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0 0
Landscape














































허수아비를 두 다리가 아닌 외다리로 만든 이유는

바람에 잘 흔들려서 살아있는 듯 보이게 하려는 의도...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와 달이 있는 풍경 - 슈퍼문  (0) 2016.11.15
풍경 - (이런저런)  (0) 2016.11.01
허수아비  (0) 2016.09.21
바다, 배...  (0) 2016.06.10
대구 하중도의 봄  (0) 2016.04.23
대구 와룡산 영산홍 군락지  (0) 2016.04.19
0 0
Image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6.04.05
이미지 - 12  (0) 2016.03.30
작품  (0) 2016.03.15
이미지 - 11 (장식)  (0) 2016.03.08
겨울  (0) 2016.02.25
집적(集積) - 11 (금속)  (0) 2016.02.02
0 0
Travel




논골담길이란 묵호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소박한 담화가 그려져 있는

골목을 의미하는데, 담에 그려진 이야기가 지역 어르신과 작가,

그리고 여행자들이 서로 소통하고 이야기를 나눈다는 뜻으로

담화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먼저 논골3길을 따라 올라가 등대오름길로 내려오는 코스를 밟아 보기로 한다. 







좁은 골목길을 사이에 두고 다닥다닥 붙어있는 집들...

정겨움이 가득한 언덕길을 따라 천천히 올라가본다.


논골담길은 논골 1,2,3길 및 등대오름길 등 모두 네 갈래로 나뉘어져 있는데,

각 길마다 모두 다른 주제로 꾸며져 있다.







동해문화원이 주관한 2010 어르신 생활문화전승사업 묵호등대담화마을

'논골담길'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지역 어르신들과 예술가들이 참여해 조성된 길,

아기자기한 벽화들로 꾸며진 이 감성스토리 마을의 뒷골목 끝에는

묵호등대가 있다. 







막 바다를 뛰쳐나온 듯한 물고기떼가 허공을 유영하고 있고, 

그 무리의 행렬은 큰 역동성으로 다가온다.







                               손을 대고 돌리면 금방이라도 돌아갈 것만 같은 바퀴... 

                               실재하는 듯한 착각이 들만큼 사실적으로 표현된 작품들도 있었다.







언덕을 올라가 만난 묵호등대쪽의 작은 부스,

시내버스의 종점이라고...







묵호항 동문산 위에 1963년 6월에 건립된 묵호등대.

해발고도 67m에 자리잡았으며, 백원형 철근콘크리트 구조에

높이는 12m로 내부 2층형 구조를 갖추고 있다.







묵호등대에서 내려다 본 동해바다.

뛰어 내리면 곧장 바다로 풍덩 빠져버릴 것만 같다.







                               묵호등대의 위용.







묵호등대 위에서 내려다본 묵호항의 모습.


묵호항은 원래 삼척 일대의 무연탄을 수송하던 자그마한 항구로

1941년 8월에 개항되었다고 한다.

1976년에 대규모 확장공사에 착수하여 오늘날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고...







묵호등대에서의 방향과 거리를 나타낸 이정표.







내려가는 길에는 기찻길이 이어지듯 또 다른 작품들로 이어져 있다.







이리저리 눈길을 주다보니 이제 거의 다 내려왔다.

마음씨 좋아보이는 논골주막 주모의 배웅을 받으며 이 길의 모퉁이를

돌아서니 바로 바닷가가 나타났다. 

이 길은 등대오름길의 시작점이기도 하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릉도 - (1)  (0) 2015.07.12
대아울릉리조트  (0) 2015.07.10
묵호 논골담길  (0) 2015.07.08
정동진역  (0) 2015.07.06
의성 산운마을  (0) 2015.06.19
경산 반곡지  (0) 2015.06.12
0 0
Travel




서울역사박물관 입구에 멈춰 선 전차.

이 381전차는 1930년경 일본에서 수입되어 서울 시내를 누비며 다녔던 전차로

1968년 11월까지 약 38년간 운행되었다.







전차는 1899년 5월 서울에서 처음으로 운행되었는데,

1960년대 중반이후 버스와 자동차 등의 대중교통수단이 발달하면서

도로교통에 방해가 되자 1968년 11월 29일을 마지막으로 모든 전차의

운행이 중단되었다.







이곳에는 당시 아침 등교길의 한 풍경을 묘사해 두고 있다.







                               한 학생이 등교시간에 쫒긴 나머지 도시락을 집에 두고 온 것...







                               막내동생을 들쳐업은 어머니가 도시락을, 누이동생은 모자를 들고

                               뒤따라 오는 모습이 정겹기만 하다.





...............................................................................................................................................................................





계절을 잊은 코스모스가 만개한 경주 첨성대의 한여름.







그리고 조명으로 더 돋보이는 첨성대의 위용.







                               경주 황성공원 내에 세워진 김유신장군상.

                               경주의 조각가인 故김만술 선생이 만들고 경상북도가 1977년 9월 1일 준공했다.

                               옆면에는 화랑도의 부조가 새겨져 있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기, 저기 - 7 (계정숲, 경충사, 성황사)  (0) 2014.12.09
팔공산 갓바위  (0) 2014.11.12
여기, 저기 - 6 (전차, 첨성대...)  (0) 2014.10.22
안심습지  (0) 2014.09.19
대구 동구 안심연꽃단지  (0) 2014.09.17
문경 석탄박물관  (8) 2014.08.20
0 0
Travel




경북 경주시 양북면 안동리에 위치한 골굴사(骨窟寺).

경주에서 감포가는 길에 위치해 있다. 

그런데 이 절은 여느 다른 절과는 달리 입구부터가 남다른 느낌이다.







마하지관원(선무도대학 생활관).


골굴사는 선무도(禪武道)의 총본산으로 불리는 곳이다. 

그래서인지 얼핏 중국의 소림사를 떠올리게 한다.

선무도란 예로부터 밀교(密敎)로 전해져 오던 스님들의 무술로

옛 신라의 화랑들이 수련하던 무술이라고 하는데, 선종(禪宗)을 일으킨 

달마대사가 전수한 수행법으로 일반적인 무술 이외에 요가와 명상을 포함한다. 







                               선무도대학의 기숙사로 사용되고 있는 세심당.


                               입구에서부터 길이 점점 가팔라지기 시작한다.

                               불국사보다 약 200여년 먼저 조성된 골굴사는 신라시대 불교문화가 번창하던 6세기경 

                               서역(인도)에서 온 광유 성인(光有 聖人)일행이 암반전산(岩般全山)에 마애여래불과 

                               12처(處) 석굴로 가람을 조성하여 법당과 요사로 사용해 온 국내유일의 석굴사원이다.

                               또한 원효대사가 열반한 혈사(穴寺)로 추정되는 곳이기도 하다.







                               비탈길을 얼마나 올랐을까, 길은 두 갈래로 갈라진다.

                               한쪽은 대적광전, 또 다른 한쪽은 마애여래좌상으로 가는 길이다.

                               마애여래좌상 방향을 선택하여 돌계단을 오르니 곧장 작은 동굴이 군데군데

                               뚫려있는 석회암 절벽이 나타나고, 움푹하게 패인 그 동굴에는 어김없이

                               갖가지 형태의 불상들이 모셔져 있었다.







                               산신굴.


                               암반 사이의 공간에는 관음굴, 약사굴, 나한굴, 지장굴 신중단,

                               칠성단 등 여러 굴법당(窟法堂)이 조성되어 있다.   







또 다른 참배처 신중단(神衆壇).


신중은 여러 신을 말하는데 불법을 수호하는 위타천(韋陀天)이 중앙에 위치하는 것이

보통이며 제석천이 그 위에 배치된다.

그러나 골굴사의 신중단은 제석천으로 보이는 신중이 중앙에 위치하며,

사천왕은 양쪽 끝 아래 위에 서 있다.

신중도는 일반적으로 39위가 그려지며, 보다 많은 신을 포함할 경우104위까지 표시된다.







                               조금 더 올라가면 관음굴이 나온다. 







                               마치 암벽등반을 하듯 아슬아슬한 난간을 타고 나아간다.

                               응회암으로 형성된 암반 정상부위에서는 보물 제581호인 경주 골굴암 

                               마애여래좌상을 만나볼 수 있다.



더보기







마애여래좌상 바로 아래에서 내려다본 대적광전(대웅전).

골굴사는 대한불교조계종 제11교구로 현재 불국사의 말사(末寺)로 소속되어 있다.







                               큰 법당인 대적광전내의 삼존불(석가모니불, 비로자나불, 노사나불).







                               오륜탑.


                               청정법신 대일여래불(淸淨法身 大日如來佛)을 상징하는 만다라(曼茶羅)로서

                               모든 덕과 지혜를 갖추었음을 뜻하여 오지륜(五智輪)이라고도 한다.

                               이 탑에는 태국에서 모셔온 불사리(佛舍利) 3과(果)가 봉안되어 있다.







                               오륜탑에서 내려다본 대적광전과 마애여래좌상.


                               오륜탑까지 둘러보고 하산을 시작한다.

                               골굴사는 선무도라는 무술로 유명해서인지 그저 조용한 산사라기보다는

                               다소 역동적이고 강한 힘이 느껴지는 그런 곳이었다.

                               그리고 하루에 두 번 있다는 선무도 시연은 아쉽게도 시간이 허락하지 않아

                               접해 볼 수가 없었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9회 부산불꽃축제  (6) 2013.10.31
대구 대덕산 대덕봉  (8) 2013.10.23
함월산 골굴사  (8) 2013.10.15
경주 흥덕왕릉  (8) 2013.10.09
제2회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  (8) 2013.09.11
국립경주박물관 소장품  (8) 2013.09.04
8 0
History




포항 영일대 해수욕장에서 전시되고 있는 '2013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의

프레전시물, 그 중에서 일부를 담아봤다.







■ 손규호

풍경 / 스테인리스, 동, 화강석, 우레탄 / 270×60×17cm / 2012 

오늘날 기적적인 경제성장의 주역인 포항의 미래 생태적 공업도시로의 꿈을 담고 있다.







■ 문 신

올림픽-화합 / 스테인리스 스틸 / 400×125×125cm / 1988 

1988년 서울올림픽을 기념하여 제작한 작품으로 반구체가 연속적으로 

하늘 위로 치솟는 듯한 형상을 이루고 있다.







                               ■ 김택기

                               바이올린 연주자 / 스테인리스 스틸, 우레탄 / 330×180×110cm / 2013  

                               지금까지 로봇이 정당화된 폭력을 통해 인류를 구원하는 존재였다면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로봇태권V'는 예술적인 감수성과 따뜻한 감성을 가진

                               인간적인 로봇으로 변신을 꾀하며 제작되었다.







                               ■ 최성철

                               바람불어 좋은 날 / 스테인리스 스틸, 우레탄 / 370×420×63cm / 2013

                               가족, 친구, 혹은 연인을 연상할 수 있는 두 사람이 마주 보고 있는 듯한

                               단순한 형상으로, 적절한 공간감과 함께 주위 환경과 조화를 이루도록 제작된 작품이다.







                               ■ 고재춘

                               김 여사의 나들이 / 스테인리스 스틸, 우레탄 도색 / 300×100×80cm / 2013  

                               한껏 차려입고 애완견과 함께 현관을 나서는 김 여사를 표현했다.







                               ■ 백윤기

                               나들이 / 브론즈 / 145×100×65cm / 2013 

                               작가가 집 밖으로 나설 때 강아지가 발뒤꿈치에 따라붙던 어린시절의 기억을 떠올리며

                               제작한 작품이다. 







■ 변대용

너는 나다. 나는 너다 / 브론즈, 우레탄 / 225×350×130cm / 2010  

탁구경기의 한 장면을 표현한 조각으로 스포츠가 가지고 있는

부정적인 면을 뒤로하고 꿈과 희망을 키워나가는 사람의 표현에

집중하며 자아성찰의 기회를 삼고 있다. 







                               ■ 김래환

                               러브 쇼핑 / 브론즈, 우레탄 / 240×180×85cm / 2012  

                               소비시대에 사는 우리의 모습을 친근하고 익살스러운 모습의 고양이로

                               의인화하여 표현한 작품이다. 







■ 김정민

장사의 꿈 / 브론즈 / 300×330×200cm / 2002  

삶을 짓누르는 세상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인간의 힘을

최대한으로 끌어올린 역동적이고 힘이 넘치는 인물상으로 표현된 작품이다.







                               ■ 소현우

                               2050 비너스의 탄생 / 스테인리스 스틸 / 320×70×70cm / 2013  

                               이탈리아 르네상스의 대표적인 작가 보티첼리의 '비너스의 탄생'을

                               스틸 퀼트(Steel Quilt) 기법으로 제작한 작품이다.




                               ▶ 작품 설명은 팸플릿에 기재된 내용을 그대로 옮긴 것이다.

                                   '2013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의 본전시는 11월 3일부터 11월 30일까지

                                   포항운하를 배경으로 전시될 예정이라 한다.

                                   같은 작품이라도 이곳과는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올 듯...









6 0
Travel




꾸따비치(Pantai Kuta)로 들어서는 입구. 

꾸따는 인도네시아어로 '성곽', '요새'라는 뜻이며

Pantai는 beach로 말레이시아어라고 한다.


시내 해안도로를 따라 해변으로 나서면 시원한 바다가 펼쳐진다.







서핑의 파라다이스라 불리는 꾸따비치(Kuta Beach). 

발리섬의 남쪽에 위치하며 비치의 길이가 5km에 달한다.


꾸따비치는 원래 작은 어촌이었지만 새롭고 자유로운

장소를 찾아 몰려든 각국 히피들이 이곳을 찾으면서 관광객들에게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고 한다.







차마 카메라에 담을 수가 없어서일까.

밀려오는 파도를 그저 하염없이 바라보기만 한다.







대낮.. 강렬한 햇빛 탓인지 대체로 한산한 편이다.

물놀이를 즐기는 사람, 선탠을 즐기는 사람 각각 절반 정도...







뜨거운 햇빛 아래에서도 당당하다.

여유로움은 이곳이라고 다르지 않다.







꾸따비치는 파도가 높고 거칠어 수영을 하기에는 좋지 않다.

그래서일까 해변에는 망망대해를 바라보며 

일광욕을 즐기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파도가 거친만큼 서핑을 즐기기에는 더 없이 좋다.

발리 섬 남쪽 해안은 일년내내 서핑이 가능하기 때문에

세계각국에서 많은 서퍼들이 찾는 서핑의 메카이기도 하다.

서프 포인트도 많고 파도의 성질도 다양하다.







파도가 거칠기는 하지만 높이는 그다지 높지 않다.

때문에 아주 노련한 서퍼들보다 아마추어들이 더 많아 보이지만

구경하기에는 더없이 흥미롭다.


꾸따 거리를 걷다보면 서핑보드 등 서핑 관련 용품을 

파는 가게들을 많이 볼 수 있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발리(Bali) - 데이크루즈  (10) 2012.12.18
발리(Bali) - 신들의 섬...  (8) 2012.12.12
발리(Bali) - 꾸따 비치  (8) 2012.12.11
발리(Bali) - 시내산책  (8) 2012.12.05
발리(Bali) - 짐바란 비치  (8) 2012.12.04
발리(Bali) - 포시즌스 짐바란 (2)  (8) 2012.11.28
8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