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대구 상인동에 위치한 월곡역사공원에 꽃들이 만발했다.

 

 

 

 

 

 

 

 

 

특히 이맘때면 탐스러운 겹벚꽃이 피어나

많은 사람들을 불러 모으는 곳이기도 하다.

 

 

 

 

 

 

 

 

 

겹벚꽃은 벚꽃보다 조금 늦은 4월 중순에 피며,

우리나라 토종 벚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이곳 월곡역사공원의 겹벚꽃은 수양겹벚꽃으로,

축축 늘어진 가지가 운치를 더한다.

 

 

 

 

 

 

 

 

 

 

 

 

 

 

 

 

 

 

 

겹벚꽃과 영산홍과의 조화.

 

 

 

 

 

 

 

 

 

 

 

 

 

 

 

 

 

 

 

 

 

 

 

 

 

 

 

 

 

관련

 

2019/04/22 - [Travel] - 대구 월곡역사공원의 겹벚꽃 (왕벚꽃)

 

2018/04/19 - [Landscape] - 대구 월곡역사공원의 겹벚꽃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 '월곡역사공원'의 봄  (0) 2020.04.16
2020, 대구 하중도의 봄 - (2)  (0) 2020.04.09
대구 아양교 벚꽃  (0) 2020.03.31
2020, 대구 하중도의 봄 - (1)  (0) 2020.03.26
대구 와룡산 진달래 군락지  (0) 2020.03.24
뉴질랜드 남섬 - 이모저모  (0) 2020.02.20
0 0
Travel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 '월곡역사공원'의 봄  (0) 2020.04.16
2020, 대구 하중도의 봄 - (2)  (0) 2020.04.09
대구 아양교 벚꽃  (0) 2020.03.31
2020, 대구 하중도의 봄 - (1)  (0) 2020.03.26
대구 와룡산 진달래 군락지  (0) 2020.03.24
뉴질랜드 남섬 - 이모저모  (0) 2020.02.20
0 0
Travel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 '월곡역사공원'의 봄  (0) 2020.04.16
2020, 대구 하중도의 봄 - (2)  (0) 2020.04.09
대구 아양교 벚꽃  (0) 2020.03.31
2020, 대구 하중도의 봄 - (1)  (0) 2020.03.26
대구 와룡산 진달래 군락지  (0) 2020.03.24
뉴질랜드 남섬 - 이모저모  (0) 2020.02.20
0 0
Travel

 

 

하중도에 진입하기 전의 금호강변 풍경.

 

 

 

 

 

 

 

 

 

올해도 어김없이 파종되어 꽃이 피기 시작한 하중도의 유채꽃.

 

 

 

 

 

 

 

 

 

꽃이 완전히 만개하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할 듯...

 

 

 

 

 

 

 

 

 

 

 

 

 

 

 

 

 

 

 

 

 

 

 

 

 

 

 

 

 

한켠은 여전히 겨울 모습 그대로...

 

 

 

 

 

 

 

 

 

예전에는 보지 못했던 동물 조형물 추가...

 

 

 

 

 

 

 

 

 

 

 

 

 

 

 

 

 

 

 

 

 

 

 

 

 

 

 

 

 

봄과 겨울이 공존하는 대구 하중도.

 

 

 

 

 

 

 

 

 

주말, 다시 찾은 하중도.

하지만 4일부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인해

주말 및 공휴일에는 전면 폐쇄된 상태...

 

 

 

 

 

 

 

0 0
Travel

 

 

가볍게 걸어올라 다다른 대구 와룡산의 진달래 군락지.

진달래가 피어있는 상태로는 처음으로 마주한 풍경이다.

 

 

 

 

 

 

 

 

 

 

 

 

 

 

 

 

 

 

 

따뜻해진 날씨에도 모두들 마스크는 잊지 않고...

 

 

 

 

 

 

 

 

 

 

 

 

 

 

 

 

 

 

 

 

 

 

 

 

 

 

 

 

 

태양의 위치가 거의 역광인 상태,

카메라에는 불리하지만 상대적으로 꽃은 더 눈부시게 빛난다.

 

 

 

 

 

 

 

 

 

 

 

 

 

 

 

 

 

 

 

 

호흡을 조절하며 계단을 따라 천천히 오른다.

 

 

 

 

 

 

 

 

 

 

 

 

 

 

 

 

 

 

 

능선 위에서 내려다본 모습.

 

 

 

 

 

 

 

 

 

진달래 꽃밭 아래로 금호강과 경부고속도로 금호JC가 내려다 보인다.

이 능선의 끝지점에는 머지않아 꽃망울을 터뜨릴 영산홍 군락지가 위치해 있다.

 

 

 

 

 

 

 

 

 

하산길에도 이어지는 진달래꽃의 무리...

 

 

 

 

 

 

0 0
Travel

 

 

뉴질랜드 남섬 페얼리(Fairlie)에서의 소경.

 

 

 

 

 

 

 

 

 

 

 

 

 

 

...................................................................................................................................................................................................................................................................................................

 

 

 

오아마루에서...

 

 

 

 

 

 

 

 

 

 

 

 

 

 

...................................................................................................................................................................................................................................................................................................

 

 

 

작은 도시, 알렉산드라(Alexandra)의 전쟁 기념물.

 

 

 

 

 

 

 

 

 

알렉산드라의 장로교회.

 

 

 

 

 

 

 

 

 

Alexandra Historic Bridge.

왼쪽의 구다리는 오른쪽 다리로 대체되었다.

 

 

 

 

 

 

 

 

 

 

 

 

 

 

...................................................................................................................................................................................................................................................................................................

 

 

 

번지점프의 시초가 된 카와라우 번지 센터 (Kawarau Bungy Centre).

1988년 11월에 처음 만들어졌으며, 높이는 약 43m라고 한다.

창업자의 이름인 AJ Hackett를 따서 AJ Hackett 번지 브릿지라고 부르기도 한다.

 

 

 

 

 

 

 

 

 

카와라우 강이 굽이쳐 흐르고 있는 번지점프대 위에서의 전망.

 

 

 

 

 

 

 

...................................................................................................................................................................................................................................................................................................

 

 

 

 

나무고사리(Tree Fern).

 

잎사귀 윗면은 짙은 녹색이고, 특이하게 잎 뒷면이 은빛이 나는 고사리를

은고사리(Silver Fern)이라고 하는데, 이는 뉴질랜드의 상징 식물이다.

종종 '마오리'라는 이름인 'ponga'로 불리는 은색 양치류는

1880년대부터 뉴질랜드를 대표하는데 사용되었다.

 

 

 

 

 

 

 

 

 

뉴질랜드 청정해역에서만 자란다는 초록입홍합(Perna canaliculus).

특히 관절과 뼈 건강에 좋다고 한다.

 

 

 

 

 

 

 

 

 

라벤더 농장의 아이스크림.

 

 

 

 

 

 

0 0
Travel

 

 

뉴질랜드에서 4번째로 큰 호수, 와나카 호수(Lake Wanaka).

퀸스타운에서 차로 30여분 거리에 있다.

 

 

 

 

 

 

 

 

 

와나카 호수는 1만 년 이전의 마지막 빙하기에

빙하의 침식으로 형성된 U자 모양의 골짜기에 자리잡고 있다.

깊이는 300m 이상으로 추정.

 

 

 

 

 

 

 

 

 

물 속에 몸을 담그고 있는 한 그루의 나무, 와나카 트리.

 

 

 

 

 

 

 

 

 

와나카 트리는 이곳의 또 하나의 베스트 포토존이다.

 

 

 

 

 

 

 

 

 

그러나 한낮이라 하늘도 밋밋하고...

 

 

 

 

 

 

...................................................................................................................................................................................................................................................................................................

 

 

 

푸카키 호수(Lake Pukaki).

이 역시 빙하가 녹아 흘러 만들어진 호수라서 그런지 물빛은 밀키블루..

 

 

 

 

 

 

 

 

 

정면으로는 마운트 쿡의 위용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푸카키 호수의 상징물인 양의 동상.

 

 

 

 

 

 

 

 

 

이곳에서 말 그대로 살살 녹는 연어회를 맛보고...

 

 

 

 

 

 

 

 

 

푸카키 호수를 옆에 끼고 마운트 쿡을 향하여 달린다.

 

 

 

 

 

 

0 0
Travel

 

 

 

 

 

 

 

 

 

 

 

 

트래킹의 종착점이자 반환점인 후커 호(Hooker Lake)에 이르렀다.

호수에 작은 빙하 조각이 떠 있는 모습이다.

 

 

 

 

 

 

 

 

 

 

 

 

 

 

 

 

 

 

 

호수 상류에는 만년설이 검은 먼지를 뒤집어 쓴 채 떠밀려 내려와 있다.

 

 

 

 

 

 

 

 

 

서서히 드리워지는 석양빛...

 

 

 

 

 

 

 

 

 

주차장으로 내려오면서... 저 멀리 푸카키 호수가 보인다.

 

 

 

 

 

 

 

 

 

 

 

 

 

 

 

 

 

 

 

 

 

 

 

 

 

 

 

 

 

어느덧 어두워진 하늘, 타고 온 캠퍼밴으로 다음 목적지를 향해 나선다.

 

 

 

 

 

 

0 0
Travel

 

 

가는 내내 따라 다녔던 푸카키 호수(Lake Pukaki).

머리에 하얀 눈을 뒤집어 쓴 저 멀리 마운트 쿡(Mt. Cook)을 향해 열심히 달려간다.

 

 

 

 

 

 

 

 

 

표현 그대로 손에 잡힐 듯 잡히지 않는 마운트 쿡.

 

 

 

 

 

 

 

 

 

마운트 쿡으로 들어가는 도로는 말 그대로 곳곳이 포토존이라 할만하다.

 

 

 

 

 

 

 

 

 

 

 

 

 

 

 

 

 

 

 

주차장에서 시간에 맞는 코스를 선택하여 산책길에 접어든다.

그 중에서 이곳에서 가장 인기가 많다는 왕복 3시간여의 후커밸리(Hooker Valley) 트랙을 선택했다.

후커밸리 트랙의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총 3개의 다리를 통과해야 하는데,

그 중에서 첫 번째 다리가 바로 눈앞에서 기다리고 있다.

 

 

 

 

 

 

 

 

 

여우장갑 혹은 폭스글러브(Foxglove)라고 불리우는 꽃이 길가에 피어 방문객을 반겨준다.

폭스글러브는 현삼과 식물이며, 2년생 또는 다년생이다.

 

마운트 쿡 지역은 매켄지 컨트리로 불리우며 고지대 내륙 분지이다.

 

 

 

 

 

 

 

 

 

계속되는 가벼운 워킹...

 

 

 

 

 

 

 

 

 

길은 계속 완만하게 이어져 아주 편안한 느낌을 준다.

 

 

 

 

 

 

 

 

 

마운트 쿡은 해발 3,724m의 산으로 남섬의 상하를 가로지르는 서든 알프스 산맥 중

최고봉이며, '눈을 뚫고 나온 산'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0 0
Travel

 

 

모에라키의 바위(Moeraki Boulders)를 보기 위해 주차장에서 출발한다.

 

 

 

 

 

 

 

 

 

 

 

 

 

 

 

 

 

 

 

모에라키의 코에코헤 해변(Koekohe Beach)을 따라 커다란 공 모양의 원형 암석이 깔려 있다.

원형 암석은 각각 무게가 수 톤에 이르고, 지름이 50cm에서 2.2m까지 다양하다.

약 6,500만 년 전에 형성된 방해석 결정체로 추정. 

 

 

 

 

 

 

 

 

 

마치 공룡의 알을 연상하게 하는...

 

 

 

 

 

 

 

 

 

아직까지 드러나지 않은 이런 바위들이 아주 많을 것으로 추측.

 

 

 

 

 

 

 

 

 

 

 

 

 

 

 

 

 

 

 

동글동글한 바위가 파도에 몸을 씻고 있다.

무엇보다 인공이 아닌 자연에 의해 만들어졌다는 점이 이채롭다.

 

 

 

 

 

 

 

 

 

 

 

 

 

 

 

 

 

 

 

아직까지 빠져 나오지 못하고 갇혀 있는 바위.

 

 

 

 

 

 

0 0
Travel

 

 

캔터베리 박물관 앞에 세워진

1868년부터 1876년까지 캔터베리의 감독관이었던 월리엄 롤스톤의 석상.

왼쪽은 아트센터 건물이다.

 

 

 

 

 

 

 

 

 

1870년에 개관했다는 캔터베리박물관(Canterbury Museum)은

남섬 최대의 박물관으로 종합 박물관이다.

크라이스트처치가 속한 캔터베리 지역의 마오리 문화와 개척 시대의 역사 자료 등을 전시하고 있다.

 

 

 

 

 

 

 

 

 

 

 

 

 

 

 

 

 

 

 

 

 

 

 

 

 

 

 

 

 

 

 

 

 

 

 

 

 

 

 

마오리족의 일상.

 

 

 

 

 

 

 

 

 

마오리족의 문화.

 

 

 

 

 

 

 

 

 

 

 

 

 

 

 

 

 

 

 

시대에 따른 일반 주택의 내부.

 

 

 

 

 

 

 

 

 

케아앵무(?)의 모형.

케아앵무는 뉴질랜드에 살고있는 앵무이며 현존하는 앵무새 중 유일하게 산악지대에 사는 종이다.

 

 

 

 

 

 

 

 

 

해글리파크(Hagley Park)에서의 나이트 누들마켓(Night Noodle Market) 현장.

 

 

 

 

 

 

 

 

 

여러가지 국수는 물론 꼬치 등도 열심히 구워내고 있다.

 

 

 

 

 

 

 

 

 

 

 

 

 

 

 

 

 

 

 

 

 

 

 

 

 

 

 

 

 

 

 

0 0
Travel

 

 

빅토리아 시계탑(Victoria Clock Tower).

다이아몬드 쥬빌리(Diamond Jubilee) 시계탑으로도 알려져 있다.

빅토리아 여왕 즉위 60주년을 기념해 건축가 벤자민 마운트포트에 의해 설계되었다.

 

남섬 동쪽에 있는 캔터베리 지방의 주요 도시로,

남섬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도시, 크라이스트처치(Christchurch).

 

 

 

 

 

 

 

 

 

크라이스트처치 명물 중 하나인 트램(Tram)이 시내 주요 관광지를 오가고 있다.

 

 

 

 

 

 

 

 

 

크라이스트처치 미술관.

 

 

 

 

 

 

 

 

 

거리 곳곳에서는 많은 공연들이 펼쳐지고 있다.

 

 

 

 

 

 

 

 

 

이 지역은 1850년대에 조성되기 시작했는데, 그때 이 도시의 창시자였던

존 로버트 고들리(John Robert Godley)의 동상이 1867년에 세워졌다.

크라이스트처치는 존 로버트 고들리가 공부한 옥스포드 단과대학의 이름에서 따온 이름이라고 한다.

 

 

 

 

 

 

 

 

 

크라이스트처치의 랜드마크였던 크라이스트처치 대성당(Christchurch Catherdral).

2011년 대지진으로 파손된 후 당시의 모습 그대로 남아있다.

 

 

 

 

 

 

 

 

 

크라이스트처치 대성당 앞에 설치된 구조물.

많은 이들의 염원을 담아...

 

 

 

 

 

 

 

 

 

해글리공원을 끼고 흐르는 에이번 강(Avon River).

 

크라이스트처치는 크라이스트처치 식물원과 해글리 공원 등 넓고

아름다운 공원이 많아서 '정원 도시'라는 별명이 붙었다.

 

 

 

 

 

 

 

 

 

숙소로 이용된 노보텔(Novotel) 크라이스트처치 에어포트.

 

 

 

 

 

 

 

 

 

노보텔 숙소에서 본 크라이스트처치 공항.

 

 

 

 

 

 

0 0
Travel

 

 

테카포 호수에 걸쳐져 있는 인도교.

 

 

 

 

 

 

 

 

 

Dark Sky Project.

카페 겸 천체관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이다.

 

 

 

 

 

 

 

 

 

 

 

 

 

 

 

 

 

 

 

테카포 호수 위로 석양이 내려앉고 있다.

 

 

 

 

 

 

 

 

 

 

 

 

 

 

 

 

 

 

 

일몰과 동시에 떠오르는 달...

 

 

 

 

 

 

 

 

 

 

 

 

 

 

 

 

 

 

 

테카포 호수는 전 세계에서 별을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Top3에 드는 곳이기도 하다.

 

 

 

 

 

 

 

 

 

따라서 선한 목자의 교회를 배경으로 한 밤하늘의 별사진을 담기위해

포토그래퍼들이 찾는 유명한 명소이기도 하다.

그래서 본인도 생애 처음으로 별사진에 도전해 봤다.

 

 

 

 

 

 

 

 

 

그러나 휘영청 밝은 달 때문에 별의 선명성이 다소 떨어지는 느낌이다.

더구나 은하수를 담기에는 시간적 여건이 맞지않아 욕심을 내지 않고 철수하기로 했다.

 

 

 

 

 

 

 

 

 

테카포 호수를 내려다 보고있는 레이크 테카포 홀리데이파크(Lake Tekapo Holiday Park).

이곳에서 여정을 함께하고 있는 캠퍼밴으로 1박을 진행했다.

 

 

 

 

 

 

0 0
Travel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약 3시간 정도 걸리는 테카포 호수(Lake Tekapo)의 파노라마.

 

푸카키 호수와 테카포 호수를 비롯한 이곳 호수들은 '밀키블루'

그 특유의 물빛으로 환상적인 느낌을 자아낸다.

그 물빛은 바로 빙하에서 흘러나오는 물에 주변의 암석 성분이 녹아들기 때문이라고 한다.

 

 

 

 

 

 

 

 

 

밀키블루, 에메랄드 물빛으로 눈이 시린 테카포 호수.

 

 

 

 

 

 

 

 

 

해발 700m의 빙하 호수로

봐도 봐도 질리지 않는, 보는 것만으로도 저절로 힐링이 되는 느낌이다.

 

 

 

 

 

 

 

 

 

테카포 호수 한 켠에는

선한 목자의 교회(Church of the Good Shepherd)로 불리는 아담한 건물이 눈길을 끈다.

 

 

 

 

 

 

 

 

 

1935년에 맥킨지 분지에 세워진 두 번째 교회로,

뉴질랜드에서 가장 사진에 많이 찍힌 교회 중 하나라고 한다.

 

 

 

 

 

 

 

 

 

 

 

 

 

 

 

 

 

 

 

그도 그럴것이 주변의 풍경과 어울려 뭔가 묘한 분위기를 만들어 내고 있다.

 

 

 

 

 

 

 

 

 

 

 

 

 

 

 

 

 

 

 

이 교회의 창을 프레임 삼아 테카포 호수를 감상하는 것도 작은 묘미...

 

 

 

 

 

 

 

 

 

선한 목자의 교회 배경이 되어주고 있는 뒷편의 테카포 호수.

이미 지고 없는 루피너스의 꽃이 아쉽기만 하다.

 

 

 

 

 

 

 

 

 

선한 목자의 교회 오른편에는

예전에 이곳에서 양들을 헌신적으로 지키고 돌본 개를 기리기 위해

양치기 개의 동상을 세워 놓았다.

 

 

 

 

 

 

0 0
Travel

 

 

알파카 목장.

 

 

 

 

 

 

 

 

 

알파카(Alpaca)는 낙타과 비쿠냐속에 속하는 포유류로

남아메리카에서 주로 모직물 원료를 목적으로 사육되는 가축이다.

 

 

 

 

 

 

 

 

 

라마와 함께 남아메리카 특산의 혹 없는 낙타과 동물로,

페루와 볼리비아의 해발 4,000~5,000m의 안데스 산맥 산악지대에 많이 분포한다.

 

 

 

 

 

 

 

 

 

해마다 한 차례씩 털을 깎으며 3.1kg 정도까지 털을 얻을 수 있다.

 

 

 

 

 

 

 

 

 

침을 뱉었다는 이유로 주의를 주고있는...

그러나 알파카의 모든 개체가 침을 뱉는 것은 아니다.

 

 

 

 

 

 

 

 

 

알파카의 몸빛은 흑갈색 또는 검은 빛...

 

 

 

 

 

 

 

 

 

어린 알파카는 식용하며, 털은 양털보다 가늘고 곧아 따뜻하고

부드러운 직물을 만드는데 매우 유용하다.

 

 

 

 

 

 

 

 

 

아마도.. 라마(Llama).

라마는 야생상태로는 현존하지 않는 동물로,

잉카 문명시대부터 짐 운반을 위한 가축으로 사육되어 왔다.

 

 

 

 

 

 

 

 

 

이 녀석은 라마와 알파카의 혼종이라 했던가..

 

 

 

 

 

 

0 0
Travel

 

 

너겟포인트를 향하여 산책로를 걸어가다.

 

 

 

 

 

 

 

 

 

가는 길에는 물개를 볼 수 있는 포인트가 있었지만 실제로 볼 수는 없었다.

이곳에 서식하는 동물은 물개 외에도 바다사자, 가넷 새, 노란눈펭귄,

넓적부리 등 다양하다고 한다.

 

 

 

 

 

 

 

 

 

너겟포인트(Nugget Point Lighthouse).

 

 

 

 

 

 

 

 

 

 

 

 

 

 

 

 

 

 

 

너겟포인트의 등대는 무려 150년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고 한다.

 

 

 

 

 

 

 

 

 

등대에서 바다쪽으로 내려다 본 풍경.

 

너겟이란 바위가 많은 작은 섬을 말하는 것으로, 오타고 해안에서

발견되는 독특한 지형 중 하나이다.

 

 

 

 

 

 

 

 

 

등대 반대편으로...

 

 

 

 

 

 

 

 

 

해는 넘어가고 서서히 어둠이 깔리기 시작한다.

 

 

 

 

 

 

0 0
Travel

 

 

남섬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이자 뉴질랜드에서 6번째로 큰 도시인 더니든(Dunedin)은

스코틀랜드의 문화가 짙은 도시로, '남반구의 에딘버러'로 알려졌다.

 

 

 

 

 

 

 

 

 

법원과 왼쪽 도로 끝의 더니든 기차역.

 

19세기 중반부터 20세기 초반까지 더니든은 뉴질랜드에서 제일 부유하고

가장 세력있고 발달이 된 도시였다.

 

 

 

 

 

 

 

 

 

옥타곤에 위치한 시의회 건물.

스코틀랜드 건축가에 의해 이탈리안 르네상스 스타일로 디자인된 건물로,

아오마루의 라임 스톤으로 지어졌다고 한다.

바로 왼쪽에는 세인트 폴 대성당이 자리해 있다.

 

 

 

 

 

 

 

 

 

빅토리아 시대의 고딕 양식으로 지어진 세인트 폴 대성당 (St Pauls Cathedral).

 

 

 

 

 

 

 

 

 

옥타곤의 중심을 지키고 있는 스코틀랜드의 국민 시인인 로버트 번스 (Robert Burns)의 동상.

 

 

 

 

 

 

 

 

 

 

 

 

 

 

 

 

 

 

 

 

 

 

 

 

 

 

 

 

 

뉴질랜드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인 오타고 대학교 (University of Otago, 1869년 설립).

 

 

 

 

 

 

 

 

 

1904년부터 2년에 걸쳐 지어진 더니든의 기차역.

 

 

 

 

 

 

 

 

 

더니든역 출입구.

 

 

 

 

 

 

 

 

 

더니든역 내부.

 

 

 

 

 

 

 

 

 

 

 

 

 

 

 

 

 

 

 

이곳에서 뉴질랜드의 아름다운 풍광을 볼 수 있는 타이에리 협곡 열차가 운행된다.

 

 

 

 

 

 

0 0
Travel

 

 

오아마루(Oamaru Town).

'오아마루'라는 지명은 장소라는 뜻을 가진 마오리어에서 유래했으며,

뉴질랜드에서 가장 건물이 잘 보존된 지역으로 꼽힌다.

 

 

 

 

 

 

 

 

 

오아마루 세베른 스트리트에 위치한..

아마도 보어전쟁(1899~1902) 관련 기념탑인 듯...

 

 

 

 

 

 

 

 

 

프렌들리 베이(Friendly Bay)에서의 아침 풍경.

 

 

 

 

 

 

 

 

 

오아마루에서 유명한 것 중 하나가 블루펭귄이다.

이곳에서는 블루펭귄 스팟이 있으며, 노란눈펭귄도 볼 수 있다고 한다.

 

 

 

 

 

 

 

 

 

블루펭귄 스팟(Blue Penguin Colony)으로 가는 길에서 본 오아마루 시내.

 

 

 

 

 

 

 

 

 

섬프터 와프(Sumpter Wharf).

 

 

 

 

 

 

 

 

 

가만히 보니 펭귄이 아니라 가마우지인 것 같다.

 

 

 

 

 

 

 

 

 

펭귄 출몰지역, 서행...

 

 

 

 

 

 

 

 

 

오아마루는 빅토리아시대 역사지구로도 유명하다.

19세기 말, 이곳은 금광과 벌목으로 성황을 이루었고, 석회암으로 지어진 고급주택이 많이 생겨났다.

오아마루 곳곳에는 오래전에 사용했던 기차와 철로가 그대로 남아있다.

 

 

 

 

 

 

 

 

 

오아마루 하버 투어리스트 파크.

 

 

 

 

 

 

 

 

 

 

 

 

 

 

 

 

 

 

 

 

 

 

 

0 0
Travel

언슬로 공원 (Earnslaw Park)

 

 

퀸스타운은 뉴질랜드 남섬 오타고 (Otago) 지방에 있는 도시로

와카티푸 호수 (Wakatipu Lake)를 품고 있다.

산으로 둘러싸인 아름다운 경관과 겨울 스포츠로 유명하며,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관광지이자 휴양지이기도 하다.

 

 

 

 

 

 

 

 

 

퀸스타운 스카이라인을 이용, 전망대에서의 조망.

 

 

 

 

 

 

 

 

 

퀸스타운의 파노라마.

 

퀸스타운(Queenstown)이란 이름이 정식으로 주어진 것은 1863년이다.

퀸스타운은 '빅토리아 여왕과 어울리는 곳'이란 의미로 여왕의 명예를 기리기 위해 붙여졌다.

 

 

 

 

 

 

 

 

 

정상부에 마련된 루지(Luge) 트랙.

왼편으로는 루지를 타기위한 리프트가 열심히 오르고 있다.

 

 

 

 

 

 

 

 

 

뉴질랜드에서 가장 긴 호수이자 뉴질랜드에서 세 번째로 큰 호수인

와카티푸 호수 (Lake Wakatipu)가 시가지를 휘돌고 있다.

와카티푸 호수의 길이는 약 80km, 면적은 약 291㎢로 호수면은 해발 310m이다.

남알프스의 남쪽 부근에 위치한다.

 

 

 

 

 

 

 

 

 

 

 

 

 

 

 

 

 

 

 

 

 

 

 

 

 

 

 

 

 

퀸스타운 시내 풍경.

 

 

 

 

 

 

 

 

 

언슬로 공원 (Earnslaw Park)의 밤.

 

 

 

 

 

 

 

 

 

퀸스타운의 맛집으로 알려진 햄버거 전문점, 퍼그버거 (Fergburger).

 

 

 

 

 

 

 

 

 

많은 사람들이 순서에 맞춰 대기중...

 

 

 

 

 

 

 

 

 

 

 

 

 

 

 

 

 

 

 

 

 

 

 

0 0
Travel

 

 

거제도 지세포항.

 

 

 

 

 

 

 

 

 

거제대학교 방향.

 

 

 

 

 

 

 

 

 

여차몽돌해변.

 

 

 

 

 

 

 

 

 

여차홍포전망대에서...

 

 

 

 

 

 

 

 

 

대병대도가 보이고,

 

 

 

 

 

 

 

 

 

앞 소병대도, 그리고 그 뒷편으로 매물도와 소매물도가 얼굴을 내밀고 있다.

 

 

 

 

 

 

 

 

 

여차홍포전망대에서의 파노라마.

 

 

 

 

 

 

 

 

 

서이말등대에서 바라본 바로 앞 외도 보타니아와

그 뒷편 왼쪽의 해금강.

 

 

 

 

 

 

 

 

 

거제도 장목항.

 

 

 

 

 

 

0 0

Travel

 

 

통영 한려수도 케이블카를 타고

통영시 남쪽 미륵도의 중앙에 우뚝 솟아있는 미륵산으로 오른다.

 

 

 

 

 

 

 

 

 

신선대 전망대.

 

 

 

 

 

 

 

 

 

전망대에서 바라본 통영시내 방향.

 

 

 

 

 

 

 

 

 

바로 앞 미륵도와 한산도 사이 바다는 학익진으로 유명한 한산대첩의 현장이다.

오른쪽 저 먼 곳으로 거제의 노자산이 보인다.

 

 

 

 

 

 

 

 

 

발 아래 영운마을, 바다 건너 한산도, 또 그 너머로 거제도,

오른쪽 저 멀리 흐릿하게 보이는 섬은 매물도와 소매물도...

 

 

 

 

 

 

 

 

 

당포항 방면, 저 산아래 둥그런 솔숲에는 박경리 묘소가 자리해 있다.

맨 왼쪽 저 멀리 욕지도...

 

 

 

 

 

 

 

 

 

데크쪽 바로 아래에는 미륵산 봉수대.

 

 

 

 

 

 

 

 

 

미륵산(461m)의 정상부, 사방이 확 트여있다.

 

 

 

 

 

 

 

 

 

미륵산에서 조망해 본 한려해상 다도해의 파노라마.

 

 

 

 

 

 

0 0

Travel

 

 

충무시내.

 

 

 

 

 

 

 

 

 

 

 

 

 

 

 

 

 

 

 

 

 

 

 

 

 

 

 

 

 

동피랑 벽화마을에서 내려다본 충무시내.

 

 

 

 

 

 

 

 

 

 

 

 

 

 

 

 

 

 

 

 

 

 

 

 

 

 

 

 

 

 

 

 

 

 

 

 

 

 

 

 

 

 

 

 

 

 

 

 

 

 

 

 

 

0 0

Travel

 

 

포항시립미술관 앞에 전시된 작품.

 

 

 

 

 

 

 

 

 

(주)제일테크노스 / 2016 타임캡슐 포항

62명의 인명과 시, 슬로건, 역사적 사건, 지명, 건물명 등 오늘날의 포항을 상징하는

총 220개의 키워드가 서로 이어져 구형을 이루고 있다.

 

 

 

 

 

 

 

 

 

제로(ZERO), 원점으로 부터의 새로운 시작...

 

포항시립미술관은 포항 시 승격 70년, 시립미술관 개관 10년을 기념하기 위해 기획한 '제로(ZERO)'전이

2019년 9월 3일부터 2020년 1월 27일까지 포항시립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다.

제로(ZERO)는 1950년대 후반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태동한 '국제미술운동'이다.

 

 

 

 

 

 

 

 

 

제로 아티스트(ZERO-Artists) / 뒤셀도르프 제로 50년.

 

 

 

 

 

 

 

 

 

피에로 만초니(Piero Manzoni) / 솜뭉치(Batuffoli).

 

 

 

 

 

 

 

 

 

틈...

 

 

 

 

 

 

 

 

 

베르나르 오버텅(Bernard Aubertin) / 못 350번(Clous No. 350).

 

 

 

 

 

 

 

 

 

오토 피네(Otto Piene) / 붉은 라이트 고스트(Red Light Ghost).

 

 

 

 

 

 

 

 

 

오토 피네(Otto Piene) / 코로나 보레알리스(Corona Borealis).

 

 

 

 

 

 

 

 

 

 

 

 

 

 

 

 

 

 

 

귄터 위커(Günther Uecker) / 모래갈이(Sandmuhle)

 

 

 

 

 

 

 

 

 

오토 피네(Otto Piene) / 라이트 룸 프라하 시립미술관

 

 

 

 

 

 

0 0

Travel

 

 

2019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이 9월 7일부터 28일까지

'환대의 도시, 포항 : 70개의 달, 만개의 불'이라는 주제로 영일대해수욕장 등

포항시 일원에서 펼쳐지고 있다.

70개의 달은 포항 시 승격 70년을 상징함과 동시에 포항 시민들의 소망과 기원을 상징하며,

만개의 불은 포항 시민들이 불꽃처럼 철을 만지고 다루며 미래를 설계하는 꿈을 상징한다.

 

 

 

 

 

 

 

 

 

 

 

 

 

 

 

 

 

 

 

 

 

 

 

 

 

 

 

 

 

 

 

 

 

 

 

 

 

 

 

의식의 기원 (The origin of Ritual) / 유스케 (Yusuke Kamata), 양철모, 이순표

 

 

 

 

 

 

 

 

 

 

 

 

영일만 친구 / 강동형, 김연세

 

 

 

 

 

 

 

 

 

 

 

 

 

 

 

 

 

 

 

 

 

 

 

 

 

 

 

 

 

 

 

 

 

 

 

 

0 0

Travel

 

 

경상북도 포항시 동해면에 위치한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확트인 동해 바다를 배경으로 2층 누각인 일월대가 세워져 있다.

 

 

 

 

 

 

 

 

 

바다 건너편으로는 포항제철이 보이고...

 

 

 

 

 

 

 

 

 

연오랑세오녀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귀비고(貴妃庫) 전시관.

귀비고는 세오녀가 짠 비단을 보관했던 창고의 이름이라고 한다.

 

 

 

 

 

 

 

 

 

연오랑세오녀가 타고 갔다는 쌍거북바위.

 

 

연오랑세오녀 설화

 

 

 

 

 

 

...................................................................................................................................................................................................................................................................................................

 

 

 

경상북도 포항시 영일만 장기반도의 끝에 있는 호미곶의 파노라마.

왼쪽으로부터 상생의 손, 호랑이상, 연오랑세오녀상, 새천년기념관, 호미곶 등대, 등대박물관...

 

 

 

 

 

 

 

 

 

상생의 손.

1999년 12월에 완공된 새천년 해맞이 축전을 기리는 상징물로,

서로 도우며 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바다에는 오른손, 육지에는 왼손...

 

 

 

 

 

 

0 0

Travel

 

 

탑리오층석탑.

경상북도 의성군 금성면 탑리리에 있는 신라시대의 오층석탑으로,

1962년 12월 20일 국보 제77호로 지정되었다.

 

 

 

 

 

 

...................................................................................................................................................................................................................................................................................................

 

 

 

의성 조문국 사적지.

삼한시대의 부족국가인 조문국(召文國)의 왕릉과 경덕왕릉으로 추정되는 무덤이 있으며,

1998년 4월 13일 경상북도 기념물 제128호로 지정되었다.

 

 

 

 

 

 

 

 

 

경덕왕릉.

삼한시대의 부족국가이던 조문국이 이곳에 도읍하여 신라 벌휴왕 2년(185년)에

신라 문화권에 병합되기 전까지 인근 고을의 넓은 지역을 다스렸던 왕.

 

 

 

 

 

 

 

 

 

 

 

 

 

 

 

...................................................................................................................................................................................................................................................................................................

 

 

 

경북 칠곡군 석적읍에 위치한 유학산의 도봉사.

대한불교 조계종 동화사의 말사로, 비구니 사찰이다.

 

 

 

 

 

 

 

 

 

산신각으로 오르는 길.

 

 

 

 

 

 

0 0

Travel

 

 

경상북도 군위군 산성면 화본1리에 소재한 화본역.
1938년 보통역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서울 청량리역에서 경주시 경주역을 잇는 중앙선 열차가 지나는 곳.

 

 

 

 

 

 

 

 

 

화본역 급수탑은 1930년대에 지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높이 25m. 하단 지름 5m, 상부 물 저장탱크 지름 4m의 규모. 

 

 

 

 

 

 

 

 

 

급수탑의 내부 가장자리에는 두 개의 급 · 배수관이 자리하고 있다.

증기기관차가 다니던 시절, 펌프로 급수관을 통해 급수탑 높은 곳

물탱크에 물을 채워 두었다가 기관차가 정차하게 되면 물의 위치에너지를 이용하여

배수관을 통해 열차로 물을 공급하는 구조이다.

 

 

 

 

 

 

 

 

 

 

석탄정돈, 석탄절약.

당시 인부들이 적어 놓은 글이라는데, 바로 어제 쓴 듯 너무나 선명해서... 

 

 

 

 

 

 

 

 

 

급수탑 조형물.

 

 

 

 

 

 

 

 

 

 

 

 

2015/12/15 - [Travel] - 여기, 저기 - 9 (화본역, 합천댐, 부산)

 

여기, 저기 - 9 (화본역, 합천댐, 부산)

경상북도 군위군 산성면 화본1리에 소재한 중앙선의 간이역인 화본역. 1938년 보통역으로 영업을 개시하여 지금에 이르고 있다. 중앙선은 청량리역에서 경주까지 이어지는 철길이다. 역 구내에 남아있는 높이 20..

spk32.tistory.com

 

 

 

 

0 0

Travel



부산의 남포동과 영도를 잇는 영도대교는 부산 최초로 건설된 다리로,

도개교의 형태를 띄었다.

1934년 3월부터 1966년 9월까지 도개교의 기능을 하다가

기계가 노후해지고, 영도로 들어가는 수도관이 놓이게 되면서 기능이 상실되었다.

2013년 11월 27일, 도개기능 복원 및 확장공사를 거쳐 다시 개통.










롯데백화점 부산 광복점에서 내려다 본 부산항대교.










용두산 공원 방향.










부산항 중앙부두 방향.










부산대교.










영도대교.










부산남항 및 자갈치시장 방향.

지난 2019년 3월 중순경의 모습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영도구 대교동1가 | 영도대교
도움말 Daum 지도
0 0
Travel



송도해수욕장은 1913년에 개장된 우리나라 최초의 공설해수욕장이다.










1960년대만 해도 부산에서 최고로 손꼽혔다는 송도해수욕장.

당시의 명물이었던 케이블카, 구름다리, 다이빙대, 유람선 중 하나인

케이블카가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다.

송도해상케이블카는 총 길이 1.62km, 해상 케이블카 최대 높이인 86m를 자랑한다.










남항대교와 부산타워가 한 눈에 들어오고...

그러나 기대가 컸던 탓인지 특별한 감흥은 없다.










송도해수욕장.










케이블카 건너편 암남공원의 모멘트 캡슐 (Moment Capsule).










되돌아 오는 길, 송도의 구름산책로가 발 아래 바다를 향해 뻗어있다.










구름산책로에서 갈매기들과 즐거운 시간을...

지난 2019년 3월 중순경의 모습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서구 암남동 135-5 | 송도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0 0
Travel




부산광역시 해운대구에 위치한 높이 634m의 장산 (萇山).

대천공원과 폭포사를 지나 너덜지대에 이른다.

지난 2019년 3월 중순경의 상황이다.










정상 표지석.

정상에는 군부대가 자리하고 있다.










정상에서 내려본 광안리 일대.










정상에서의 파노라마.

시계가 맑지않아 뿌옇게 흐려 보인다.










광안대교 방향.










부산 연제구 방향.










파노라마.










저 멀리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이 눈길을 끈다.










하산길...










해운대쪽의 빌딩과 바다, 그리고 여유롭게 오가는 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해운대구 재송동 | 장산
도움말 Daum 지도
0 0
1 2 3 4 ··· 16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