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2018년 정월대보름을 맞아 청도천 둔치에서는 달집태우기 행사가 열렸다.

그 행사 중 격년마다 열리는 도주줄당기기(경상북도 무형문화재 38호)는

길이 100m에 달하는 규모로, 조선 중종때부터 청도지역에 이어져 내려온 전통놀이이다.







줄당기기가 끝나면 그 줄을 끊어가기 위해 사람들이 모여든다.

이 줄을 논에 뿌리면 풍년이 들고,

여성들이 가져가면 아들을 얻을 수 있다는 믿음 때문이다.







도주줄당기기에서 패배한 진영의 줄을 끊어 장식한 상여가 등장하면서

패배한 진역은 곡을 하는 의식을 진행한다.







달집은 당초 계획했던 높이 15m보다 더 높인 17m로

전국 최대를 자랑하는 규모...







애기달집에 먼저 물이 당겨졌다.







특히 올해는 평창 동계패럴림픽을 밝힐 성화가 이곳 청도를 비롯해 

제주, 안양, 논산, 고창 등 전국 5개 시군에서 채화되었다.







이 성화는 청도소싸움경기장까지 약 4.8km구간의 성화봉송을 거친 후

서울에서 다른 지역의 성화와 합화, 개막식장인 평창으로 봉송될 예정이다.







달집은 채화경으로 채화된 성화를 이용했다.







타오르는 달집을 보며 소원성취와 풍년농사를 기원...







이날 지역의 심각한 가뭄에 기우제도 함께 열렸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청도군 청도읍 | 청도천 둔치
도움말 Daum 지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