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옹호문(사천왕문)에 버티고 선 지국천왕.

수미산 중턱의 동서남북 네 지역을 관장한다는 사천왕 중에서 ,
동방을 지키는 지국천왕은 비파를 들고 있고,
남방을 지키는 증장천왕은 금강검을 들고 있으며,
서방을 지키는 광목(廣目)천왕은 용과 여의주를 들고,
북방을 지키는 다문(多聞)천왕은 보탑을 들고 있다.








대웅전. (보물 제1563호)

동화사는 신라시대 때 처음 지어진 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8차례에 걸쳐 새로 지어졌으며,
지금의 대웅전은 1727년(영조 3)에서 1732년(영조8) 사이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가공하지 않은 아름드리 나무를 그대로 기둥으로 사용하여
자연미와 함께 건물의 안정감을 주고 있다..









대웅전의 불단위에는 중앙에 석가모니불을,
그 양쪽에 아미타여래와 약사여래를 모시고 있다.
그리고 그 위쪽에는 엄숙한 부처님의 공간임을 강조하기 위한
닫집(불상을 감싸는 작은 집이나, 불상 위를 장식하는 덮개)이 화려하게 꾸며져 있다.








특히 대웅전 정면의 문짝은 활짝 핀 꽃잎을 색색으로 새긴 꽃살문으로도 유명하다.
이러한 꽃살문짝은 부처님께 꽃을 공양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위 사진은 각기 따로 되어있는 두 개의 문짝을 연결해 이어붙인 모습이다.)








겹개벚나무라고도 하는 만첩개벚이 화려하게 피어있는
대웅전 우측 마당.









석탑뒤로 보이는 건물이 동별당이다.








통일범종루에 걸린 법고.









봉서루에서 연등이 걸린 옹호문을 향해...








오동나무 숲에 둥지를 튼다는 봉황새를 상징하며,
봉황이 깃든 누각이라는 뜻을 가진 봉서루.
계단아래 보이는 둥근돌은 봉황의 알을 상징하며,
동화사 가람이 봉황이 알을 품고 있는 형상이라는 것을 암시한다.








부도전에 새겨진 글귀.


이 동화사에는 당간지주, 비로암 3층석탑, 동화사입구 마애불좌상, 비로암 석조비로자나불좌상,
금당암 3층석탑, 석조부도군 등 6점의 보물이 있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 해운대.. 그리고 해마루  (12) 2009.07.30
대구 불로동 고분군  (7) 2009.05.15
대구 팔공산 동화사 -2  (2) 2009.05.13
대구 팔공산 동화사 -1  (4) 2009.05.11
연등  (4) 2009.05.01
경주 반월성의 유채밭에서 -2  (13) 2009.04.21
2 0
  • BlogIcon 라오니스 2009.05.13 13:29 신고    

    전북 부안 내소사에 가도 꽃살문이 있죠...
    동화사는 색도 칠해져 있네요...
    동화사 풍경 잘보고 갑니다...^^

    • BlogIcon spk 2009.05.13 20:10 신고  

      그 말씀이 사실인지 라오니스님이 다녀간 그 길을 따라가 봤습니다. ^^
      꽃살문양 뿐 아니라 대웅보전 어느곳에도 단청이 보이지 않는군요.
      그래서인지 오히려 더 연륜이 돋보이고, 자연스럽고 정갈하게 보이는 것 같습니다.
      거기다 못도 전혀 쓰지 않고 오로지 끼움과 맞춤의 전통적인 방식으로만 지어졌다니...
      덕분에 워낙 유명하지만 이 곳에서는 가기가 쉽지 않은 내소사까지
      라오니스님의 재미있는 전설을 들어가며 잘 둘러봤습니다.

      라오니스님에게 감사드려야 할 것 같네요. ^0^

Travel




대구광역시 동구 도학동의 팔공산 자락에 위치한 동화사의 초입에 있는 안내도이다.
그 곳 안내판에는 동화사를 다음과 같이 소개하고 있다.









 
보물243호로 동화사(桐華寺) 입구에 위치해 있는 마애불좌상.
암벽에 돋을새김한 불상을 마애불이라 하는데, 이 불상의 높이는 1.06m,
대좌 높이는 39cm, 그리고 광배 높이는 1.5m이다.








마애불좌상 바로 좌측에 위치한 봉황문.
이쪽 저쪽 모두 다 주차장으로 이용되고 있어 그 한가운데에 우두커니 서 있는 형국이다.









통일대전으로 올라가면서 뒤를 돌아 본...
초록의 싱그러움으로 가득하다.









1992년에 낙성되었으며 높이가 30m에 이르는 통일약사여래석조대불.
7천만 겨레의 염원인 통일을 기원하고
민족자존의 새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해 세워졌다고 한다.








석가탄신일을 앞에 둔 때라 미리 내걸린 연등이
대불 앞쪽을 화려하게 장식하고 있다.









이 석조대불의 원석은 약 300톤의 규모로, 8등분으로 조성되어 조각되었다고 한다. 








훨씬 전인 지난 2004년 11월의 모습.









통일대불뒤로는 이러한 조각물들이 병풍을 두르듯 도열해 있다.








그 곳을 떠나 대웅전으로 향하는 길목에 위치한 해탈교.
이 연못에는 다른 여느곳과 마찬가지로 동전던지기를 유도하는 장치가 만들어져 있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 불로동 고분군  (7) 2009.05.15
대구 팔공산 동화사 -2  (2) 2009.05.13
대구 팔공산 동화사 -1  (4) 2009.05.11
연등  (4) 2009.05.01
경주 반월성의 유채밭에서 -2  (13) 2009.04.21
경주 반월성의 유채밭에서 -1  (5) 2009.04.20
4 0
  • BlogIcon raymundus 2009.05.11 11:13 신고    

    동전던지기 유도장치가 여기도 있군요^^ 해탈교 사진 참 마음에 드네요 행복한 한주 되세요

    • BlogIcon spk 2009.05.11 23:18 신고  

      물이 순환이 잘 되지 않아서 인지 탁해져 있는데 다가,
      그 위로 지폐 한 장이 떠 다니기도 해서 개인적으론 사실 보기가 썩 좋지많은 않더군요.

  • BlogIcon 미노우 2009.05.11 19:38 신고    

    광고글 남겨서 죄송했는데 직접 블로그에 댓글도 달아주시고 감사드립니다 ^^
    남겨주신 말씀대로 사진을 통한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리고 사진 정말 화사하고 멋져요~ ^^
    전 사진관련사이트를 만들어놓고 정작 사진에 대해서는 너무 문외한이다보니
    SPK님 실력이 너무 부럽습니다~ ^^

    • BlogIcon spk 2009.05.11 23:31 신고  

      미노우님에게는 광고글이지만, 저에게는 좋은 정보가 된 것 같아
      오히려 감사드려야 될 것 같은데요.
      포토메타... 관심있게 지켜보겠습니다. ^^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