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wer




뜨거운 낮에는 어디엔가 숨어 있다가 밤만 되면 나타나는

아프리카 왕달팽이(Achatina fulica).

백와달팽이라고도 하며 야행성으로 습기를 좋아하고 

못먹는 것이 없을 정도로 잡식성이다.







땅 밖으로 드러난 나무의 뿌리에는 

열매 같은 것들이 주렁주렁...







나뭇가지 위에는 

다크써클을 진하게 한 새들로 분주하고...







물 위에는 수련이...







                               그리고 허공에는 청아한 꽃들이 

                               산들산들 바람을 따라 그네를 타고 있었다.







한결같이 여유로운 풍경이다.







보기만 해도 상처받은 마음이 치유될 것만 같은 꽃,

히비스커스(Hibiscus).







소반(小盤) 위에는 하얀 쌀밥을 닮은 꽃들이 놓여 있기도 했고,







                               플루메리아(Plumeria)는 정성을 더해 높다란 탑이 되기도 했다.

                               보는 사람들의 마음까지도 환해지는 순간이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50  (8) 2013.05.08
꽃 - 49 (봄꽃)  (12) 2013.04.03
발리(Bali) - 자연  (6) 2012.12.19
꽃 - 48 (연꽃, 수련, 고마리, 바늘꽃)  (6) 2012.11.06
꽃 - 47 (계요등, 배롱나무, 시계꽃, 부용 등)  (8) 2012.09.18
꽃 - 46 (연꽃)  (8) 2012.08.15
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