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여름이 되면서 땅 속에서 지내던 매미의 유충들이 나무위로 기어올라

성충으로 변신하면서 남긴 흔적들이 많아지기 시작했다.

 

 

 

 

 

 

 

 

 

유충 또는 약충이나 번데기에서 탈피하여 성충이 되는 이른바 우화 (羽化)의 과정을 거치고 있는 것이다.

 

매미는 유충으로 3~7년 (어떤 종류는 17년)간 땅 속에 있으면서

나무 뿌리의 수액을 먹고 자라다가 지상으로 올라와 성충이 되어

불과 2~4주 밖에 살지 못한다고 한다.

 

 

 

 

 

 

 

 

 

이제는 땅 속, 오랫동안 한 생명의 보호막이 되어준 껍질만 덩그러니 남아있다.

 

 

 

 

 

 

 

 

 

우화가 시작된 매미를 발견했다.

몸을 부르르 떠는가 싶더니 어느새 자신을 감싸고 있던 껍질 등쪽 상단이 벌어지면서

머리 부분부터 먼저 빠져 나온다.

 

 

 

 

 

 

 

 

 

방금 이 세상과 조우한 매미의 초롱초롱한 눈매가 앳되어 보인다.

 

 

 

 

 

 

 

 

 

지금 이 시간 만큼은 오로지 탈피에만 집중해야 할 때이다.

 

 

 

 

 

 

 

 

 

이미 몸이 밖으로 다 빠져나온 매미의 성충.

 

 

 

 

 

 

 

 

 

또 다른 매미의 우화가 시작되고 있다.

일련의 과정을 거치면서 꼬불꼬불 말려있던 날개도 조금씩 펴지기 시작했다.

 

 

 

 

 

 

 

 

 

꼬리 부분을 많이 빼기 위해서 마치 기지개를 켜듯 몸을 최대한 뒷쪽으로 굽혀준다.

 

 

 

 

 

 

 

 

 

비로소 또 한 마리의 매미가 이 세상에 태어났다.

 

 

 

 

 

 

 

 

 

매미의 우화과정 - 1

 

 

 

 

 

 

 

 

 

매미의 우화과정 -2

 

머리를 껍데기 반대 방향으로 젖히면서 몸 전체의 80% 이상을 빠져 나온 후

한동안 숨고르기에 들어간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몸을 다시 앞쪽으로 구부리면서

앞발로 껍데기의 머리 부분을 꽉 움켜 잡은 채 그 힘으로 꼬리 부분을 완전히 탈피하게 된다.

이 과정은 비교적 짧은 시간에 이루어진다.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힘겹게 우화에 성공한 듯 보이는 매미와 그 흔적들이 고스란히 땅에 내팽겨쳐져 있다.

 

 

 

 

 

 

 

 

 

낮에는 포식자에 의해 피해를 당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우화는 대게 본능적으로 해가 지고 어둠이 내릴 때에 이루어 진다고 한다.

그러나 어찌된 일인지 이 녀석은 이런 상태로 며칠이 지나도록 미동도 없다.

게다가 이런 상태에서도 성장은 지속되었는지 갓 탈피한 몸도 아닌 듯하다.

 

 

 

 

 

 

 

0 0

Animal




장수풍뎅이 애벌레.







큰쥐박각시 번데기.







드러나 보이지는 않지만 성체로 되기위한 과정은 치열하기만 하다.







이 녀석도 마찬가지이다.

아직 형체를 채 갖추지 못한 새끼 들쥐...







집쥐나 밭쥐는 출산 후 몇 시간만 지나면 발정하여 교미하고 임신하는데,

보통 암컷은 1년에 약 6번까지도 번식한다.

천적으로는 고양이, 여우, 족제비, 너구리 등...







이미 생을 다하여 박제가 된 듯 온몸이 굳어져 버린...







이 녀석 역시도 자연의 순리는 거스를 수 없었다.







"가장 큰 물고기라는 말은 그 물고기가 다른 무언가에게 

잡히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이제는 이 녀석의 생도 스스로 어찌할 수가 없는 처지에 빠져버렸다.

안타깝지만 원래 삶이란 다 그렇고 그런 것이 아니겠는가.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물 - 20 (고양이, 개)  (0) 2016.01.17
새, 비상(飛上)  (0) 2015.12.11
생과 사  (0) 2015.12.08
동물 - 19 (개구리, 두꺼비)  (0) 2015.12.02
동물 - 18 (뱀)  (0) 2015.11.24
곤충 - 28 (매미, 꽃등에, 노린재, 나비)  (0) 2015.10.20
0 0
Animal




아직 날개도 나지 않은 어린 녀석이지만, 앞다리 밑마디 안쪽에
검은 얼룩무늬가 비치는 걸로 보아 황라사마귀로 추정된다. 
유럽사마귀라고도 하며 몸길이도 비교적 작다.
또한 각종 해충을 잡아먹기 때문에 사람에게는 유익한 넘이다.








아직은 어린, 메뚜기목 메뚜기과의 등검은메뚜기.








메뚜기목 메뚜기과의 방아깨비.
뒷다리를 잡고 있으면 방아를 찧는 것처럼 행동을 하는데서 그런 이름이 붙여졌다.








이 속에서는 풀흰나비로의 변신을 위한 준비가 한창이다.
그리고 시간이 되면 껍질을 뚫고 나와,  낯설고 치열한 이 세상을 향해
하얀날개를 펼치며 힘차게 날아 오를 것이다.








몸이 크고 원통형으로 길고, 머리도 길고 앞으로 튀어나오고... 
보아하니 방아깨비로, 탈피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보인다.








잠자리목 실잠자리과의 노란실잠자리.








노린재와 모습이 비슷한...
관련/ 2007/01/27 - [Animal] - 외출



참고: 네이버(테마)백과사전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홍날개꽃매미  (23) 2009.08.07
곤충 - 14  (12) 2009.07.27
곤충 - 13  (6) 2009.07.11
먹이를 찾아나선 청서 (청설모)  (18) 2009.07.08
곤충 - 12  (9) 2009.07.03
곤충 - 11  (8) 2009.06.30
6 0
  • BlogIcon 작은소망™ 2009.07.12 19:23 신고    

    이햐 정말로 오랫만에 보는 방아깨비.. 너무 반가운데요 ^^
    어렸을때 잡았을때 정말로 큼지막해서 깜짝 놀랬다는. ^^
    초록색감이 너무 좋습니다. 즐감하고 갑니다.

    • BlogIcon spk 2009.07.12 20:34 신고  

      중부지방엔 많은 비가 왔다는데... 오늘 어떻게 잘 보내셨는지요. ^^

      작은소망님이셨으면 훨씬 멋지게 더 잘 담으셨겠는데,
      이거 괜히 부끄러워지네요. ;;
      휴일 밤.. 편안하게 보내시고 계시죠? ^0^

  • BlogIcon 플래드론 2009.07.12 21:31 신고    

    흐미... 녹색이 이렇게 강렬하게 느껴질줄이야.. ㅎㅎ 오랜만에 보는 곤충들이네요 ^^

    • BlogIcon spk 2009.07.13 21:36 신고  

      뭐.. 흔해빠진 녀석들입니다.
      플래드론님 근처에 살고있는...^^
      풀빛이 한창 싱그러울때가 요즘인가 봅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09.07.13 09:32 신고    

    옛날에는 어디서든 자주보던 곤충들이지만.. 요즘은 보기 힘든 것들이네요...
    곤충들이 애벌레가 되고, 탈피를 하고 잘 자라는 모습이 좋습니다..
    사마귀는 어린놈이라고 해도 포스가 남다르네요...ㅋㅋ
    즐거운 한 주 되시길 기원합니다..^^

    • BlogIcon spk 2009.07.13 22:16 신고  

      딴은 그런것 같네요.
      대표적으로 벼메뚜기만 해도 옛날에 비해 확연히 많이 줄어들었다는 걸
      틀판에 나가보면 바로 알 수 있죠. 물론, 인간 스스로가 자초한 것이지만 말입니다.

      풀숲에 사는 이들을 지켜볼 때면, 아무리 작은 곤충이라 할지라도
      태어나서 자라고 하는 생의 과정 하나하나가, 인간에 못지않게
      무척 경이롭다는 걸 가끔 느끼곤 합니다.

      장마철... 마음까지 눅눅해지지 마시고, 항상 뽀송뽀송한 한 주가 되시길 빕니다. ^^

Anim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껍질의 주인공의 모습이 궁금해지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큰 성장을 위한 탈출.
교묘하게 몸만 빠져 나가버린...
그 기술에 감탄스럽기까지 하다.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훔쳐보기 - 3  (0) 2007.06.16
진돗개  (11) 2007.05.29
변태(變態)  (0) 2007.02.13
훔쳐보기 - 2  (0) 2007.02.13
훔쳐보기 - 1  (0) 2007.02.13
곤충 - 2  (0) 2007.02.06
0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