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지난 7월의 어느날, 산길을 가다가 무심결에 눈길을 아래로 떨구었다.

그런데 그곳에는 물에 젖은 듯 온 몸이 헝클어진 조그마한 새 한 마리가 

초록색이 감도는 둥그런 두 눈을 껌뻑거리며 올려다 보고 있었다.

보기에는 올빼미나 부엉이인 것 같은데, 아마도 당일 새벽에 

지나간 태풍의 영향으로 둥지에서 떨어져버린 것이 아닌가 추측되었다.







산 속에 그대로 두고 오려다 마음에 걸려서 일단 데리고 내려왔다.

무엇보다도 먼저 먹이가 급할 것 같아 전화로 동물병원에 문의하니 

지렁이를 주면 된다고 해서 가까운 곳의 땅을 파 봤다.

다행히 지렁이 몇 마리가 순순히 나와주었다. 

하지만 그 중에서 작은 녀석으로 골라 입에 넣어주었는데도 

어미를 떠난 불안감 때문인지 부리를 흔들어 내쳐 버린다.

그래도 안타까운 마음에 몇 번을 연거푸 시도하자  

이제는 아예 귀찮다는 듯 몸을 뒤로 돌려 외면해 버린다.


올빼미든 부엉이든 둘 다 천연기념물이라 그대로 키울 수는 없을 것 같고... 

아무래도 동물보호소로 데려다 줘야 할 것만 같았다. 

덕분에 그날 밤은 녀석의 끊이지 않은 울음소리에 거의 뜬눈으로 

밤을 지새울 수 밖에 없었다.







다음날, 동물보호소로 연락을 하니 제휴 병원이라는 곳을 알려주면서 

그곳으로 보내 달라고 한다.

고작 하룻밤을 보냈을 뿐인데도 그새 정이 들었는지 

막상 보내려고 하니 서운하기만 했다. 

하지만 어쩔 수 없는 일...

그런데 병원에서 보더니 이 녀석은 올빼미도 부엉이도 아닌 소쩍새라고 알려준다.

소쩍새 역시 천연기념물에 해당된다.

이곳에서 검진을 거친 후 보호소을 거쳐 다시 자연으로 돌려 보낼 것이라 하니, 

그저 건강하고 씩씩하게 잘 자라 줄 것으로 믿고 병원문을 나섰다.

아마도 지금쯤이면 산 속을 활기차게 누비고 다닐런지도 모른다.




소쩍새는...







소쩍새의 울음소리가 '소쩍'하고 들리면 그 해는 흉년이 들고,

'소쩍다'로 들리면 풍년이 든다는 이야기... 

그 이야기의 배경에는 다음과 같은 슬픈 전설이 깃들어 있다.


소쩍새의 전설




소쩍새 울다 / 박종영






참고/ 위키백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이 내리던 날 - (2)  (8) 2013.01.16
동물 - 11 (개구리)  (6) 2012.10.16
새와의 만남 (소쩍새)  (8) 2012.10.04
동물 - 10 (거미, 고양이, 거위, 가재...)  (6) 2012.09.25
새와의 만남 (직박구리)  (10) 2012.09.19
새 - 16 (갈매기, 백로, 해오라기)  (10) 2012.08.21
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