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한동안 강을 거슬러 올라가다가 배가 멈춘 곳은
'아티족'이라는, 필리핀의 원주민이 사는 마을이었다. 








선착장 바로 옆에서는 꼬마가 물놀이에 여념이 없고...








                               꼬마 아가씨는 부겐빌레아 꽃으로 머리를 이쁘게 장식 한채
                               손님들을 맞아준다.
                               표정은 심각하지만, 손가락은 자연스럽게 'V'자를 그려 보인다.








                               강아지라고 예외는 아니다.
                               그렇지만 이 녀석은 무엇이 그리 못마땅한지
                               도대체 시선을 주려하지 않는다.








                               한쪽에서는 사람 좋아 보이는 두 부자가 밝은 표정으로 포즈를 취해준다.
                               꼬마의 자세가 제법 그럴듯해 보인다. 








그들의 손에는 거북이와 도마뱀 등, 몇 종류의 파충류들이
장난감처럼 쥐여져 있었다.
아마도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그들의 삶을
상징적으로 보여 주려는 것 같았다.








아이들도 마찬가지다.
땅 위를 기어가는 뭔가를 발견하고는...  








스스럼 없이 잡더니 손가락 위에 올려 놓는다.
작고 귀여운 아기 도마뱀이다.
보아하니 도마뱀은 이미 그들과 친숙해져 있는
또 다른 친구라 할 만했다.








호수와 같은 맑은 눈동자를 가진, 같은 또래 중에서
조금 더 어려보이는 녀석...
천진난만한 표정에서는 이방인에 대한 호기심과
두려움이 함께 읽혀진다.

그런데 이 녀석, 얼굴에 묻은 물이 채 마르지 않은걸 보니
혹시 아까 선착장에서 물놀이를 하던 그...
만약 맞다면, 그 사이에 후딱 가릴 부분만 가리고
이 자리에 나선 것임이 분명하다. 








눈길이 마주칠 때면 언제나 수줍은 미소로서 화답해 주는 그들...
원주민이라고는 하지만, 문명은 이미 그들의 손에도 들어와 있었다.









이곳에도 개구장이들은 어김없이 존재했다. 
그것도 아주 사랑스러운...

햇빛에 그을린 구릿빛 피부가 무척이나 건강해 보이는 녀석이다.
금방 만났을 뿐인데도 아주 오랜 친구처럼 장난기 가득한 표정으로 다가와
오히려 당황스럽게 만든다.
때묻지 않은 순수가 이곳의 자연환경과 무척이나 잘 어울리는 것 같다.

사실, 이 외의 다른 구경은 하지를 못했다. 
이 아이들과 눈을 맞춰가며 즐기다 보니, 아쉽게도 벌써
떠날 시간이 다 되어 있었다.






  • BlogIcon MORO 2011.06.16 18:01 신고    

    정말로 원주민이군요.
    그들의 삶도 나름 재미이겠죠..;)

    • BlogIcon spk 2011.06.21 20:15 신고  

      원주민이라지만, 옛날의 그런 느낌과는 다소 거리가 있어 보였습니다.^^;;;

  • BlogIcon G-Kyu 2011.06.16 19:49 신고    

    정말 리얼한 삶의 모습이 느껴 집니다~
    사는 곳과 인종은 달라도 그 마음만큼은 비슷한 것 같아요~! ^^

    • BlogIcon spk 2011.06.21 20:48 신고  

      다소 불편함은 있을지는 몰라도, 마음만은 다른 그 어느곳에
      사는 사람들보다도 더 풍족해 보였습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1.06.16 22:05 신고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표정 좋습니다.
    순수함이 그대로 있네요 ^^

    • BlogIcon spk 2011.06.21 21:13 신고  

      순수함이란 어쩌면 아이들의 소중한 재산일런지도 모릅니다.
      물론, 언제까지 오래 간직하느냐가 더 중요하겠지만요.^^

  • 2011.06.17 08:56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1.06.21 21:07 신고  

      미소는 큰 힘하나 들이지 않고 상대를 무장해제시켜
      서로 한걸음 다가설 수 있게 만들어 주는 것 같습니다.^^
      어쩌면 그것이 평소에도 밝은 표정으로 사람들을 대해야 하는
      이유일런지도 모르겠네요.^^

  • BlogIcon 라오니스 2011.06.18 01:14 신고    

    원주민들을 이렇게 가까이서 보면.. 어떤 기분이 들지 상상을 해봅니다...
    필리핀 구석구석을 제대로 다니시는 듯 합니다... ㅎㅎ
    아이들의 맑고.. 순수한 모습에서 희망을 느끼게 됩니다..
    V 소녀가 참 귀엽네요..

    • BlogIcon spk 2011.06.21 21:21 신고  

      의식하지 않는 순수함... 그것은 어린이들만의 특징인 것 같습니다.
      물론, 세속에 물들어 버린 어른들이 배워야 할 것이기도 하겠지요.^^
      이곳은 세부에서 데이투어로 다녀올 수 있는 거리여서 가봤던 것이구요,
      같은 인간으로써 별다른 기분은 들지 않았습니다.ㅎㅎ

  • BlogIcon 원영­­ 2011.06.20 06:32 신고    

    표정에 녹아내릴 정도로 사진 한 장 한 장 생동감이 넘쳐 흐르네요.

    그나저나 제가 rss 구독으로 들어오는데, spk님 rss가 갱신이 안되어서..
    여지껏 글을 안쓰신줄 알았네요.
    혹시나 싶어 요즘 바쁘신가 하고 들어와봤더니.. 버젓이 이렇게 글들이..ㅠ.ㅠ
    혹시 발행 안되게 해놓으셨나요? ^^;

    • BlogIcon spk 2011.06.21 21:42 신고  

      자연과 가까이 해서 그런지 표정 하나하나가 너무나 편안해 보였습니다.
      좀 더 고상하게 표현하자면 무소유의 느낌이랄까요.ㅎㅎ

      혼란을 느끼셨다면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전해 드려야겠습니다.
      제가 RSS를 구독하지 않는 관계로 그런 문제에 전혀 무신경했던 것 같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언제부턴가 발행은 하지 않기로 하고 그렇게 해 왔었는데요,
      제 포스팅은 대부분 시의성이 없기 때문에, 앞으로도 부담가지실 필요없이
      그저 심심하실 때 한번 들러 주시기만 하면 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원 디 2011.06.20 14:23 신고    

    ㅎㅎ 저 지역 사람들은 자연과 가까이 살아가고 있군요
    보기 좋습니다 ㅎㅎ

    • BlogIcon spk 2011.06.21 21:46 신고  

      자연과 가까이 하고자 하는 것은 우리 인간들의 공통적인 소망이 아닌가 합니다.^^
      보아하니, 원덕님도 예외가 아니신 것 같은데요.ㅎㅎ

  • BlogIcon 복돌이^^ 2011.06.21 17:35 신고    

    강색이 마치 바다색인줄 알았어요..^^
    독특하네요...
    아이들의 모습은 언제나 기분좋게 하는듯 해요...

    • BlogIcon spk 2011.06.21 21:58 신고  

      그러고 보니 그렇네요. 이유야 어찌되었건 보기에는 좋아 보입니다.ㅎㅎ
      장래 우리들의 희망인 아이들에게 사랑을 주어야 하는건 너무나 당연한데도,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간혹 있는 것 같아 안쓰럽기만 합니다.;;;