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지난 초여름날, 중앙아메리카가 원산이라는 강낭콩이 얼룩무늬 옷을 입고

옹기종기 모여 앉아 고투리 속에서 나올 준비를 하고 있었다.


씨는 품종에 따라 색깔이 다양하며 보통 반찬으로 이용하거나

밥에 섞어 먹는다.







여름이 되자 가지과로서 열대 아메리카와 멕시코 유카탄 반도가 원산인 고추도 

뜨거운 햇살 속에서 익어갔다.

그런데 알고보니 고추는 여러해살이 나무라고 한다.

다만 온대지방에서는 겨울에 죽기 때문에 한해살이풀로 알고 있을 뿐이란다.







만초(蠻椒), 남만초(南蠻椒), 번초(蕃椒), 왜초(倭椒) , 랄가(辣茄), 당초(唐椒), 고초(苦椒) 등 

여러 이름으로 불린 고추가 한반도에 전래된 것은 16세기 말에서 17세기 초 사이라고 한다.

일본에서 한반도로 건너왔다고도 하고 한반도에서 일본으로 건너갔다고도 하고...







콩과의 일년초인 땅콩. 

땅콩 100g 중에는 단백질 25g, 탄수화물 16g이 함유되어 있고, 무기질(특히 칼륨),

비타민 B1 · B2, 나아신 등이 풍부한 우량 영양식품이다.

남미가 원산으로 중국을 거쳐 한국, 일본으로 전래되었다.







가을에는 흙을 잔뜩 뒤집어 쓴 고구마도 땅 위로 올라왔다.

너무 손길을 주지 않아서였을까 크기도 모양도 각양각색, 제 멋대로였다.


메꽃과의 한해살이 줄기 채소로 기원의 중심지는 중앙아메리카나

남아메리카로 추정한다. 







이렇듯 자연이 제공해준 풍성한 먹거리와 함께

뭉텅 잘려진 나무들도 인간들의 삶의 질을 위하여 기꺼이 

한 몸을 바쳐 주었다.







각기 다른 세월을 살아온 연륜들... 

가만히 속살을 들여다 본다.

똑 같은 것이 없다.







바야흐로 겨울을 준비하는 시간이 다가왔다.

아니, 이미 첫눈 소식도 들려왔고 하니 이제부터는 겨울이라 해야겠다.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이 그려준 수묵화  (6) 2013.12.10
단풍잎  (6) 2013.11.26
집적 (集積) - 7  (6) 2013.11.19
집적(集積) - 6  (6) 2013.05.14
삶, 그리고 시간  (8) 2012.08.30
이미지 - 6  (8) 2012.07.17
6 0
  • 2013.11.20 09:17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3.11.21 11:08 신고  

      주위에 조그마한 텃밭을 시작해본터라 이것저것 욕심을 내어 조금씩 심어봤네요.^^;;
      그렇다보니 결과물이 보기에 민망할 정도로 부족한 점이 많이 보이는 것 같습니다.
      특히 고구마는 관심을 두지않고 그냥 던져 두었더니 그야말로 제 멋대로더군요.ㅋㅋ
      그러나 장작은 저와 무관합니다. 땔 집이 없는터라...ㅋㅋ

      단절된 세상에서 살아보고 싶은 욕망은 저도 간혹 가져보곤 합니다.
      물론 오래가지는 않더라도 말이죠.ㅎㅎ

  • BlogIcon 복돌이^^ 2013.11.26 11:41 신고    

    올해는 땅콩을 전혀 안했는데 요기 사진보니 무척이나 아쉽네요~~
    벽에 쌓아놓은 장작들을 보니 겨울 따뜻할듯한 느낌이 팍팍~~ ^^

    • BlogIcon spk 2013.11.28 12:38 신고  

      땅콩도 괜찮더군요. 주전부리로 아주 딱인 것 같습니다.
      견과류라 몸에도 좋구요.^^
      이제 완전한 겨울이네요. 건강 보살피시구요.^^

  • BlogIcon 라오니스 2013.12.09 08:30 신고    

    그러고보니 우리곁에 늘 보던 농산물 원산지가 외국이 많군요 ..
    올해 저희집 고추가루가 어찌나 맵던지 ...
    김장김치가 매콤한 맛을 자랑한답니다.... ㅎㅎ
    이제 차디찬 바람이 당연해지고 .. 나뭇잎도 다 떨어지고요 ..
    겨울로 접어든것 같습니다.... 수북히 쌓인 장작을 보면 괜시리 따뜻해지듯 ..
    spk님도 따뜻한 겨울 보내실 수 있길 바랍니다.. ^^

    • BlogIcon spk 2013.12.12 10:38 신고  

      아무래도 우리나라 원산보다는 외래종이 더 많을테니 당연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름 또한 원어를 그대로 쓰지 않으니 당연히 우리 것인줄 알고 지내온 것들도 많을테구요.^^;;
      김치.. 매콤하게 잘 담그셨나보네요.
      손맛에다 정성을 가득넣어 맛있는 김장김치를 만들어 내셨는가 봅니다.^^
      이곳에는 잠시 눈발만 보였을 뿐인데 중부지방에는 눈이 많이 내린 모양이더군요.
      맛있는 먹거리와 함께 추운 겨울 잘 이겨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