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일몰 무렵, 태양을 둥글게 감싼 희뿌연 햇무리가 관측되었다. 

무리는 태양이나 달, 또는 가로등과 같이 강한 빛 주위에 생긴

동그란 고리처럼 보이는 일종의 광학 현상으로 광륜(光輪)이라고도 한다.







이는 작은 얼음 결정으로 된 입자에 빛이 반사되거나 굴절되면서 생기는 현상으로,

이때 얼음 결정은 보통 권운(卷雲)의 입자이거나 추운 날씨에 생긴 안개일 경우가 많다.




.....................................................................................................................................................................................................





일몰과 거의 동시에 떠오른 달, 

스모그에 가려져 희미하던 모습이 점차 또렷해지면서 둥그런 윤곽을 드러냈다.

그런데 달의 한쪽은 이미 어두워지기 시작한 상태였다.







난 10월 8일 저녁, 밤하늘에는 개기월식이 진행되고 있었다.

달이 떠오른 오후 5시 57분을 지나 6시 14분부터 시작된 부분월식은

7시 24분부터 약 한 시간 동안은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이, 

9시 34분경에는 부분월식이 종료되는 과정을 보여주었다.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지자 붉은 색깔로 변했다.

이는 태양에서 출발한 빛이 달을 향하면서 지구 대기권을 통과하게 되는데,

그 과정에서 굴절된 가시광선 중 회절이 잘 일어나는 파장이 긴

붉은색만 남아 달에 도달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10시 35분경 개기월식이 종료되고 평소의 모습으로 되돌아간 모습.







                                             개기월식의 전과정을 한 장으로 담아 보았다.

                                             시작 부분의 하늘과 달의 색 변화는 일몰의 영향에 기인한다.

                                             다음 개기월식은 내년 4월로 예상.







그날, 우리들의 길목을 비춰주던 또 하나의 빛...









'Hi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통 상여 & 넋 살풀이춤  (0) 2014.12.29
대구 83타워  (0) 2014.11.30
햇무리, 개기월식  (0) 2014.10.13
2014 대구스트리트모터페스티벌  (0) 2014.09.28
2014 대구국제바디페인팅페스티벌  (0) 2014.09.09
80년대 학원민주화운동  (8) 2014.07.02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