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참새목 동고비과의 한 종인 동고비.
몸길이 14cm정도로, 한반도 전역에 분포하는 흔한 텃새이다.








저지대에서 고산지대에 이르는 산림지역 숲속에서 생활하며,
나무구멍이나 딱따구리의 낡은 집을 이용하기도 한다.








곤충류와 거미류가 주식이지만 종자와 열매도 먹으며
과자와 빵조각도 주워 먹는다.



...............................................................................................................................................................................





전깃줄과 아주 잘 어울리는 참새.
그런데 왜 참새는 전깃줄 위에 앉아 있어도 감전이 되지 않는 것일까?



관련/ 2010/03/25 - [Animal] - 새 - 6 (참새, 딱새)








참새가 날아가는 매미를 낚아챘다.
입에 물고 몇 차례 땅바닥에 패대기를 쳐서 
정신을 잃게 만든 뒤에야 잡아 먹었다.



...............................................................................................................................................................................





깔끔하고 날씬한 까만 몸매에 하얀 와이셔츠를 받쳐 입은 듯한 말쑥한 신사,
그리고 우리의 고전인 흥부전을 통해 웬지 많은 복을 가져다 줄 것만 같은 이미지의... 
참새목 제비과의 여름철새인 제비.
제비는 둥지를 짓기 위한 재료를 구하기 위해 잠시 땅에 내려앉을
뿐, 평소에는 땅에 내려앉지 않는다.
우리나라에 찾아오는 제비는 제비, 귀제비, 갈색제비, 흰털발제비의 네 종류가 있다.








                               벼랑이나 처마밑에 진흙으로 둥지를 만들어서 번식하며,
                               해충 및 곤충들을 잡아 먹기 때문에 인간에게는 아주 유익한 새이다.
                               특히 날개끝이 가늘어서 빠른 비행에 유리하다.








                               오늘날 제비는 멸종위기에 처해 있다. 
                               그렇게 된데에는 여러가지 원인이 있겠지만, 농약 사용과 도시화가 원인으로 꼽힌다.
                               이는 사람이 뿌린 농약으로 인해 먹이가 줄어든데다가, 그 농약이 
                               제비의 몸에 쌓이면서 알껍질이 얇아져 부화하지 못하기 때문이라 한다.
                               또한 제비집의 재료인 진흙과 짚, 풀 등을 얻기가 힘든 것도 그 원인 중 하나로 볼 수 있다.

                               제비가 낮게 날면 비가 온다는 속담이 있다, 이는 습기 때문에 몸이 무거워진
                               곤충들을 잡아먹기 위해 제비가 낮게 날기 때문인데,
                               이 외에도 제비와 관련해서 여러 속담이 있다.





                               참고/ Daum백과사전, 위키백과.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비 - 6  (14) 2011.09.23
곤충 - 19  (15) 2011.09.16
새 - 13 (동고비, 참새, 제비)  (12) 2011.07.26
겨울, 눈... 그리고 동물  (14) 2011.03.21
새 - 12 (콩새, 호랑지빠귀)  (26) 2010.12.12
나비 - 5  (18) 2010.11.01
  • BlogIcon 라오니스 2011.07.27 08:01 신고    

    제가 사는 곳이 촌동네라서.. 제비들이 좀 보였는데..
    제비가 멸종위기라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이제 저에게 박씨를 물어다 줄 제비가 오지 않는 것일까요? ㅋㅋ
    독수리처럼 커다란 새도 좋지만.. 참새처럼 작은 새들은
    옆집 친구처럼 편안해서 좋습니다..
    장마철.. 새 둥지는 안전한지 모르겠네요.. ^^

    • BlogIcon spk 2011.07.27 20:59 신고  

      사실 제비들의 심정도 이해가 될 만합니다.
      이제 시골도 웬만한 곳은 모두 다 시멘트로 포장이 되어 흙을 보기가 쉽지 않으니
      보금자리를 만드는 것에서부터 난관에 부딪힐 것 같습니다.
      라오니스님이 계신 곳은 개발이 크게 이루어지고 있는걸로 알고 있는데,
      박씨를 얻으시려면 아마도 시골 오지로 이사를...ㅋㅋ
      그렇지 않아도 지금 부산, 서울 등 중부지방은 물난리인 가운데 모레까지 비가 더 내린다고 하지요.
      도시라서 제비와는 큰 관계가 없겠지만, 더 이상 인명피해는 없었으면 합니다.ㅠㅠ

  • BlogIcon 드래곤 2011.07.27 08:08    

    귀한 사진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 BlogIcon spk 2011.07.27 21:09 신고  

      감사합니다.^^ 혹시 비로 인해서 피해를 보신 것은 없으신지...
      안전에 유의하시고 편안한 밤 되시길 바랍니다.

  • 2011.07.27 09:3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1.07.27 21:27 신고  

      혹시 압니까. 진흙과 풀 등 먹을 것을 가득히 쌓아놓고 기다리면 제비들이 박씨를 물고 찾아 올런지...ㅋㅋ
      그랬었지요... 한옥 한 채에도 제비집이 여러 군데나 될 정도로 많았고,
      먹이를 물어 나르며 지저귀는 소리에 아주 분주하고 떠들썩한 분위기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사람이 자연과 어울리면서 살아가는 그런 정겨운 풍경이 새삼 그리워지네요.
      어제 서울은 비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아주 서늘한 날씨였다고 하는데,
      이곳은 상대적으로 후텁하기만 하네요. 항상 씩씩한 자세로 맞서 나가시기를...^^

  • BlogIcon 복돌이^^ 2011.07.27 11:44 신고    

    오~~ 정말 귀한 사진이네요~~
    요런 사진 저도 정말 찍고 싶은데..제가 살고 있는 시골은 새들이 생각보다 많거든요..
    특히 콩이 싹을 틀때쯤이면 정말 많이들 몰려와요..지키고 있어야 하거든요..
    또...겨울에 눈밭위에 음식쓰레기등을 버려 놓으면 그곳으로도 참 많이 오구요~~ ^^

    음....급 궁금한데요..망원 몇mm 사용하신건가요? 사진이 너무 좋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1.07.27 21:44 신고  

      복돌님이 계신 곳이야 어디 새들 뿐만이 있겠습니까.
      계절마다 피는 꽃에, 먹을거리에... 그저 풍족하게만 보이는 그런 곳으로 생각됩니다.^^
      그런만큼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이 피사체라 할 수 있겠지요.ㅎㅎ
      제 렌즈는 새들을 찍기에는 조금 부족한 200mm입니다. 아마도 복돌님은 아주 친근한 인상일테니,
      혹시 가지고 계신 렌즈로 새들을 담기가 부족하시면, 활짝 웃는 얼굴로 먹을 것을 가지고 다가서면
      녀석들이 다가오겠지요. 그 순간을 틈타 셔터를...ㅋㅋ

  • BlogIcon mark 2011.07.31 22:49    

    작년에 일본 다테야마에 갔을때 우리 일행이 밤을 지냈던 산장 입구에 제비집을 보고 얼마나 좋아했던지.. 블로그에 올린 것 찾아서 있으면 트랙백 걸어놓겠습니다.

    • BlogIcon spk 2011.08.02 18:42 신고  

      오호~~ 그 제비는 나름대로 까다롭다거나 안목이 있는 녀석으로 봐야 할 것 같은데요.^^;;
      평범하지는 않을... 아주 멋진 풍경 속에서 살아가려 그곳에 자리를 잡았으니 말입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G-Kyu 2011.08.01 15:42 신고    

    예전에는 계절마다 혹은 주위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새들이었는데,
    요즘엔 찾아보기 힘들어졌네요..!

    전래동화 덕분에 한층 더 친숙한 제비...
    봄이 오면 볼 수 있을지 생각 해 봅니다..! ^^

    • BlogIcon spk 2011.08.02 19:02 신고  

      G-Kyu님이 하시는 일에도 행운의 박씨가 함께 하기를 바랍니다.ㅎㅎ
      요즘 비가 자주, 많이 내리는 것도 환경의 파괴에 따른 하나의 결과로 볼 수가 있을텐데,
      스스로 상황을 변화시킬 수 없는 연약한 새들에게는 불가피한 현상일 수 밖에 없겠지요.
      당연하게도 원인의 제공자인 인간의 손에 그들의 운명이 달려있다고 봐야겠지만,
      인간 또한 자연을 대하기를 결코 가벼이 여기지 말아야 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