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멧세(SUN MESSE)의 시원하고도 탁트인 풍광.
'태양의 메시지를 받는다'는 의미로 선멧세라는 이름이 붙여졌다는
레져파크 선멧세니치난은 니치난 해안에 자리하고 있다.

"미야자키 현"의 남부에 위치한 "니치난 해안"은
"아오 섬"에서 "도이 곶"까지 약 100킬로에 이르는
일본 최남단의 리아스식 해안이다.
"아오 섬"의 주위에 펼쳐진 "오니노 센타쿠이타(도깨비의 빨래판)",
바다를 배경으로 동굴속에 끼워 맞춘듯이 선 "우도 신궁"과 같은 경승지 등이 있다.
또한 남국의 푸른바다를 바라보는 "니치난 해안선"은
와신토니아팜과 하이비스커스 등이 심어져 있어
"규슈"에서도 굴지의 드라이브 코스이기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두커니 서 있는 라파누이(이스터섬)의 모아이상.
일본과 라파누이 사람들의 신뢰와 우정을 바라고
이 섬의 장로회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특별히 허가하여 완전 복각된 것.

일본의 팀이 쓰러져 있던 모아이 "아후·톤가리키" 15체를 3년 걸려 1995년에 수복했으며,
"모아이"는 현지어로 "모"가 미래, "아이"가 산다라고 하는,
즉 "미래에 산다"라는 의미가 있다.

이곳의 모아이상은 지구 반대편에 있는 태평양상의 모아이섬과
일직선으로 연결되어 있으며 현지에서 직접 제작된 것이다.
영화 "흑수선"의 촬영장소이기도 하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평양을 등지고 조용히,
우뚝 서 있는 모아이 곶의 모아이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리부분이 손상된 것을 보수하면서
장난기있는 모습으로 재탄생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