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k의 사진놀이터.

'고추좀잠자리' 태그의 글 목록 :: spk의 사진 놀이터
Animal




고추좀잠자리 수컷.

6월 초순에 출현해 여름은 높은지대에서 지내다가 가을이 되면

평지로 이동하여 짝짓기와 알을 낳을 준비를 하며 11월 하순까지 볼 수 있다.


보통 배가 푸른색이면 밀잠자리, 갈색이나 주황색이면 고추잠자리나

고추좀잠자리의 암컷, 빨간색이면 여름좀잠자리 암컷이고 그 중 

몸통 옆에 세 줄이 있는 것은 고추좀잠자리나 여름좀잠자리이다.







고추좀잠자리 암컷.

갓 우화된 개체는 암수 모두 황색이고 배는 주황색이다.

가을이 되면 가슴이 갈색으로 변하는데, 수컷은 배 전체가 적색,  

암컷은 배 위쪽만 적색이 된다.

비슷한 여름좀잠자리 암컷의 경우 가슴쪽 날개에 황색이 많이 스며있고

배 옆의 검은 줄이 굵고 진해 보인다.

수컷의 경우 가슴과 머리도 빨개진다.







밀잠자리 수컷.

주로 평지나 구릉지의 수초가 많은 연못, 습지, 논 등에서 살며

억새나 갈대 잎에 잘 앉는다.

몸이 처음에는 암컷처럼 황갈색을 띠나 성숙함에 따라

배의 앞쪽 절반 정도가 흰색 가루로 덮히고 뒷쪽은 검은색을 띠게 된다.

검은 부분이 4마디면 밀잠자리, 3마디면 큰밀잠자리라고 한다.







성숙하여 혼인색을 띈 고추잠자리 수컷.


어린 개체는 노란색을 띄다가 수컷은 성숙하면 몸 빛깔이 

전체적으로 빨갛게 된다.

평지의 늪지대에서 발생하고 성충은 4~10월에 못, 논, 늪, 

밭, 풀밭 등에서 볼 수 있다.







왕잠자리 수컷의 비행.


연못과 하천, 저수지 등지에서 4월 하순경부터 10월까지 볼 수 있으며,

유충은 환경 적응력이 뛰어나 1급수는 물론 3급수의 환경에서도 성장한다.

수컷은 서식지 주변의 가장자리를 왕복 비행하며 영역 경계활동을 한다.





.....................................................................................................................................................................................................





어리장수잠자리.

장수잠자리과가 아닌 측범잠자리과의 종이며 이 과에 속하는 잠자리 중

크기가 가장 큰 종이다.







5월 하순부터 6월 초순까지 우화하며 바위가 많은 

유수성 하천에서 볼 수 있다.







큰 몸집에 비해 머리가 작은 것과

이마위에 황색 띠무늬가 있고 겹눈 색깔이 녹색인 것이 특징이다.




.....................................................................................................................................................................................................





                               노란측범잠자리가 긴호랑거미로 보이는 녀석의

                               덫에 걸려들고 말았다.







먹고 먹히는 생존의 현장이다.


잠자리는 살아있는 화석으로 불리는데 약 3억 년 전인 고생대 석탄기에

이미 존재했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 시기의 잠자리들은 약 2억 년 전 쯤에 멸종되어 화석의

형태로만 발견되며, 오늘날의 잠자리들은 약 1억 5천만 년 전에

태어난 잠자리의 자손이라고 한다.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물 - 15 (오리)  (0) 2015.01.09
새 - 18 (딱다구리)  (0) 2014.12.16
곤충 - 24 (파리)  (0) 2014.10.19
바다낚시  (10) 2014.07.30
새 - 17 (참새의 육추)  (6) 2014.06.10
Animal





나비목 부전나비과의 곤충인 부전나비.








호랑나비, 나비목 호랑나비과의 곤충이다.
주로 동양권에 분포하는 대표적인 나비로, 옛 명칭은 호접(胡蝶)이라 한다.
봄형과 여름형이 있으며 귤나무, 산초나무 등의 잎을 갉아 먹는데,
특히 어린 귤나무에서 피해가 심하다.
고추나무, 엉겅퀴, 누리장나무, 백일홍 등 여러 꽃에서 꿀을 빤다.








잠자리목 잠자리과의 곤충인 노란띠좀잠자리.
완전성숙하지 않은 암수는 모두 몸빛깔이 주황색이다.
암컷의 경우에는 성숙해도 빛깔이 큰 차이는 없으나
수컷의 경우에는 성숙하면 온 몸이 붉은색으로 변한다.








잠자리목 잠자리과의 곤충인 고추좀잠자리.








완전히 성숙하면 수컷은 가슴과 머리가 적갈색으로 배는 붉은색으로 변하며,
옆가슴의 검은색 무늬 중 일부는 없어지고 배마디의 검은색 무늬는 뚜렷해진다.
성숙한 암컷은 몸 전체가 짙은 황갈색이며 검은색 무늬는 선명하다.
6월 초순에 출현해 더운 여름을 높은지대에서 지내다가
가을이 되면 평지로 이동하며, 11월 하순까지 볼 수 있다.








고추좀잠자리는 여름좀잠자리와 비슷하나 아랫입술의 가운데 조각이 검은색이다.
또한 고추좀잠자리는 가슴과 얼굴이 혼인색인 빨간색으로 물들지 않지만,
여름좀잠자리는 얼굴과 가슴이 빨갛게 물든다.








잠자리목 잠자리과의 곤충, 고추잠자리.
배마디 옆면에는 작은 톱니 모양이 발달해서 굵어 보인다.

완전히 성숙하지 않은 잠자리는 몸전체와 날개는 오렌지색이고,
성숙한 수컷은 몸 전체가 붉게 변하는데, 날개의 경우 
밑부분은 붉은색으로 변하고 나머지 부분은 투명해진다.
또한 성숙한 암컷은 희미한 오렌지색으로 변하는데, 세력권을 옮겨가며
다른 수컷들과 여러번 교미와 산란을 반복하는 습성이 있다고 한다.








                              된장잠자리로 보이는 녀석이 어쩌다가 거미줄도 아닌, 
                              도깨비바늘에 걸리고 말았다.
                              열심히 몸부림을 쳐보지만, 그럴수록 날개엔 상처만 더해 갈 뿐이다.
                              잠자리에게는 날개가 곧 생명이기도 할텐데, 
                              진퇴양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할 판이다.
                              저런걸 보면 이들에게는 주위의 모든 것들이 지뢰로 여겨질 법 하다.



                              참고/ 네이버백과사전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람쥐와의 만남  (26) 2009.11.12
나비 - 4  (0) 2009.10.26
곤충 - 16  (10) 2009.10.06
새 - 4 (딱새)  (18) 2009.09.24
새 - 3  (14) 2009.09.21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