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가늘게 내리는 비는,







모이고 모여 한 방울의 낙숫물이 되어 떨어진다.







그 물방울은 순간적으로 커다란 파괴력으로 나타나고,







                               이내 온순한 자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되돌아간다.







물은 때로는 험악한 얼굴로, 또 때로는 온순하기 그지없는

모습으로 나타난다. 

물은 양극단의 얼굴을 동시에 가진 존재인 것이다.







하지만 물의 일생은 대부분 인간들을 포함한 모든 생명들에게

큰 혜택을 베풀어가는 여정으로 채워진다.

만물을 이롭게 하면서도 다투지 않는다라는 상선약수(上善若水)의

의미처럼 한 없이 낮은 자세를 견지하면서 말이다.







물은 곧 생명이다.

따라서 그 물길이 가는 곳마다 자연은 더 강력한 생명력으로

힘차게 떨쳐 일어난다.

이는 물을 아끼고 소중하게 생각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특히 우리는 물부족국가에서 자유로울 수만은 없는 상황이 아닌가.


살아있는 물,

그 맑고 청정한 세상을 꿈꾸며...


.....................................................................................................................................................................................................


물의 올림픽으로 불리는 '2015 대구경북 세계물포럼'이 4월 12일부터 17일까지 

대구 엑스코(EXCO)와 경주 하이코(HICO)일대에서 열린다. 

각국 정상을 비롯해 170여 개국에서 모두 3만5천여 명이 참가해 

현재 세계가 직면해 있는 물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논의한다고 한다. 

물은 생명연장을 위한 필수적이고도 기본적인 권리라고 할만큼 소중한 존재이다.

따라서 물에 대한 선진국과 후진국의 격차 해소는 물론, 물의 가치에 대한 

인식을 더 넓게 확산시키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방울, 비...  (0) 2015.06.16
자동차  (0) 2015.06.15
  (0) 2015.04.10
가을 이미지  (0) 2014.11.23
단풍  (0) 2014.11.21
집적(集積) - 10 (가을)  (0) 2014.11.02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