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청도 정월대보름 달집태우기 - (2)




                               잔뜩 찌프린 하늘 위로 풍등이 하나 둘씩 날아오르기 시작한다.







각자의 염원을 담아서 올리는 소원등이다.







그 소망을 하늘에 전하기라도 하려는 듯, 서로 앞다투어

바람에 의지한 채 하늘로 향한다.







하지만 조작 미숙으로 미처 하늘로 날아 오르지 못한 등도 있었다.

풍등과 같은 기구(氣球)는 안쪽 공기가 데워짐으로 해서 주변의 공기 밀도보다

안쪽 밀도가 낮아져 부력이 발생하여 떠오르는 원리이기 때문에

손에서 떠나 보내기에 앞서 얼마동안의 예열이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마음이 먼저 앞섰던 탓으로 보인다.


한편으로는 이런 모습을 보고나니 불안한 느낌도 없지는 않았다.

만약 풍등이 날아 오르는 도중에 어딘가에 떨어지게 된다면 자칫 큰 화재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아닌게 아니라 다른 일부 지역에서는 혹시나 있을지도 모를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달집태우기 행사장에서는 풍등 사용을 불허한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







어쨌든, 본격적인 달집태우기가 시작되기 전에 아기달집에 먼저 불이 붙여졌다.







그런데 하얀 연기가 피어오르는 가운데 유난히 동그란 도넛모양의 연기 한 조각이 눈에 들어왔다.

누군가가 인위적으로 만들어 낸 것으로 보이지만, 너무나 오랫동안 모양을 유지하면서 

올라가는 것이 재미있고도 신기하기만 했다.







아기달집 태우기가 어느 정도 끝나갈 무렵인 오후 5시 50분경,

달 뜨는 시간에 맞춰 큰달집 위로 축포가 쏘아올려졌다.







그리고 곧이어 큰달집에도 불이 당겨졌다.

달집의 입구는 굴처럼 생겼는데, 이곳에 기름을 뿌리면서 불은 꼭대기로 타고 올라갔다. 







                               달집이 활활 잘 타게되면 마을이 태평하고 풍년이 든다는 믿음에 

                               화답이라도 하듯 불길은 점차 세차게 타오른다.


                               오랜 옛날부터 달은 풍요의 상징이었으며 불은 모든 부정과 사악함을

                               살라버리는 정화의 상징이기도 했다.







불길은 점점 더 절정을 향해 치닫는가 싶더니 어느새 수그러들기 시작하고,

그 무렵 하늘을 수놓은 화려한 불꽃놀이를 마지막으로 모든 행사는 마무리 되었다.







아쉽게도 현장을 급하게 빠져 나오는 바람에 구름 사이로 혹시나 얼굴을 

내밀었을지도 모를 보름달과는 눈을 마주치지 못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민속연날리기대회는 물론, 제기차기, 투호, 널뛰기, 윷놀이, 

세시음식 나누어 먹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함께 했다고 한다.







당일 보지못한 보름달은 바로 그 다음날에서야 볼 수 있었다.

비록 어제의 그 달은 아니었지만 여전히 만월의 형태를 갖춘 모습이었다.


사실 보름달이라고 해서 다 똑 같은 모양은 아니라고 한다.

올해의 경우 보름달이 가장 큰 날은 오는 8월 10일(음력 7월 15일)로 예상을 하는데,

가장 작았던 1월 15일(음력 12월 15일)에 비해 크기가 약 14% 정도 차이가 난다고 한다.





▶ 관련 / 2013/02/26 - [Travel] - 2013 청도 정월대보름축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Comment 8
  1. 2014.02.20 09:36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2.20 13:29 신고 address edit & del

      불은 열정과 희망을 상징하기도 하지만 모든 부정한 것들을
      태워 없애버리는 정화작용도 함께 하지요.
      그런 의미에서 청산과 새출발이라는 이미지가 함께 공존하는
      한 해의 시작점에 서서 봤을 때 아주 적절한 표현의 소재가
      될 수 있었지 않았나 하고 제멋대로 해석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2. BlogIcon 복돌이^^ 2014.02.20 10:4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달집태우기 행사장에는 한번도 못가본것 같아요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이런곳에 한번가봐야 하는데
    어찌저찌 늘 이렇네요..에효..
    꼭 대보름이 아니더라도 풍등하나 만들어서 아이들과
    같이 띄어봐야 겠어요~~(화재는 조심하구요^^)
    달을 못보신건 정말 아쉬우였겠어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4.02.20 13:42 신고 address edit & del

      나쁜 일은 몰아내고 복이 들어오기를 바라는 것은
      누구나가 가지는 본능적인 감정이라 할 수 있지요.
      물론 달집을 태운다고 복이 저절로 굴러 들어오는 것은 아니겠지만,
      최소한 마음가짐만이라도 스스로 독려할 수 있는 그런 자리는 될 수 있을테니,
      그것만으로도 이런 행사의 가치는 충분해 보입니다.^^
      모든 일들은 마음먹기에 달렸다고 하지 않습니까.ㅎㅎ

  3. BlogIcon 드래곤포토 2014.02.23 15:2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지방마다 달집태우기 행사는 조금씩 다르게 치르네요
    경기도 양주시 달집태우기 행사를 취재 했는데 날이 화창해
    보름달을 볼 수가 있었습니다.
    어릴적엔 달집태우기 행사는 본적이 없지만 쥐불놀이라 하여 깡통에 불을 붙여 돌리곤 했지요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보내세요 ^^

    • BlogIcon spk 2014.02.25 16:51 신고 address edit & del

      지방마다 특색을 살려 잘 진행하는 것 같습니다.
      이런 행사는 규모와 형식이 문제가 아니라 행사의 의미를 얼마나
      잘 살려내는가에 그 뜻이 있지않나 생각해 봅니다.
      드래곤님의 후기도 잘 봤습니다.
      보름달이 함께해서 더 실감나는 행사였던 것 같습니다.^^
      저 역시 어릴적에는 깡통돌리기를 해봤는데 돌릴때마다 점점 더 세차게 타오르는
      불길에 마냥 재미있어했던 기억이 있네요.^^

  4. BlogIcon 라오니스 2014.03.05 21:4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달집 태우는 것은 몇 번 봤지만 .. 풍등은 처음 보는군요 ..
    간절한 소망을 담은 풍등이 .. 하느님에게 소망을 잘 전해주면 좋겠습니다.. ^^
    줄다리기가 좀 싱겁다고는 하지만 .. 싱거움 속에 진국이 담긴 듯 합니다..
    으샤으샤 하다보면 . 서로 단합도 되고, 그 속에서 큰 힘이 나오기도 하겠지요 ..
    도주라고 하는 것을 보면 .. 청도도 과거에는 큰 고을이었나봅니다..
    청도땅에 풍년의 기쁨이 함께하기를 바랍니다..
    더불어 spk님 마음도 풍년이 이어지길 기대합니다.. ^^

    • BlogIcon spk 2014.03.06 18:30 신고 address edit & del

      풍등은 임진왜란 당시에 군과 군 사이의 신호 연락용으로 사용되었다고 하며,
      경상남도에서는 동짓날 저녁에 행하던 민속놀이이기도 했다네요.
      요즘에는 풍등이 가장 오래, 높게 올라가는 것으로 승부를 가린다고 합니다.^^
      풍등축제는 폴란드를 포함하여 동남아시아에서도 많이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이제 우리나라에서도 많이 확산되고 있는 추세인 것 같습니다.

      청도 화양은 옛 부족국가인 이서국의 중심이었지요.
      따라서 그때는 제법 큰 동네였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빈 공간을 더블클릭하시면 상하로 이동합니다

prev 1 ··· 250 251 252 253 254 255 256 257 258 ··· 1075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