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ur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지않은 봄의 소리가
차가운 얼음장을 뚫고
울려퍼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간이
꽁꽁언 얼음덩이를
가두어버렸다.

흐르던 물방울도
그 속에 갇혀버리고...
한 컷의 사진처럼,
흐르던 물쥴기가
그대로 얼어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갇혀 버렸다.
그러나 푸른하늘을 볼 수 있는
여유는 남겨 두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대로 가두어 두기가 미안해서일까?
비록 꽁꽁 얼었지만
또 다른 볼거리를 만들어 놓고 있었다.




신고

'Na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실 - 2  (0) 2007.02.16
마루  (0) 2007.01.30
결실 - 1  (0) 2007.01.27
가을 소경  (0) 2007.01.27
겨울이야기  (0) 2007.01.27
봄을 기다리며  (0) 2007.01.23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