던 편전인 사정전(思政殿).








외국사신의 접대나 군신간의 연회장소로 사용하던 국보 제224호인 경회루(慶會樓).
침전인 강녕전 서쪽 연못 안에 조성된 누각으로, 경복궁 창건 당시는 작은
누각이었던 것을 태종 12년(1412)에 크게 연못을 파고 지금과 같은 규모로 만들었다.
현재의 경회루는 고종 4년(1867)에 중건된 것이다.

참고로, 지난 4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이곳 경회루를 둘러볼 수 있는 
특별관람행사를 
인터넷 예약자에 한해서 실시하고 있다.








                               경회루 연못 주변에는 담장이 둘러쌓여 있다.
                               일제강점기에는 동서남북의 담장이 철거되었으며
                               2004년~2005년에 각각 북쪽과 동쪽 담장이 복원되었다.








경복궁의 서북쪽에 위치한 태원전(泰元殿) 일대.
태원전은 태조 이성계의 어진을 모시던 건물이다.








향원정(香遠亭). 고종이 건청궁을 지을 때 연못을 파고 그 가운데에 
섬을 만들면서 지어놓은 2층 규모의 정자로 1867~1873년에 세운 것으로 추정된다.
향원정으로 가는 섬에는 나무로 구름다리를 만들어 취향교(醉香橋)라 하였다.








집옥재(集玉齋). 
집옥재, 협길당, 팔우정 이 3채의 건물은 당초 창덕궁 함녕전의 별당으로 지어진
건물이었으나, 1888년 고종이 창덕궁에서 경복궁으로 거처를 옮기면서
이 전각들도 옮겨온 것이다.
고종은 이 건물들을 어진의 봉안 장소와 서재 겸 외국사신의 접견장으로 사용하였다.
또한 이 3채의 건물은 당시로서는 신식이라고 생각되던 중국풍을 받아들여 경복궁의
다른 전각들과 달리 중국식 양식으로 지어졌다.








                               참고/ 네이버백과사전, 경복궁 홈페이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운효자동 | 경복궁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기, 저기... (2)  (0) 2011.05.14
여기, 저기... (1)  (12) 2011.05.10
경복궁(景福宮)  (12) 2011.04.08
국립서울현충원  (0) 2011.04.07
N서울타워  (16) 2011.04.04
창덕궁(昌德宮)  (17) 2011.04.01
  • BlogIcon 라오니스 2011.04.13 20:54 신고    

    제가 옛날에 살았던 집이로군요... ㅋㅋ
    경복궁을 몇 번 가보긴 했는데.. 갈 때마다..
    날씨가 않좋거나 해서.. 제대로 구경을 못했었지요.. ^^
    푸르름이 가득해지면.. 다시금 나들이 해 봐야겠습니다..
    그 때.. 설명해주신 내용 다시 읽어보고 갈야겠어요..

    • BlogIcon spk 2011.04.15 21:56 신고  

      아마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혹시 전생에 궁궐에서 생활하던 내시?... ㅋㅋ
      아.. 죄, 죄송합니다. 용서바랍니다. 농담이었습니다.^^;;;
      이제 점차 황량함이 가시기 시작할테니 나들이 하기에도 좋은 때인 것 같습니다.
      푸르른 경복궁의 모습을 담으시게 되면 물론 저에게도 보여주시겠지요?^^

  • BlogIcon markjuhn 2011.04.14 00:59 신고    

    정말 몇십년만에 작년 11월12일에 경복궁 안을 들어가봤는데 다시 가봐야겠네요. 궁안의 봄경치를 사진으로 담아보고 싶은데요.

    • BlogIcon spk 2011.04.15 22:03 신고  

      ㅎㅎ 날짜까지도 기억하시는군요. 정말 대단하십니다.^^
      물론, 그렇게 하시길 바랍니다. 덕분에 제 눈이 호강하겠는데요.^^

  • BlogIcon G-Kyu 2011.04.15 15:41 신고    

    경복궁~! 정말 멋진 곳 이라 생각 합니다 ^^
    광화문이 다시 복원된 후, 입장하기 한층 수월 해 졌는데, 올해는 한번도 못가봤네요..!
    이렇게 정보를 많이 알려주시니~ 방문 해 보고 싶습니다 ^^

    • BlogIcon spk 2011.04.15 22:11 신고  

      맞습니다. 다른나라와 비교해서 규모는 어떨런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자부심이 느껴질 정도로 충분히 멋지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만큼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켜나가야 하겠지요.^^

  • BlogIcon 복돌이^^ 2011.04.18 10:52    

    사진 구도가 너무 좋네요..^^
    저도 이번주 수요일에 종로 근처에 갈일 있는데..한번 시간내서 들러야 겠어요..^^

    지난 주말에 날씨 좋았는데 어디 다녀오셨나요? ^^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1.04.19 20:49 신고  

      좋은 생각이십니다. 마침 근처에 가실 일이 있으시다니
      한번 돌아보시는 것도 괜찮을 것 같네요. 행복한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그런데 저는 아직 봄 냄새를 제대로 맡아보지도 못했네요.
      특별히 바쁜 일이 있는것도 아닌데 말이죠.^^;;;

  • 2011.04.18 13:35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1.04.19 20:44 신고  

      잠시 들러봤는데, 산으로 자전거로... 운동도 여전히 열심히 하고 계시네요.^^
      참 보기가 좋습니다.ㅎㅎ
      그런데 공간이 생소한데다가 제가 무식해서 그런지 댓글쓰기가 쉽지 않네요.
      혹시 이곳에 블로그를 생성해야만 가능한가요? 아무래도 조언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 BlogIcon 별지구 2011.04.18 16:35 신고    

    경복궁~ 날씨 좋아지니까 다시 가보고 싶군요.

    비가 빨리 멈추었으면 좋겠습니다.^ㅡ^

    • BlogIcon spk 2011.04.19 20:52 신고  

      지금은 비가 그쳤겠지요.ㅎㅎ
      꼭 경복궁이 아니더라도 봄의 향취가 있는 곳이면
      어디든지 달려가서 마음껏 즐기셨으면 좋겠습니다.^^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