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흥덕왕릉




흥덕왕(興德王, 777년 ~ 836년, 재위 : 826년 ~ 836년)은 신라의 제42대 왕이며

아버지는 원성왕의 태자 김인겸(金仁謙), 어머니는 각간 김신술(金神述)의 딸 숙정부인(淑貞夫人),

그리고 왕비는 소성왕의 딸 장화부인(章和夫人)이다.

당나라에 조공을 계속하여 문물의 초래에 노력하였고, 당으로부터 가져온 차(茶) 종자를

지리산에 심어 재배하도록 하였으며, 장보고로 하여금 청해진을 설치하게 하였다.

또한 귀족들의 사치를 방지하기 위하여 사치금지법을 반포했던 왕으로도 알려져 있다.


경상북도 경주시 안강읍 육통리에 위치한 흥덕왕릉(興德王陵)을 찾아 나섰다.

신라의 왕릉임에도 불구하고 시내 중심부에서 멀리 떨어진 외진곳에 자리하고 있어

찾는 사람이 거의 없어 조용하기만 한 곳이다.







아름다운 솔숲을 들어서니 이내 왕릉이 모습을 드러낸다.

신라의 왕릉 가운데 가장 멀리 떨어진 곳에 위치한데는 여러 의견이 있으나

신라 하대 선종 승려들이 중국으로부터 도입해왔던 풍수지리설의 영향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무덤 앞으로는 무인석과 문인석 각 한 쌍을 배치하였고, 무덤 주변으로 

네 마리의 석사자를 배치하였다.







흥덕왕이 826년 10월에 즉위한 후 12월에는 왕비 장화부인이 죽자

군신은 후비(后妃)를 넣는 것을 진언했지만 왕은 "외짝 새도 제 짝을 잃은 슬픔을 가지거늘, 

하물며 훌륭한 배필을 잃었는데 어떻게 금방 다시 장가를 든다는 말인가?"라면서 

후비를 맞이하지 않았음은 물론이고 왕의 좌우에는 내시만이 있었다고 한다.

836년 12월에 사망하여 유언에 따라서 장화부인의 능에 합장되었다.

그래서인지 능의 규모가 꽤나 크다.

이 능은 원형 봉토분으로 지름 20.8m, 높이 6m이다.







봉분 주변으로 배치된 네 마리의 석사자는 이곳과 원성왕릉(괘릉) 두 군데에서만 찾아볼 수 있는데,

전체적인 배치와 장식물의 양식으로 볼 때 성덕왕릉과 원성왕릉의 형식을 많이 본따고 있다. 

봉분은 호석(護石)으로 둘렀으며 그 사이사이에 십이지(十二支)의 신상을 새겨 넣었다.







                               호석 사이마다 십이지신상을 두르는 사례는 이곳 흥덕왕릉은 물론, 김유신 장군묘와 

                               진덕여왕릉, 성덕왕릉, 그리고 원성왕릉에서도 잘 나타난다고 할 수 있다. 







봉분쪽에서 바라본 석물.







왼쪽으로부터 석사자, 문인석, 무인석.


무인상은 코가 뭉툭하고 눈망울이 부리부리한 것이 우리나라 사람이 아닌 

서역인(西域人)의 모습을 하고 있다.

문인석도 마찬가지로 중앙아시아의 위구르인의 얼굴 모습으로 보고 있다.







                               흥덕왕릉은 능의 주변에서 '흥덕(興德)'이라 새겨진 비석의 파편이 발견되었고, 

                               삼국사기에 남겨진 기록과도 일치하여 왕릉의 주인이 

                               확실하게 밝혀진 곳이라 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 대덕산 대덕봉  (8) 2013.10.23
함월산 골굴사  (8) 2013.10.15
경주 흥덕왕릉  (8) 2013.10.09
제2회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  (8) 2013.09.11
국립경주박물관 소장품  (8) 2013.09.04
경주 토함산 석굴암  (8) 2013.08.27
1 Comment 8
  1. 2013.10.10 09:38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3.10.10 19:25 신고 address edit & del

      경주 삼릉도 좋지만 이곳 흥덕왕릉의 솔숲도 아주 인상적이었네요.^^
      저도 블로그를 통해 알게 되어 마침 지나가는 길에 생각이 나서 들러봤습니다.
      사람의 발길이 그다지 많은 곳이 아니어서 아주 조용하게 들러볼 수 있는 그런 곳이었지요.
      최근까지만 해도 안강에 이런 왕릉이 있다는 것은 저도 생각지도 못했었습니다.
      물론 거창하게 특별히 볼 것이 많은 그런 곳은 아니었지만, 안강방면으로 가실일이 있으시다면
      한번쯤은 들러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2.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10.10 10:2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상세한 소개 잘보고 갑니다.
    신라때 부터 고대 중동과
    교역이 있었다는 좋은 증거이지요
    오늘도 상쾌한 하루되세요 ^^

    • BlogIcon spk 2013.10.10 19:31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렇지 않아도 드래곤님의 포스팅도 기억이 났었습니다.^^
      몇차례 지나가는 길에도 그냥 지나치다가 마침 갑자기 생각이 나서 발길을 돌려봤었지요.
      좋은 포스팅에다가 트랙백까지... 감사합니다.ㅎㅎ

  3. BlogIcon 복돌이^^ 2013.10.14 13:2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무덤앞의 무인과 문인석의 모습이 근엄하게 느껴지네요...
    석사자는 왠지 사자같지가? ^^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3.10.17 17:45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래도 왕릉을 지키고 있으니 근엄하기라도 해야지요.ㅎㅎ
      석사자는 오히려 상상 속의 동물인 해태를 닮았다고나 할까요.^^;;

  4. BlogIcon 라오니스 2013.10.22 00:0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흥덕왕에 대해서는 잘 몰랐습니다...
    신라하면 진흥왕, 선덕여왕 정도나 알았지요 .. 무식 .. ㅋㅋ
    흥덕왕의 업적이 상당하군요 .. 사치금지법 .. 이거 맘에 듭니다...
    요즘에 만들어도 괜찮은 법 같은데 말입니다... ㅋㅋ

    소나무 숲을 지나서 만나는 왕릉 ..
    왕을 만난다기 보다는 내 자신이 힐링이 되는
    또하나의 멋진 포인트가 되는 것 같습니다.. ^^

    • BlogIcon spk 2013.10.24 11:35 신고 address edit & del

      흥덕왕에 대해 낯설어 하는 사람은 비단 라오니스님 뿐만은 아닐껄요.^^
      저 역시도 그랬으니까요.^^;;
      당시에는 다른 나라 물건만 좋아하고 국내에서 생산하는 물품들은 천시하는
      풍조가 있었던 모양입니다.
      그래서 백성들이 경쟁하듯 사치를 하고 풍속이 무너지고 있으니 위기감에
      사치 금지 명령을 내린 것 같습니다.
      외제를 좋아하는 것은 지금도 마찬가지겠지요?;;;

▲ 빈 공간을 더블클릭하시면 상하로 이동합니다

prev 1 ··· 285 286 287 288 289 290 291 292 293 ··· 1075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