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한국의 건축 양식과 서양의 건축 양식이 잘 조화된 선교사 스위츠(Switzer)주택.
대구광역시 유형문화재 제24호로 대구광역시 중구 동산동에 위치해 있다.
이 주택은 1893년부터 대구를 찾아와서 선교활동을 하던 미국인
선교사들이 1910년 경에 지은 서양식 건물이다.

대구의 몽마르트라 불리는 푸른 담쟁이덩굴 청라(靑蘿)언덕,
이곳 동산병원 내에는 고풍스러운 세 동의 근대건축물이 서 있다.
스위츠, 챔니스, 블레어라는 이름을 가진 선교사 주택이 바로 그것이다.






이 스위츠주택은 1907년 대구읍성 철거때 가져온 안산암의 성(城)돌로
기초를 만들고 그 위에 붉은 벽돌을 쌓아 건축되었다.
건물의 전체적인 형태와 내부 구조는 지을 당시의 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어
대구의 초기 서양식 건물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스위츠주택의 뒷면.
이 건물은 현재 선교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




대구광역시 유형문화재 제25호인 선교사 챔니스(Chamness)주택.

이 건물은 1910년 경 미국인 선교사들이 거주하기 위해 지은 주택이다.
2층으로 구성되어 있는 이 집은 남북쪽으로 약간 긴 네모 형태를 이루고 있다.
1층 서쪽 중앙에 있는 현관을 들어서면 바로 2층으로 오르는 계단 홀이 있고,
이 홀을 중심으로 거실 · 서재 · 부엌 · 식당 등을 배치하였다.
2층에는 계단실을 중심으로 좌우측에 각각 침실을 두고 욕실 · 벽장 등의
부속공간을 마련했다.

1층 동남쪽에는 거실 등에서 이용할 수 있는 비교적 넓은 베란다를 시설하였다.
건물은 기초를 튼튼한 콘크리트로 하고, 그 위에 붉은 벽돌을 미국식으로 쌓았다.
이러한 건물의 양식은 당시 미국의 캘리포니아주 남부에서 유행한
방갈로(Bunglaw)풍으로 지금까지 옛 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다.

지금은 의료박물관으로 쓰이고 있다.


...............................................................................................................................................................................




선교사 블레어(Blair)주택. 대구광역시 유형문화재 제26호이다.

이 건물 또한 1910년에 미국인 선교사들에 의해 지어졌으며,
남북쪽이 조금 더 긴 네모 형태를 이루고 있는 2층집이다.
1층의 서쪽에 현관으로 이어지는 베란다를 두고 현관 홀을 들어서면
바로 맞은 편에 2층으로 오르는 계단실이 있고, 그 오른쪽인
집의 중앙에 거실과 응접실이 앞뒤로 자리잡고 있다.
거실과 응접실을 중심으로 좌우에 침실 · 부엌 · 식당 등을 배치하였다.

2층에는 계단홀을 중심으로 3개의 침실과 욕실을 두고 현관홀 위에는
늘 빛을 받아 들이는 선룸(Sun Room)을 설치했다.
건물은 기초와 지하실 부분을 튼튼한 콘크리트로 하고, 그 위에
미국식으로 붉은 벽돌을 쌓았다.
이 집의 전체적인 모습 역시 같은 시기 미국에서 유행한 방갈로풍에
가까운 서양식 주택으로, 지금까지 당시의 형태를 잘 간직하고 있다.






                               블레어주택에는 대구 3.1운동 관련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으며 
                               교육, 역사박물관으로 쓰이고 있다.


                               ▶ 이곳 챔니스주택과 블레어주택 사이에는 시비가 하나 서 있다.
                               '봄의 교향악이 울려퍼지는 청라언덕 위에 백합 필 적에~'로 시작되는 
                               이은상 작사 박태준 작곡의 '동무생각' 노래시비가 그것이다.
                               1922년에 발표된 이 노래는 박태준 선생이 계성학교를 다니던 시절에 
                               신명학교 여학생을 짝사랑하게 되어 이은상 선생에게 그 사연을
                               고백하니 즉석에서 가사를 써 주었다고 한다.
                               청라언덕은 이곳 동산언덕이고, 백합은 신명학교의 그 여학생을 지칭한다. 



...............................................................................................................................................................................




                               계산성당. 사적 제290호로 대구광역시 중구 계산동에 위치한다.
                               이 건물은 서울과 평양에 이어 세번째로 세워진 고딕양식의 성당으로
                               설계는 프랑스의 로베르 신부가 하였고 서울 명동성당의 건립에 
                               참여하였던 중국인들이 공사를 담당하여 1902년에 완공하였다.






이후, 1911년 주교좌성당이 되면서 종탑을 2배로 높이는 등의
증축을 하여 1918년 12월 24일 현재의 모습으로 완성되었다.
평면은 라틴십자형이고, 서쪽 정면에 세운 2개의 종탑부에는 8각의
높은 첨탑을 세웠으며, 앞면과 양측에는 장미창으로 장식하였다.

좌측으로 보이는 건물은 대구제일교회의 새 성전.






당시 대구에 처음으로 세워진 서양식의 건물이며, 현존하는 1900년대의
성당 건축물로 유일한 것이어서 중요한 가치가 있다.


이곳은 박정희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가 결혼식을 올린 곳이기도 하다.
당시 주례를 맡은 허억 초대 대구시장이 '신랑 육영수군과 신부 박정희양은...'
이라고 소개를 해서 성당안이 웃음바다가 되었다는 일화가 있다.
김수환 추기경이 이곳에서 사제 서품을 받았으며, 1984년에는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방문하기도 했다.



참고/ 현장안내판 등.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중구 성내2동 | 대구대교구 계산동대성당
도움말 Daum 지도
8 0
  • BlogIcon mark 2012.03.22 22:20    

    잘 보존되었으면 합니다.

  • 2012.03.23 07:4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03.23 20:02 신고  

      특히 개인적으로는 성당의 경우 낯이 선 탓인지, 사찰과 달리 접근하는 것이
      여간 어색한 것이 아니더군요.;;
      그래서 매번 지나치기만 했었는데, 그때서야 용기를 내어 본 것이지요.
      그래도 훗날을 한번 더 기약해야겠습니다.
      내부는 아직 구경해보지 못했었거든요. 아마도 그땐 더 큰 용기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ㅎㅎ

  • BlogIcon 복돌이^^ 2012.03.23 17:51    

    계산 성당이었군요..이름이...
    예전에 모 방송에서 나오는것을 보고는 잊어 버리고 있었어요~~
    대구 시내에 요런 오랜 건축물들을 보존하고 있다는 것도 신기해요~~ ^^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2.03.23 20:08 신고  

      그렇다고 그렇게 계산적인 성당은 아니구요.ㅎㅎ
      방송에도 나왔었군요... 보지는 못했지만, 아마도 그럴 자격은 충분하리라 생각합니다.^^
      소개드리지는 못했지만, 이 외에도 소소한 근대건축물이 많이 있답니다.ㅎㅎ

  • BlogIcon 라오니스 2012.03.29 17:51 신고    

    계산성당 이야기는 많이 들었습니다...
    제가 여기저기 성당구경을 갔다 온 이야기를 하다보면..
    계산성당도 꼭 가보라는 말씀들을 많이 해주시더라구요... ㅎㅎ

    성당뿐만이 아니라 다른 건물들도.. 우리나라 근현대사에 있어서
    꼭 집고 넘어가야 할 의미가 있는 건물들로 보입니다...
    빨간벽돌의 건물들의 모습이 외국 영화에서나 보던 건물느낌입니다..
    저런 집 짓고 살고 싶다는 생각이 마구 샘솟는군요..

    스위츠 주택을 읍성의 성돌로 지었다는 것이 살짝 아쉽기도 한대요..

    • BlogIcon spk 2012.03.29 21:43 신고  

      계산성당... 누군가의 입에 자주 오르내렸다면 그만큼 유명하다는 얘기겠지요.^^
      그리고 선교사주택도 나름 멋있지요?ㅎㅎ
      설령 아주 가까운 시기의 현대 건축물이라 하더라도 그 역시 역사의
      한 부분을 담고 있다면 소중히 다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대구읍성은 일제 강점기때 일본인들이 도시 발전의 장애물로 취급하면서
      1907년경 철거되었다지요.
      그런데 최근 읍성을 복원할 계획이 있는지 읍성돌 모으기 캠페인을
      시작했다는 소식도 들려오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