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춤이란 인간의 내, 외적인 감정과 상황 등을
몸을 통하여 밖으로 표현해 내는 예술활동을 말한다.






                               원래 춤이란 어떤 목적과 의미를 가지고 출발했을 것으로 본다.  
                               특히 원시사회에서는 종교, 전쟁, 수렵, 질병 등 
                               중요한 일이 있을 때마다 춤으로써 기뻐하고 슬퍼했으며,
                               소망을 기원하기도 했으리라. 
                               그리고 그 춤은 사회 구성원들간의 화합을 다지는 
                               중요한 수단이 되기도 했을 것이다. 






크게 보면 춤은 그냥 흥겨워서 추는 '춤'과, 
시간과 공간을 설정하여 어느 정도의 플롯을 가지고 있는
'무용'으로 나눌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영어의 'Dance'에 해당하는 단어로 우리말인 '춤'과
한자어인 '무용'을 사용하고 있다.
그 이전에는 한자어인 '무(舞)'와 '악(樂)'으로 표기했다.
춤출 '무(舞)'는 무당의 '무(巫)'에서 유래했다고 하며, 하늘과 땅을
매개하기 위해 춤을 추는 무당의 모습을 형상화 한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악(樂)'은 북을 상징하였다고 한다.
또한 '춤'의 동사형인 '추다'는 '위로 받들어 올리다'라는 뜻으로 
제사의식과 연관지어 생각해 볼 수가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일제강점기 때에는 춤은 저급한 예술로,
무용은 고급예술로 취급되기도 했다.
이후 1980년대부터는 춤의 원래 의미가 복원되어 춤과 무용이
별다른 구별없이 사용되고 있다. 






춤은 육체적, 정신적인 질병은 물론, 사람들의 영혼을 
치유하고 위로하기도 한다. 
거기에 더해 현대에는 스트레스 해소란 측면 외에도 
사교의 의미 또한 매우 크다.  


■ 세계의 춤 및 춤곡.







춤은 굳이 음악을 필요로 하지는 않는다.
 




                               그렇지만 음악이 있으므로 감성은 배가 될 수 있다.
                               따라서 음악은 춤의 흐름에 관여하는 중요한 요소임을 확인할 수 있다.
                               결국 '무(舞)'와 '악(樂)'은 둘이 아닌 하나인 것이다.




 

아무나 출 수는 있어도 멋지게 추기는 어렵다는 춤...
그러나 특별한 예술가가 아닌 이상, 굳이 형식과
모양새를 따질 필요는 없으리라 본다.
잘 추면 어떻고 또 몸치에다 막춤이면 어떠한가.
그저 몸이 원하는대로 흔들면 그만이 아닌가.



............................................................................................................................................................................... 




2012년 새해는 이미 밝아 왔지만,
우리들의 설날은 이제 코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제껏 뜬구름으로만 여겨졌던 것일지라도
이루지 못한 꿈들과 소망들이 있었다면, 
새해에는 모두 다 그대로 성취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즐거움과 행복으로 충만한, 따뜻한 명절이 되시길...







'Peop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놀이  (0) 2015.08.04
2014 개나소나 콘서트  (0) 2014.08.05
2013 개나소나 콘서트  (8) 2013.07.16
  (8) 2012.01.19
미리 만나보는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100m 경기의 별들  (20) 2011.08.22
2009 대구국제육상경기대회의 스타  (14) 2009.10.01
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