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시네라리아 (Cineraria)?







데이지 (Daisy).







데이지 (Daisy).














용왕꽃, 프로테아 치나로이데스 (protea cynaroides).

영명: King protea.







아마릴리스 (Amaryllis, Hippeastrum hybridum)







호접란, 팔레높시스 (Phaelenopsis).











0 0
Flower




꽃은 대체적으로 결실을 전제로 한다.

결실이란 곧 자신이 살아가는 최종적인 이유, 즉 목표가 되기도 한다.







중국이 원산이며 장미과에 속하는 모과나무의 꽃.

꽃은 5월에 피고 열매는 9월에 황색으로 익는다.







국화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풀, 엉겅퀴.

어린순은 나물로 먹고 뿌리는 약으로 쓰는데 지혈작용이 현저하여

각종 출혈에 활용된다.

민간에서는 뿌리로 술을 담궈 신경통, 요통의 치료제로 응용하기도 한다.

꽃은 6~8월에 핀다.







뾰족한 가시를 비집고 피어난 꽃,

그래서 더 예뻐보이는...







일본에 분포하는 다년생초본인 일당귀의 꽃.

당귀는 크게 우리나라가 원산인 참당귀 외에 일당귀, 중국당귀가 있는데 

영어로 angelica로 '천사의 선물'이라고 할 정도로 이로운 약효가 있다.

당귀는 당귀속에 60여 종이 있으며 일당귀는 왜당귀라고도 한다.

일당귀는 강장약으로 빈혈치료, 산후진정, 월경정지 등의 부인병과

해열진통작용, 보혈, 진정, 강장약, 허약체질, 혈압하강, 이뇨, 항암제,

빈혈, 신체동통 등의 약재로 쓰인다.

요즘은 쌈채소로 많이 이용되고 있다.





...............................................................................................................................................................................





                         호접란 (팔레높시스, Phalaenopsis).

                               팔레높시스는 나방을 뜻하는 그리스어 팔라이나(phalaina)와 모양을 뜻하는 

                               옵시스(opsis)의 합성어인데, 우리나라에서는 나비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호접란(蝴蝶蘭)이라고도 한다.

                               화려하고 개화기간이 길어 오랫동안 꽃을 감상할 수 있으며

                               실내의 공기정화 능력이 뛰어나기도 하다.







                               란은 동양란과 서양란으로 구분하는데, 호접란은 양란에 속하며

                               동남아시아가 자생지이다.

                               특히 개업이나 승진 선물로 많이 이용하기도 한다.






                               참고 / 위키백과





8 0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4.07.23 06:13 신고    

    꽃을 보면 화사함을 느끼게 하네요
    제가 처음 호접란을 접했을때
    물을 너무 자주주어 금방 꽃이 시들어 버린 기억이 납니다.
    저는 꽃을 선물할때 꽃다발보다는 호접란 화분으로 선물합니다.
    그이유는 호접란이 화사하기도 하지만 얼마안있어 버려야 하는 꽃다발보다는
    호접란의 꽃은 3개월정도까지 가는것 같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 BlogIcon spk 2014.07.23 20:17 신고  

      꽃에 너무 관심을 많이 가지셨나 봅니다.ㅎㅎ
      행여나 목이라도 마를까봐 물을 자주 주다보면 결국에는 시들어버리고 마는
      그런 경험은 누구라도 한번쯤은 겪어봤을겁니다.
      모든 관계에서는 적당한 거리를 두어야 한다는 말을 그대로 입증이라도 하듯이 말이죠.^^

      제가 보기에 호접란은 꽃밖에 볼 것이 없는 것 같더군요.
      그래서 꽃이 시들어버리면 영 볼품이 없어 보이더라는...;;
      그런 면에서 그나마 호접란은 꽃이 오래간다니 실속있는 선택이 될 것 같네요.^^

  • 2014.07.23 08:5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7.23 20:26 신고  

      꽃이 보인다는 말은 여유를 찾는다는 말로 바꾸어 해석해도 될까요?
      그래야만 비로소 살아온 인생의 뒤안길도 살펴볼 수 있을테니 말이죠.^^
      꽃은 마음의 위안을 주는 것은 물론, 사진에 있어서는 더없이
      아름다운 피사체임에는 틀림이 없다 하겠습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4.07.24 11:25 신고    

    그러고 보니 모과나무 꽃은 처음본것 같아요^^
    당귀꽃위에 벌사진은 제대로 찍으셨네요^^
    호접란은 요즘 가정에 많이들 있으시더라구요

    • BlogIcon spk 2014.07.24 11:48 신고  

      호접란은 신기하게 본지가 엊그제인 것 같은데 요즘은 흔한 꽃이 되어버렸지요.^^
      특히나 선물로 많이 이용되기 때문에 기분을 더 좋게 만드는 꽃인 것 같습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4.08.07 09:59 신고    

    당귀 효능이 다양하군요 ...
    그러고보니 쌈밥 먹을 때 당귀를 먹었던 기억이 나는군요 .. ㅎㅎ
    붉은색 선인장 꽃도 예쁘고요 .. 장미는 선인장에게 꽃을
    선인장은 장미에게 가시를 선물로 주었다는 전설도 생각나네요 .. ㅋㅋ
    모과는 노란색인데, 꽃은 핑크빛이군요 ..
    자연은 신비로움의 연속입니다.. .ㅎㅎ

    • BlogIcon spk 2014.08.07 13:37 신고  

      저는 올해들어 처음으로 당귀에 쌈을 싸먹어 봤는데
      한약 특유의 맛 그 자체더군요.
      처음에는 거부감이 조금 들기는 했으나 이내 익숙해져서
      묘한 향취를 즐기게 되더라구요.
      그래서 전도 부쳐먹고 그랬더랍니다.^^
      그러고 보니 선인장과 장미는 아주 가까운 사이였던가 보네요.ㅎㅎ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