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교황 요한 바오로 기념탑.
                               아가나 대성당 옆 도로 중앙에 위치한 이 탑은 1981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괌을 방문한 것을 기념해 세워졌다.
                               요한 바오로 2세는 많은 스페인 성직자들이 차모로족을 개종시키기 위해 
                               전도 활동을 전개한 이래 처음 방문한 교황이었다.
                               특이한 점은 동상이 매일 360˚ 회전을 하는데, 이는 교황이 바라보는 곳에 
                               축복이 있다고 믿는 주민들의 요청으로 모든 방향을 바라볼 수 있도록 
                               만들어졌기 때문이라고 한다.







                               스페인 광장내에 위치한 아가나 대성당.
                               1699년 파드레 산 비토레스는 괌 최초의 가톨릭 부지였던 이곳에 
                               아가나 대성당을 건축했다.
                               괌에서 가장 크고 아름다운 양식의 건축물로 손꼽히는데 종교행사나 
                               주말예배가 있을 때면 많은 성도들이 찾고 있으며 북마리아나 제도의 
                               모든 성당을 총괄하는 가톨릭의 본산이기도 하다.
                               또한 1년에 한 번씩 '성모수태제'라고 하는 가장 성대한 종교 행사가 
                               이곳에서 개최된다.







                               정면 입구쪽 하얀색 벽에는 화려한 스테인드글라스로 장식되어 있다.






                               성당 내부로 들어와서 바라보니 스테인드글라스가 더 돋보인다.
                               아마도 햇빛을 받으면 아주 화려하고 아름다운 색깔로 장식될 것 같다.
                               그 모습이 자못 궁금해진다.







                               생애 처음으로 접하는 성당,
                               경건한 그 분위기에 웬지 어색해지는 기분이다.



...............................................................................................................................................................................




스페인 광장은 괌의 역사를 대변하는 곳으로
스페인, 미국, 일본의 행정부가 있던 곳이다.
이곳은 스페인의 탐험가였던 레가스피가 괌을
스페인의 통치하에 둔다고 선언한 1565년부터 1898년까지
약 333년간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는 곳이다.







광장 안에 보존된 궁전은 제2차 세계대전 이전까지
스페인 총독이 거주했던 곳이다.
궁전의 초입에는 흰색의 벽과 붉은색의 기와로 이루어진
조그마한 건물이 있는데, 이곳은 스페인 총독의 부인이 방문객에게
차와 음료를 대접했다는 곳으로 알려진 초콜릿 하우스이다.







1944년 미국의 공격으로 대부분의 궁전 건물은
파괴된 상태로 남아 있어 아주 황량한 분위기다.
따라서 특별히 볼 것은 없지만, 아픈 괌의 역사가
그대로 드러나 보이는 것 같아 그저 마음이 무거울 뿐이다.




참고/ 괌 종합 가이드북 (괌정부관광청 발행)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남태평양 괌 | 아가나
도움말 Daum 지도
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