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몸빛깔을 자유롭게 바꾸고 긴 혀로 먹이를 잡아먹는 것이 
특징인 카멜레온(chameleon).

자연속에서 맘껏 뛰어놀지 못하고 울타리에 갇혀
뭔지 모르게 깊은 상념에 잠겨있는 듯 하다.



...............................................................................................................................................................................




장지뱀과의 장지뱀.
몸집이 작은 도마뱀의 한 부류로 우리나라 어느 곳에서나 서식한다.
도로 옆 잡초가 우거진 곳, 햇볕이 비치는 능선, 산과 밭이 이어지는 묵정밭,
모래로 된 경작지 등 습한 곳에서 흔히 볼 수 있다.






몸비늘에는 융기가 있으며 광택이 없으며 
곤충, 거미, 지렁이 등을 먹는다. 


관련/ 줄장지뱀:  2010/06/04 - [Animal] - 동물 - 5



...............................................................................................................................................................................




통상 독사라고 부르는 쇠살무사(살모사).
살무사에 비해 몸이 작고 가늘며 머리의 너비가 좁고 꼬리는 비교적 길다.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뱀류는 뱀아목의 뱀과, 바다뱀과, 살모사과 등
3과로 분류되어 있으며, 독사는 살모사, 까치살모사, 쇠살모사 등 3종이 서식하고 있다. 






몸색깔은 연한 갈색이나 밤색, 갈색 등 다양하고 
몸통에 있는 무늬는 살모사와 같은 엽전무늬를 띄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간혹 까치살모사와 유사한 줄무늬를 띄는 개체도 있으며 불확실한 것도 있다.
그러나 혀의 색은 다홍색으로 모두 같아 다른 살모사 종류와 구분이 된다.






야행성 동물의 전형적인 특징인 고양이형의 눈을 가졌다.
독성은 살모사보다 약하나 성질은 사나운 편이며
주로 물가의 풀밭이나 낮은 언덕에서 산다.



...............................................................................................................................................................................




화사꽃뱀이라고도 불리우는 유혈목이.
우리나라의 유혈목이속에는 대륙유혈목이와 유혈목이 2종이
서식하는데, 유혈목이는 안쪽 어금니가 독니이다.
논이나 하천 부근에서 살며 낮은 산지에서도 볼 수 있다.


뱀은 풍요와 번성을 상징한다. 

일상 생활에서는 집안살림을 지켜주는 수호신이며, 더 나아가 

불사(不死)와 영생(永生)을 상징하기도 한다.

또한 인간에게는 공포의 상징이자 숭배의 대상이기도 하다.



...............................................................................................................................................................................


새해인 2013년 계사년(癸巳年)의 주인공이기도 한 뱀.

더구나 올해는 뱀 중에서도 행운을 상징하는 흑뱀띠의 해라고 합니다.

이웃님들 모두가 뱀의 상징처럼 풍요롭고 번창하는, 

그리고 행복과 행운이 가득한 한 해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즐거운 설 명절 보내시길 바랍니다.






참고/ 위키백과 등.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곤충들의 삶  (8) 2013.10.16
곤충 - 22 (잠자리, 매미 등)  (8) 2013.08.28
동물 - 12 (카멜레온, 장지뱀, 뱀)  (8) 2013.02.08
눈이 내리던 날 - (2)  (8) 2013.01.16
동물 - 11 (개구리)  (6) 2012.10.16
새와의 만남 (소쩍새)  (8) 2012.10.04
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