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삭막한 도시라고 봄은 오지 않는 것이 아니다.
딱딱하고 메마른 곳이기에 오히려 봄꽃은 더 돋보인다.

봄은 어느곳이든 찾아와 
이미 도망치듯 구석구석 숨어든 찬바람을 훈풍으로 몰아내고야 만다.
그리고 나서야 이제 정말 봄이 되는 것이다.








가지마다 활짝피어 애써 봄이 왔음을 알리는 이 벚꽃을 두고 
일본의 국화네 아니네 여러 말들이 많은데...
어느편에 자신있게 서지 못하는 내 짧은 생각으로는
벚꽃은 그냥 그들이 좋아하는 꽃, 그 정도로 생각하면 될 듯하다,
이는 아무런 주저함도 없이 순간적으로 떨어져 내리는 벛꽃의 성질을
무사의 정신으로 비춰보던 그들의 정서를 생각해서이다.

굳이 국화(國花)라면 일본황실의 문장(紋章)으로 쓰였던 국화(菊花)가 타당하리라 생각한다.
현행법상 국화(國花)를 어느 것으로도 명문화 시킨것도 없다고도 하지만 그것이 아니더라도 예로부터
천황가를 중심으로 모든 것을 생각하고 행동해 오던 그들의 오랜 전통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정작 벚꽃은 우리나라의 자생식물이다.









잡히진 않았지만,
한가닥 바람이 지나갈 때면 우수수 떨어져 내리는 꽃비...
이미 떨어진 꽃잎의 자리에는 초록잎이 선명하게 자리를 잡았다.








이 꽃잎이 떨어질 때면 이미 봄보다는 이른 여름을 준비할 것이고,
머지않아 짧아진 봄을 아쉬워 할른지도 모른다.
봄을 대표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이 꽃이기도 하니 말이다.








벚꽃은 벌과 개미를 위한 꿀샘을 각각 따로 가지고 있다고 하는데,
개미의 경우 이를 유인하여 진딧물같은 해충을 쫓아내기 위함이라고 한다.
비록 움직이지 못하는 나무라 할지라도 생존을 위해
환경에 대처하는 지혜를 스스로 터득한 결과라고 생각된다.
그러기에 자연은 진정 위대한 것이리라.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 금호강변에서  (16) 2009.06.23
배꽃과 복사꽃이 있는 풍경  (4) 2009.04.18
벚꽃이 있는 풍경  (2) 2009.04.15
풍경 - 2  (4) 2009.02.20
풍경 - 1  (8) 2009.02.17
정월대보름에는 연을 날려보자  (2) 2009.02.06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